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중·고 학생 희망 직업 11년째 ‘교사’가 1위

베이비트리 2017. 12. 26
조회수 1180 추천수 0
2위는 초-운동선수, 중-경찰
법조인 선호도는 높지 않아 
고학력 될수록 진로교육 덜 만족
한겨레 자료사진
한겨레 자료사진

우리나라 초·중·고 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희망 직업은 11년째 교사로 나타났다. 한편, 학교에서 제공하는 진로활동 전반에 대한 학생들의 만족도는 초·중·고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점점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지난 6~7월 초·중·고 학생, 학부모, 교사 등 5만1494명을 대상으로 ‘2017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생들의 희망 직업 1위는 초·중·고를 막론하고 2007년부터 11년째 줄곧 교사가 차지했다.

학교급별로 희망직업 순위를 살펴보면, 초등학생은 교사에 이어 운동선수, 의사, 요리사(셰프), 경찰, 가수, 법조인, 프로게이머, 제빵원, 과학자가 2위에서 10위를 차지했다. 교사는 2012년 운동선수에 1위 자리를 잠깐 내줬다가 지난해 다시 1위로 복귀했다.

중학생은 교사에 이어 경찰, 의사, 운동선수, 요리사, 군인, 공무원, 건축가·건축디자이너, 간호사, 승무원이 2~10위를 차지했다. 교사에 이은 2위 자리는 2007년부터 의사가 차지하다가 지난해부터 경찰에게 자리를 내줬다. 고등학생의 선호 직업은 2위부터 10위까지 간호사, 경찰, 군인, 기계공학기술자, 건축가·건축디자이너, 의사, 컴퓨터공학자·프로그래머, 교수·학자, 승무원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판·검사 및 변호사 등 전통적 인기 직업인 법조인은 이 조사에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나지 않았다. 법조인은 올해 초등학교에서 7위를 차지한 것을 제외하고는 중·고교에서는 상위 10위 안에 들지 못 했다.

※ 표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표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학교에서 제공하는 진로교육에 대한 만족도는 최근 3년 사이 전반적으로 상승하는 추세이나, 초·중·고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학교의 진로활동 전반에 대한 학생들의 만족도가 점점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진로활동 전반에 만족한다’는 질문(5점 만점)에 2017년 초등학생 4.14점, 중학생 3.76점, 고등학생 3.61점으로 만족도가 점점 줄었다.

학생들이 희망직업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는 ‘흥미’와 ‘적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고 학생 열 명 중 여섯명 이상(초 60.3%, 중62.6%, 고64.3%)이 희망 직업을 선택할 때 고려하는 요소로 ‘내가 좋아하고 잘 할 것 같아서’(흥미·적성)을 가장 우선시 한다고 답했다. 이외에 ‘돈을 많이 벌 수 있을 것 같아서’(소득), ‘오래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서’(안정성·지속성)를 고려 요소로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조사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요구되는 ‘기업가정신 함양 및 창업체험 교육’에 관한 인식도 신규 지표로 포함했다. 조사 대상 중학생 47.3%, 고등학생 48%가 “실제로 창업을 해보고 싶거나 관심이 생긴다”고 응답했다.

김미향 기자 arom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

    양선아 | 2018. 09. 19

     오찬호 사회학자가 본 과잉·강박 육아뿌리는 가부장제와 성 역할 분업‘일도 안 하면서…, 집에만 있으면서…’눈총 시달리다 차라리 달인 결심‘내 아이를 최고로…’ 존재 증명 나서멋진 소풍도시락 싸면서 뿌듯‘나는, 내 아이는 특별해’ ...

  • 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

    베이비트리 | 2018. 09. 18

    신청자 6만6천명 소득·재산 많아 제외탈락한 가구 월 평균소득은 1205만원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서 한 부부가 9월부터 아동 1명당 월 10만원씩 지급되는 아동수당을 신청하고 있다. 연합뉴스한가위 연휴 직전인 21일, 192만3천여명이 첫...

  • 가짜뉴스 시대의 건전한 의심

    베이비트리 | 2018. 09. 17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요즘 웹 서핑은 거울의 미로를 걷는 것 같다. 왼쪽이 오른쪽으로 보이고, 위아래가 거꾸로 보이기도 한다. 가짜 뉴스가 진짜와 섞여서 소셜미디어를 타고 날아다니고, 주장과 의견이 사실인 것처럼 소리를 높인다. 모든 것...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시행령 개정 10년 미뤄지며건강권 지킬 보건교사 충원교육청 재정·의지에 좌우지역격차 갈수록 벌어져전남·강원·제주·충북 등은초중고 절반에 보건선생님 ‘0’학교에서 넘어졌던 강정원(가명·7)군의 모습. 강기원씨 제공“아이 얼굴뼈가 부러졌는데 5시간 ...

  • ‘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정치BAR_정유경의 오도가도‘육아노동’ 모르는 남성 의원들맞벌이 선호 주거 ‘사치재’ 취급“우리 때는…” 발언, 시대 탓 아닌육아노동 무경험자 고백일 뿐 그래픽-장은영한 국회의원이 저출산의 원인으로 청년들의 ‘가치관’을 지목했다는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