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별 고정관념’ 키우는 장난감, 성탄 선물로 괜찮을까요?

베이비트리 2017. 12. 20
조회수 426 추천수 0
[대형 완구점 장난감 53종 분석해보니]
여아 모델 꾸밈·돌봄 대부분
남아 모델 조립·과학 두드러져
아이 때부터 성별 고정관념 강화
“완구기업 사회적 책임 인식해야”
지난 16일 서울 잠실에 자리한 한 대형 완구점에서 가족 단위 손님들이 들러 장난감을 고르고 있다.
지난 16일 서울 잠실에 자리한 한 대형 완구점에서 가족 단위 손님들이 들러 장난감을 고르고 있다.

여아 모델들은 대부분 ‘꾸미거나’ ‘보살폈다’. 한 손에 분홍색 핸드백을 들고 나들이를 가는가 하면, 화장대에 앉아 붉은 립스틱을 입술에 바르기도 했다. 작은 싱크대 위에서 스파게티를 만들거나 제 몸보다 더 작은 아기인형을 씻기는 일도 모두 여아 모델의 몫이었다. 남아 모델들은 대부분 ‘만들거나’ ‘부쉈다’. 공구로 책상을 뚝딱뚝딱 조립하는가 하면, 망원경으로 천체를 관측하기도 했다. 의사 옷을 입고 환자를 진찰했다가 서로를 향해 총을 쏘는 군인이 되기도 했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시중에서 유통되는 장난감 포장에 드러난 여아·남아 모델의 모습을 요약한 내용이다. 지난 16일 <한겨레>가 서울 잠실의 ㅌ완구점에서 판매하고 있는 장난감 53종을 분석한 결과, 아동 모델의 성별에 따라 장난감의 유형도 극명하게 나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아 모델이 광고하는 장난감은 인형놀이나 주방·청소놀이 등 주로 양육이나 보살핌과 관련된 반면, 남아 모델이 광고하는 장난감은 조립 등 과학적 사고를 이용하는 장난감이 대부분이었다. 모델 성별에 따른 장난감 유형을 크게 ①인형놀이 ②보살핌·양육 ③꾸미기 ④탈것·건축 ⑤격투놀이 ⑥스템(STEM, 과학·기술·공학·수학 관련)으로 나눠 집계해 보니, 여아가 광고하고 있는 장난감 33개 가운데 ①+②+③에 해당하는 장난감은 30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④+⑤+⑥에 해당하는 장난감은 ‘컴퓨터’, ‘청진기’, ‘자동차’ 장난감 등 3개에 불과했다. 반면 남아가 광고하는 장난감 20개는 모두 ④+⑤+⑥ 유형에 속했다. 인형이나 보살핌과 관련된 장난감을 광고하는 남아 모델은 단 한 명도 없었다. ①~⑥으로 나눈 분류는 장난감의 성 중립성을 판단하는 보고서 등에서 주로 사용된다.

특정 유형의 장난감을 여아·남아 모델이 구분해 광고하는 것은 성별 고정관념을 강화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지난해 영국공학기술학회(IET)에서 온라인 장난감 쇼핑몰에 올라온 ‘스템’ 장난감의 광고 문구를 분석한 결과, 문구에 ‘남아용’이라고 쓰인 스템 장난감은 31%인 반면 ‘여아용’이라고 쓰인 장난감은 1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기술학회는 “스템 장난감의 광고에서 드러나는 성차별은 다음 세대, 특히 여자아이들의 미래와 직업 선택에 제한을 두는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2월 영국의 완구 업체인 얼리러닝센터가 공개한 장난감 광고. ‘렛 토이스 비 토이스’는 이 광고를 두고 “여자아이들이 수동적인 공주 역할을 하고 있을 때 ‘똑똑하고’ ‘현명하고’ ‘활동적인’ 남자아이들은 나라를 구하고 있다. 너무 실망스러운 광고다”라고 비판했다.
지난 2월 영국의 완구 업체인 얼리러닝센터가 공개한 장난감 광고. ‘렛 토이스 비 토이스’는 이 광고를 두고 “여자아이들이 수동적인 공주 역할을 하고 있을 때 ‘똑똑하고’ ‘현명하고’ ‘활동적인’ 남자아이들은 나라를 구하고 있다. 너무 실망스러운 광고다”라고 비판했다.

외국에서는 장난감이 은연중에 강화하는 이런 성별 고정관념을 개선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영국의 시민단체 ‘렛 토이스 비 토이스’(let toys be toys)는 해마다 장난감 카탈로그에 등장하는 여아·남아 모델 유형을 비교한 보고서를 발간하고, 장난감 광고에 성별과 관련한 암시를 없애도록 장난감 제조업체에 권고하는 활동을 한다. 실제로 영국 내 주요 완구 유통업체들은 이 단체의 권고를 받아들여 완구점 매대에서 ‘여아용’, ‘남아용’이라는 표시를 제거하기도 했다.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의 정슬아 사무국장은 “아이들이 성별에 따라 역할이 나뉜 장난감을 갖고 놀 경우 자연스럽게 자신의 행동이나 관심사에 대해서도 성별에 따른 한계를 만들게 된다”며 “완구기업은 장난감이 아이들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회적 책임을 깨닫고 아이들이 더 다양한 모습으로 자신의 삶을 구성할 수 있도록 장난감을 기획·광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사진 황금비 기자 withbe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획기적 유아교육 혁신안은 어쩌다 ‘영어수업 금지 논란’이 됐나획기적 유아교육 혁신안은 어쩌다 ‘영어수업 금지 논란’이 됐나

    베이비트리 | 2018. 01. 19

    [더(The) 친절한 기자들]소외계층 성장권 담은 첫 유아교육 정책기존 정부와 다른 전인적 교육철학 선보여“교육 패러다임 바꾸는 획기적 안” 평가에도섬세한 정책 접근 부족, 학부모 여론 뭇매 “유아의 자유놀이 권장”, “유아가 중심이 되는 교...

  • ‘유아 영어수업 금지’ 여부 1년 뒤 결정… 교육정책 피로감‘유아 영어수업 금지’ 여부 1년 뒤 결정… 교육정책 피로감

    베이비트리 | 2018. 01. 17

    2월 중 ‘영어 유치원’ 정부 합동 단속교육부 “유아 사교육 먼저 규제할 것”유치원 영어수업 금지할지는 답변 보류“진전 없이 ‘판도라 상자’ 열었다 닫기만…”강남구 대치동 학원가 풍경. 한겨레 자료 사진초등학교 3학년 영어 수업보다 이전...

  • “마음의 창문 여는 소통에  부모가 최고의 언어치료사”“마음의 창문 여는 소통에 부모가 최고의 언어치료사”

    양선아 | 2018. 01. 17

    임상심리전문가 박혜원 소장 세상 어떻게 보고 느끼는지 알고움직임·감각·소리·냄새 등에민감한지 둔감한지 먼저 파악“자폐아를 키우는 부모는 이 아이가 어떻게 세상을 보고 느끼는지 모른다면 쉽게 지칠 수 있어요. 부모가 자폐아를 더 잘 이...

  •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원점 재검토’?…딜레마 빠진 정부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원점 재검토’?…딜레마 빠진 정부

    베이비트리 | 2018. 01. 16

    한겨레 자료사진유아교육을 놀이 중심으로 개편하고 유치원·어린이집의 영어 특별활동 프로그램을 금지하려던 정부가 반대 여론이 커지자 “시간을 두고 의견수렴을 하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교육정책에 대한 정부의 일관성 없는 태도가 혼란을 키웠...

  • 성폭행 예방교육이 해로운 이유성폭행 예방교육이 해로운 이유

    베이비트리 | 2018. 01. 16

    [0교시 페미니즘]게티이미지뱅크성폭행은 피해자가 예방할 수 없다. 끔찍한 진실이다. 내 아이를 어떻게 조심시켜도 운이 나쁘면 성폭행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채로 이루어지는 성폭행 예방교육은 유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