1801-1.JPG

 

엄마, 이 젖은 나뭇잎 냄새 좀 맡아봐.”

세상에, 무지개 조개야.”

풀 미끄럼틀 타러 가자!”

 

집 밖을 나서자마자 아이들은 흙으로, 나무로, 풀로 달려간다.

와산리에 살 때는 자연에 폭 들어가 살아서 달리 갈 곳이 없었다지만

서귀포 신도시로 이사를 온 지금은

집 주변에 알록달록 예쁜 놀이터도 있고

도서관도 있고 마트도 있는데 말이다.

 

아이들은 놀이터를 옆에 두고 풀 미끄럼틀을 타고

빌라 건물 사이의 작은 화단이나 공터에서 몇 시간이고 논다.

 

처음 이 집에 왔을 때부터

집 앞 화단에서 작은 도토리를 땅에 엎드려 줍기 시작하더니

요즘은 여러 모양의 돌, 나뭇가지, 열매, 나뭇잎, 조개 같은 것들을

찾아서 자세히 들여다본다.

 

신기하게도 아이들은 그 때 마다 눈을 크게 뜨고 입을 딱 벌린 채로

~!”하고 탄성을 지른다.

 

그리고 아이들은 예쁘고 깨끗한 것만 고르지 않는다.

썩은 나뭇잎, 깨진 돌, 벌어지고 흠이 난 열매 같은 것들을 들여다보며

더 즐거워하고 모양을 찾아내며 예쁘다고 말한다.

 

예전에는 자연의 품 안에 들어가 노는 아이들이 참 작아보였는데

지금은 오히려 아이들이 자연보다 더 커 보이고

그 자연에 생명력을 불어넣어주는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아마도 아이들은 크고 건강한 자연에게 받은 어마어마한 사랑을

여기서 힘을 잃어가는 작은 자연에게 나누어 주고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예전에 살던 마을에서 아이들이 한 주먹씩 뜯어서 들고 먹던 괭이밥이

여기 빌라 화단에도 있는데

도로가 옆에 있고 애완동물들이 있으니 먹으려고 하는 것을 말려야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을 기회로 상자텃밭에서 먹을 수 있는 풀을 잔뜩 키워 볼 생각이다.

 

작년 말에 관절염 치료를 받기 위해 더 따뜻하고 편리한 서귀포로 이사를 오면서

자연과 멀어지는 것이 가장 아쉽고 아이들에게 미안했는데

 

웬걸,

아이들은 작은 자연에서 더 집중적으로 놀며

관심과 감탄으로 그 자연에게 사랑을 표현하고 있고

나도 아이들 틈에 끼어 더 자세히 자연을 들여다보며 만나고 있다.

 

결국은 눈에 더 많이 보이는 건물들과 만들어진 것들에 익숙해져서

자연과 멀어지지 않을까?’,

 

지금 이렇게 반짝이는 호기심의 눈빛과 감탄과 즐거움이

시들어 버리면 어쩌지?’ 하고 걱정이 될 때도 있다.

 

그래서 관절염이 낫고 상황이 되면

빨리 더 살아있는 자연으로 돌아가야지 하는 조바심이 슬쩍 올라오기도 한다.

 

하지만 충분히 좋은 지금을 있는 그대로 즐기고 싶다.

작은 자연을 더 크게 즐기고 있는 아이들과 함께.

 

 

 

+ 잘 지내셨어요? 오래간만이지요?

저는 류마티스 관절염 때문에 작업을 한동안 못하다가 요즘 치료를 받고 몸이 회복되어서

이번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올 해는 몸이 나아져서 '빛나는 지금'을 더 많이 발견하고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새해 복 가~득 받으시길 바래요!    

 

001.JPG

 

002.JPG

                                        <놀이터 옆에서 풀 미끄럼틀을 타는 아이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63344/11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손톱이 자랐다, 마음도 함께 자랐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1-19 536
202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파서 고마운 지금 imagefile 최형주 2018-01-19 1485
202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4편] 친정엄마가 해 준 맛이 아니야 imagefile [2] 지호엄마 2018-01-19 1819
2021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육아서를 읽으면 좋은 엄마가 될 수 있을까 - 서형숙 《엄마학교》 updateimagefile [1] 정아은 2018-01-18 1288
20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지금 사랑하기 updateimagefile [8] 신순화 2018-01-12 2029
2019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가능과 불가능의 사이에서: 두 아이의 엄마 imagefile [2] 정아은 2018-01-11 1930
201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바다도 되고, 캠핑장도 되는 imagefile 서이슬 2018-01-10 1240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바다 손 위에 작은 자연 imagefile [6] 최형주 2018-01-09 912
2016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받아쓰기보다 시! imagefile [6] 박진현 2018-01-06 1638
201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방학 때 아이와 가볼 만한 `레고 아트' 전 imagefile 양선아 2018-01-05 4059
201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제주살이 10년의 씨앗 imagefile [3] 홍창욱 2018-01-05 1906
2013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펼치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어린이책들 - 마쓰이 다다시 《어린이와 그림책》 imagefile [4] 정아은 2018-01-04 2254
201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의 동선, 어른의 시선 image [2] 정은주 2018-01-03 2391
20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 가족이 한 해의 마지막 날을 보내는 방법 imagefile [9] 신순화 2018-01-01 1350
20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017 아날로그 육아의 종착역 imagefile [7] 윤영희 2017-12-31 2075
200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3편] 오~ 내가 케잌을 만들다니 imagefile [3] 지호엄마 2017-12-30 747
2008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시시포스가 되어 날마다 산을 오르다: 엄마의 탄생 imagefile [1] 정아은 2017-12-28 2207
200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사춘기 초입, 따뜻한 동행 imagefile [4] 정은주 2017-12-27 2586
200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그립고도 미안한 사랑…제천 희생자를 추모하며 imagefile [1] 강남구 2017-12-27 2137
20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삼천번 절은 못 했지만... imagefile [2] 신순화 2017-12-26 2668

Q.만5세여아 친구집착. 일상생활에 영향을 줘요

지난 12월에 만5세가 된 여아입니다. (곧 유치원 7세반이 됩니다). 저는 전업주부(40대 후반).아이는 만3세때 불안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