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현재 22개월 남아를 키우고 있는 아빠입니다.


요즘 한창 이쁜짓 골라하며 귀엽고 사랑스러운데 최근 2개월이 넘도록 잠투정이 심해서 걱정입니다.

우선 잠드는 시각이 11시가 넘어야 겨우 잠들고, 잠드는 데까지 과정도 험난합니다.

자기를 재우려는 것을 아는지 불을 어둡게 줄이는 것을 싫어하며 아기방에 들어가려고 하지를 않습니다.

아기방에 데려가면 자꾸 떼쓰며 부모 손을 잡고 거실쪽으로 나가려 하고요, 같이 나가지 않으려 하면 비명을 지르거나 울면서 혼자 뛰쳐나가기도 합니다.


새벽에는 보통 2시부터 최소 세번 이상을 깨는데, 거의 깰때마다 일어나서 옆에서 자고 있는 부모에게 안겨서 거실에 나가자고 하거나 울면서 손을 잡아 끕니다.

거실에 데리고 나가면 냉장고에서 두유, 야쿠르트 등을 먹겠다고 하는데 먹고 후에 순순히 다시 들어가서 잠드는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한번 깨서 그럴때마다 다시 재우는데 최소 30분에서 1시간 이상이 걸리고 잠시 잠들었다가도 다시 일어나 과정을 밤새 겪고 있습니다.

옆에서 봤을 2시까지는 깨워도 모를만큼 깊이 잠들어 있는데 시간 이후부턴 깊게 잠들지 못하고, 깰때마다 다시 자려고 하기보다는 밖으로 나가고 싶어하는 같습니다.


잠투정이 원래부터 심했던 아기는 아니고 원래는 9시가 넘는 시각에 잠들고 새벽에 깨서 찡찡 거릴때도 옆에서 토닥여 주거나 말을 걸어주면 다시 잠들곤 했습니다.

최근 4개월 사이에 환경적인 변화가 있기는 한데요,

4개월 전에 부모님과 살다가 독립을 하면서 이사를 했고 어린이집도 가정 어린이집으로 바꾸었습니다.

이사 전에는 할머니와 오후4시부터 저희 퇴근 시간까지 지냈지만 이사 후에는 6시가 넘는 시간까지 어린이집에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2개월 전에는 일주일간 고열을 앓다가 폐렴으로 병원에 23 입원을 했었는데, 입원 집에 돌아온 그날부터 지금까지 계속 이런 일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퇴원을 다음날에는 낮에도 하루종일 울며 보챘고, 밤에도 거의 잠을 자지 못하였습니다.

입원 전에는 바뀐 환경에도 불구하고 어린이집에 적응을 하는 보였는데, 입원 후에는 어린이집에 들어갈 울면서 들어가는 것도 변화입니다. (들어간 후에는 비교적 노는 합니다)


퇴원 일주일 동안은 안쓰러운 마음에 밤에 깨서 나가거나 먹고 싶어하는 것을 거의 그대로 받아 주었는데요,

시간이 지나도 이런 현상이 지속되어 잠버릇을 다시 잡아야겠다 싶어, 밤에는 자는 시간이라는 것을 이해시켜보려 여러 노력을 해보았습니다.

하지만 새벽에 깼을땐 계속 비명을 지르며 막무가내로 매달리기 때문에 차분한 설명이나 주의환기는 매우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작정하고 방에서 끝까지 안내보내 주거나, 안정이 되지 않을 때에는 핸드폰 동영상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혹시 잠자리가 불편한가 싶어 잠자리 이불과 매트리스를 바꿔 보기도 했는데 효과가 없고

도저히 다시 재우기 힘들땐 한겨울인데도 유모차에 태워 지하주차장에서 30분간 돌다가 들어와 다시 재우기도 했습니다.

애가 너무 안자서 조금이라도 재워야겠다 싶을땐 집안에 있는 휴대용 유모차에 앉혀 그대로 아침까지 재워놓거나 거실에서 재우고 저희는 쇼파에서 자기도 했습니다.


지난 며칠간에는 제가 전담으로 애와 자면서 절대 밖으로 못나가게 하도록 훈육 방향을 정하고 실행했는데,

너무 많이 울어 기침이 심해져서 결국 아기를 진정 시키기 위해 동영상을 보여주거나 하게 되었습니다.

그나마 서재방에 데려가 벽에 세우고 설명을 하면 아기가 진정되는 모습이 있어 최근엔 와이프가 아기와 같이 자면서 

아기가 떼를 쓸때마다 서재방에 데려가 설명해주고 진정되면 다시 재우는 식으로 해보려고 하고 있는데 이것 역시 밤새 10 이상 해야하기 때문에 얼마나 있을지 걱정이 됩니다.


어떤 방법이 아기를 예전에 자던 모습으로 돌려 놓을 있을까요?

주변 사람들 얘기를 들어보면 시간이 해결해 준다는 밖에는 없습니다. 소아과를 찾아가도 모르겠다고 하구요.

그런데 마 지금처럼 놔두면 아기 성장에 안좋은 영향도 있을 같고 밤마다 반복되는 일들로 인해 저희 부부가 낮에 하는 일에도 영향을 받고 있어 스트레스가 심합니다.


어떤 쪽으로 방향을 잡고 아기를 대해야 할지.. 선생님의 의견 부탁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8.01.11 12:37:50

22개월의 표준 수면시간은 밤잠 11시간, 낮잠 1회 2시간30분 총 13시간30분 정도입니다.  22개월 아이들 중에는 자지 않으려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선 22개월 아이들은 상당히 활동적이고 지적 호기심이 많아 이것저것 집안일도 참견하고 보고 듣고 하는 일이 많아서 자기전의 잠자리 환경에 영향을 많이 받게 됩니다.  

또한 이 시기의 아이들은 부모로부터 독립하려는 시기로서 '안돼 안돼'하면서 잘 돌아다니기는 하지만 마음 한구석에는 부모에게 매달리고 싶고 떨어지지 않으려는 분리불안의 감정이 항상 도사리고 있습니다. 따라서 잠자는 것이 자기가 피곤해서 자는 것이 아니라면 잠이 들지 않으려고 합니다. 잠을 자면 부모가 사라지고 재미있는 세상이 없어지므로 자지 않으려고 버티는 것입니다. 

게다가 이 시기에는 잠자기 전 자극이 많으므로 인하여 꿈도 자주 꾸게 되고 잠도 깊이 못자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이 시기의 아이가 잠자는데 어려움을 느끼거나 자주 깨게 되면 몇 가지 점을 점검하고 그에 대한 조치를 취해주어야 한다.

규칙적으로 재우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아이들의 잠 문제의 대부분 원인은 일정한 시간에 자지 않는데서 온다. 부모의 자는 습관을  바꾸어서라도 일정한 시간에 자는 버릇을 들여야 합니다. 특히 오전 낮잠이 없어지는 때이기 때문에 저녁 취침 시간을 앞당길 필요가 있습니다. 11시에 재우는 것이 가장 문제입니다. 9시 이전에 재우시고 바람직한 것은 8시에 재우는 것입니다. 재우는 시간을 당기기가 어려운 경우에는 아침에 일어나는 시간을 먼저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매일 7시에 일어나게 하면 차차 잠드는 시간이 빨라집니다. 아침에 일정한 시간에 일어나게 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환경을 밝게하면 멜라토닌이 떨어져 일어나게 되어 있습니다.

수면위생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자기 전 한 시간 안에는 TV나 비디오를 보게 해서는 안 됩니다. 자기 전 한 시간 안에는 아이가 흥분할 수 있는 놀이나 장난은 하지 않게 하여야 합니다. 자기 전 한 시간 안에는 과식이나 위에 자극적인 음식들은 피하게 하고 조용히 대화하고 조용히 걷고 너무 밝지 않게 해주어야 합니다. 두유나 야쿠르트를 먹이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으며 동영상을 보여주며 달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이것부터 끊어야 합니다.

취침시간 의식을 존중하여야 합니다. 
이 시기의 아이는 잠자리에 들기 전에 많은 시간을 들여 행하는 취침시간 의식이 정해집니다. 매일 저녁 아이는 가족에게 잘 자라고 인사를 하고 장난감을 챙기고 양치질을 하고 옛날이야기를 들어야 합니다. 이 순서가 지켜지지 않으면 아이는 만족하지 않는다. 부모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여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따라서 아이가 잠자기 전에 너무 많은 취침시간 의식을 치르지 않도록 하여야 합니다. 유모차로 돌아다니다가 잠들면 침대에서 재우는 식을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아이가 잠자리의식을 통하여 졸려할 때 잠은 침대에서 재워야 합니다. 유모차에서 잤는데 깨어났는데 침대위라면 아이는 놀래서 더 보챌 것입니다.   

취침시간 의식으로 아이가 아무 문제없이 자러 갔다고 하더라도 목이 마르다거나 화장실에 가고 싶다거나 잠옷이 불편하다는 등 터무니없는 요구를 하며 침대에서 빠져나오면 양보하지 않아야 합니다. 물론 아이가 잠자리에 들기 전에 마실 것을 주고 화장실에 다녀오게 하고 장난감, 배냇이불, 작은 전등 등 아기가 편안하게 느끼는 데 필요한 것들은 챙겨주어야 합니다. 

부모가 옆에 있어야 자는 아이라면 부모가 옆에서 만져주거나 안아주기 보다는 아이 옆에서 다른 일을 하면서 부모가 아이 옆에 있다는 사실만 느끼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혼자 자는 버릇을 들이기 위해서는 아이가 잠들기 전에 나가는 것을 습관화 하여야 합니다. 들락 달락 하는 것이  귀찮더라도 아이 옆에 있다가 아이가 자기 전에 나와 혼자 자야 된다는 의식을 은연중에 보여주어야 합니다. 또한 잠자다가 아이가 일어나서 부모를 부르더라도 조금 늦게 반응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가 일어나서 부모를 부르다가 제풀에 자는 경우도 많기 때문입니다.

아이가 자다가 깰 수 있으나 완전히 깬 경우가 아니라면 옆에서 지켜보고나 토닥여주는 정도로 하여 완전히 깨지 않도록 하여야 다시 잠들 수 있습니다. 아이가 울다가 완전히 깬다면 다시 재우려 하기보다는 깬 채로 놔두어야 합니다. 완전히 깬 다음에 다음 수면주기가 돌아오려면 2-3시간은 걸리기 때문에 달래려 하기보다는 혼자서 놀게 놔두는 정도로 하여야 합니다. 그러다가 시간이 지나서 수면주기가 돌아와 졸려하면 그 때 재우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이렇게 일관되고 규칙적으로 습관을 들인다면 3주정도만 되도 수면습관이 잡힐 것입니다.
(*위 답변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김영훈 선생님께서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1 [김영훈] 마음이 여린아이,,, 답변완료 wlstl78 2018-06-24 943
240 [지난상담_조선미] 아이가 본인머리며 뺨을때리고 엄마때려를 계속해요. 답변완료 bmj1102 2018-06-06 595
239 [김영훈] 30개월 아이 발달문제 답변부탁드립니다. 답변완료 SaintJohn7 2018-05-31 512
238 [김수권] 22개월 남아: 자꾸 타인 눈을 찌르거나 손으로 얼굴을 가져가는 행동 훈육 방법 답변완료 dulce82 2018-04-20 1120
237 [일반상담] 7세여아 친구에게 괴롭힘을 당해요 답변완료 signlove 2018-04-19 607
236 [일반상담] 7세여아 친구들에게 뭘자꾸 줘요 답변완료 crack79 2018-04-11 780
235 [김영훈] 28개월 또래와 어울리는게 어렵습니다 답변완료 haja23 2018-04-06 640
234 [김영훈] 만5세여아 친구집착. 일상생활에 영향을 줘요 답변완료 suekim0118 2018-01-15 1972
233 [김영훈] 생후 5개월 아기 - 자꾸 먹을걸 뱉어 내거나 토해요 답변완료 mannerty 2018-01-08 1040
» [김영훈] 22개월 남아 잠투정이 심합니다. 답변완료 appolo13 2018-01-04 1478
231 [김영훈] 분유를 안 먹는 아이.. 도와주세요! 답변완료 happy6351 2017-12-07 1538
230 [김영훈] 학습에 의존적인 아이ㅠ 답변완료 thssj7 2017-11-20 1350
229 [김영훈] 사춘기 답변완료 rrsrr 2017-11-18 841
228 [김영훈] 폭력성 그리고 옷투정 답변완료 anoaluis 2017-11-05 1822
227 [김영훈] 낯선 환경을 거부하고 사회성이 떨어지는 아이 답변완료 lightjj45 2017-10-27 1509
226 [일반상담] 놀이터에서 아직도 엄마손을 잡고 다니는 아이. 답변완료 kangle 2017-10-17 1166
225 [김영훈] 생후 55일 아기 - 낮잠을 너무 오래 자는데 (2.5시간 이상) 깨워야 하나요? 답변완료 mannerty 2017-09-17 2286
224 [김영훈] 어린이 집에서 친구를 따라 다니고 말과 행동을 따라해요 답변완료 tnnix 2017-09-15 1599
223 [김영훈] 22개월 여아 심한 훈육에 의한 변화 답변완료 iyw72500 2017-09-14 1583
222 [김영훈] 소아야뇨증 답변완료 crack79 2017-09-12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