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모든 이야기꾼은 뻥쟁이야!

베이비트리 2017. 12. 08
조회수 187 추천수 0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00504224_20171207.JPG 
뻥이오 뻥
김리리 지음, 오정택 그림/문학동네 (2011)

아이를 키우는 동안 부모는 인생에서 가장 바쁜 시기를 보낸다. 자신을 위한 독서도 못하는데 어린이책을 읽을 시간이 어디 있으랴. 하지만 부모가 되는 시간은 특별하다. 아이와 함께 어린이책을 읽으면 부모가 성장하는 만큼 아이가 성장한다. 모든 특별한 순간은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준비하는 것이다.

얼마 전 ‘저학년 동화를 읽는 엄마’ 모임이 올 한해 읽은 책을 구경한 적이 있다. 독서모임이야 흔하지만 굳이 ‘저학년 동화’를 읽겠다고 결심한 이유는 특별한 시간을 준비하겠다는 뜻이었다. 어릴 때는 부모가 그림책을 읽어주지만 초등학생이 되면 혼자 읽을 수 있으니 아이가 읽는 책에서 관심을 거둔다. 문제는 그 사이 아이들이 책과 담을 쌓는 것이다. 그래서 부모가 저학년이 즐길 만한 동화를 아이와 함께 읽자는 생각에서 모임을 꾸렸다고 했다.

초등 저학년은 독서인생에서 중요한 분기점이다. 지금껏 부모가 읽어주었다면 이제부터는 혼자 읽어야 한다. ‘읽는다는 것’은 ‘보는 것’과 다르다. 읽기는 보기와 견줄 수 없을 만큼 귀찮은 일이다. 논리적이고 선형적으로 쓰인 책을 읽으려면 어린 독자라 할지라도 집중해야 한다. 능동적인 독자로 거듭나야 한다. 그러니 힘이 든다.

그래서 아직 읽기 책이 부담스러운 저학년이라면 부모가 재미난 동화책을 소리 내어 읽어주길 권한다. 여러 날에 걸쳐 나누어 읽어주어도 괜찮다. 부모가 앞부분의 한두 챕터를 읽어주면 아이들은 뒷이야기가 궁금해 저 혼자 책을 읽는 경우도 허다하다.

김리리 작가의 <뻥이오 뻥>은 감칠맛 나는 사투리로 재미난 이야기를 들려줘 아이들에게 낭독해주기 좋은 동화다. 마음씨 착한 순덕이는 삼신할머니가 실수로 귓구멍을 작게 뚫어 말귀를 못 알아듣는다. 보다 못한 삼신할머니는 “뻥이오” 하는 뻥튀기 소리로 순덕이의 귓구멍을 뻥 뚫어 놓는다. 한데 이번에는 구멍이 너무 크게 뚫렸다. 순덕이는 청개구리, 토끼, 개의 말까지 알아듣고, 동물들의 억울한 사연을 아이들에게 들려준다. 하지만 오히려 거짓말쟁이로 몰린다. 삼신할머니는 다시 꾀를 낸다. 이번에 순덕이는 아픈 동생을 위해 옛날이야기를 들려준다. 같은 이야기도 순덕이가 ‘옛날에’ 하며 말했더니 모두들 귀를 기울였다. 이제 순덕이는 뻥쟁이가 아니라 이야기꾼 대접을 받게 되었다.

동물의 말을 들을 수 있는 순덕이는 실은 모든 아이의 모습이다. 아이들은 곁에 있는 사물과 동물의 이야기를 듣고 말을 나눌 수 있다. 아이들이 지닌 특권이다. 물론 어른이 되면 까맣게 잊는다. 오로지 소수의 사람들만이 이런 신비한 능력을 잃어버리지 않고 간직한다. 그들이 자라 김리리 같은 이야기꾼이 되는 것이리라. 그러고는 순덕이처럼 진짜라고 우기지 않고 ‘옛날 옛날에’라고 운을 떼고 능청스럽게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낸다. 초등1-2학년.

한미화 출판 칼럼니스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12월 8일 어린이 새책][12월 8일 어린이 새책]

    베이비트리 | 2017. 12. 08

     똑똑한 짜장면 중화요리 전문점 요리사인 아빠는 ‘똑똑한 짜장면’을 만든다. “갖고 싶었던 선물을 입 안에서 받는 것” 같은 맛이 ‘똑똑한 맛’이란다. 엄마들의 모임에 따라 나간 아이는 ‘엄친아’가 도대체 누군지 신경을 쓰는데,...

  • 너도 잘하는 게 있어너도 잘하는 게 있어

    양선아 | 2017. 12. 08

    나만 잘하는 게 없어 이승민 글, 박정섭 그림/풀빛·1만1800원<나만 잘하는 게 없어>는 숭민이라는 아이의 일기 형식으로 쓰였다. 남의 일기장을 몰래 훔쳐보는 짜릿함을 안겨주고, 이승민 작가의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유머 때문에 단...

  • 우리는 동네 속에서 함께 살아요우리는 동네 속에서 함께 살아요

    베이비트리 | 2017. 12. 08

    노란 실 타고 전해주는우리동네 사람들 이야기서로의 체온을 느끼는‘행복빌라’의 네 가구 여보세요?팽샛별 글·그림/스콜라·1만1000원우리 빌라에는 이상한 사람들이 산다한영미 글, 김완진 그림/어린이작가정신·1만원말에 온도가 있다면 ‘우리 동네’, ‘...

  • [11월 24일 어린이 새책] 하늘 100층짜리 집 외[11월 24일 어린이 새책] 하늘 100층짜리 집 외

    베이비트리 | 2017. 11. 24

     세밀화로 그린 보리 어린이 나비 도감 전세계에 2만종의 나비가 살고 우리나라엔 그중 280종이 산다. 우리 땅에 사는 나비 120종을 그린 세밀화들이 책장을 넘기기만 해도 황홀하다. 나비의 생김새와 한살이 등 기본사항이 나온 1부와 ...

  • ‘가장 작은 거인’과 ‘가장 큰 난쟁이’의 사랑 이야기‘가장 작은 거인’과 ‘가장 큰 난쟁이’의 사랑 이야기

    베이비트리 | 2017. 11. 24

     가장 작은 거인과 가장 큰 난쟁이알렉상드라 위아르 그림·롤랑 퓌엔테스 글, 권지현 옮김/머스트비·1만2000원단발머리에 빨간 꽃무늬 원피스를 입은 사랑스러운 여자. 이 여자의 손바닥에는 체크무늬 남방을 입은 작은 남자가 놓여 있다. 여자는...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