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모 4명 중 1명 “내집 상속하지 않겠다”

베이비트리 2017. 12. 18
조회수 677 추천수 0
통계청 ‘한국의 사회동향 2017’
아동학대 3년새 2배 증가

지난여름 서울 서부역 도로에서 한 할머니가 한낮의 땡볕을 손수건 한장으로 가린 채 폐지를 고물상으로 가지고 가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지난여름 서울 서부역 도로에서 한 할머니가 한낮의 땡볕을 손수건 한장으로 가린 채 폐지를 고물상으로 가지고 가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부모 4명 중 1명은 보유주택을 자녀에게 상속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생활비를 스스로 해결하는 부모도 2명 중 1명꼴이었다.

보유주택 비상속의향률
보유주택 비상속의향률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의 사회동향’을 보면, 보유주택을 자녀에게 상속하지 않겠다는 비율은 25.2%로, 2008년(12.7%)에 견줘 2배 넘게 늘었다. 대신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 수는 지난해 1만309건으로, 전년보다 1.6배 많아졌다. 부모와 자녀가 동거하는 비율은 2008년 38%에서 29.2%로 줄었고, 부모 스스로 생활비를 해결하는 비율은 46.6%에서 52.6%로 늘어났다. 통계청의 사회동향은 소득과 소비·노동·주거, 교통·환경·안전·사회통합 등 폭넓은 주제를 다룬다.

소득과 소비는 각각 50대와 40대에 정점에 다다랐다가 60대 이후에 급감했다. 39살 이하 평균 가구소득(도시지역 2인 이상)을 100으로 볼 때, 40대는 112.8, 50대는 116.4로 100을 웃돌다가 60대 이상으로 가면 66.8로 반 토막 났다. 소비지출 수준은 40대 120.4, 50대 109.5, 60대 이상 64.6으로 감소세였다. 그 결과 우리나라 66살 이상의 상대적 빈곤율(2013년)은 49.6%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12.6%)의 4배에 가까웠다.

아동학대 유형 구성비율
아동학대 유형 구성비율

아동학대는 2012년 66.1건에서 2015년 130.7건으로 3년 새 2배나 증가했다. 유형을 보면, ‘중복학대’가 45.6%로 가장 많았고, ‘정서학대’(17.5%) ‘방임’(17.2%) ‘신체학대’(16.1%) 등이 뒤이었다. 가해자 10명 중 8명(79.8%) 부모였고, 연령대는 30~40대가 70% 이상을 차지했다. 가해자가 아동을 학대한 동기로는 ‘양육 태도와 훈육’이 53.3%가 가장 많았고, ‘개인의 특성’(21.6%) ‘양육부담 및 스트레스’(9.8%) ‘부부 문제’(7.7%) ‘경제적 문제’(5.8%)로 나타났다. 아동학대는 일회적으로 발생하는 경우(58.1%)가 다수였지만, 매일 발생하는 비중(17.9%)도 적지 않았다. 반면 아동 대상 범죄나 위험요인 중 가장 발생률이 높은 ‘아동실종·가출’은 아동 10만명당 216.8건으로, 3년 전(390.8건)에 견줘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정은주 기자 eju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

    양선아 | 2018. 09. 19

     오찬호 사회학자가 본 과잉·강박 육아뿌리는 가부장제와 성 역할 분업‘일도 안 하면서…, 집에만 있으면서…’눈총 시달리다 차라리 달인 결심‘내 아이를 최고로…’ 존재 증명 나서멋진 소풍도시락 싸면서 뿌듯‘나는, 내 아이는 특별해’ ...

  • 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

    베이비트리 | 2018. 09. 18

    신청자 6만6천명 소득·재산 많아 제외탈락한 가구 월 평균소득은 1205만원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서 한 부부가 9월부터 아동 1명당 월 10만원씩 지급되는 아동수당을 신청하고 있다. 연합뉴스한가위 연휴 직전인 21일, 192만3천여명이 첫...

  • 가짜뉴스 시대의 건전한 의심

    베이비트리 | 2018. 09. 17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요즘 웹 서핑은 거울의 미로를 걷는 것 같다. 왼쪽이 오른쪽으로 보이고, 위아래가 거꾸로 보이기도 한다. 가짜 뉴스가 진짜와 섞여서 소셜미디어를 타고 날아다니고, 주장과 의견이 사실인 것처럼 소리를 높인다. 모든 것...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시행령 개정 10년 미뤄지며건강권 지킬 보건교사 충원교육청 재정·의지에 좌우지역격차 갈수록 벌어져전남·강원·제주·충북 등은초중고 절반에 보건선생님 ‘0’학교에서 넘어졌던 강정원(가명·7)군의 모습. 강기원씨 제공“아이 얼굴뼈가 부러졌는데 5시간 ...

  • ‘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정치BAR_정유경의 오도가도‘육아노동’ 모르는 남성 의원들맞벌이 선호 주거 ‘사치재’ 취급“우리 때는…” 발언, 시대 탓 아닌육아노동 무경험자 고백일 뿐 그래픽-장은영한 국회의원이 저출산의 원인으로 청년들의 ‘가치관’을 지목했다는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