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동수당 ‘선별’의 덫…90% 기준 혼란, 행정비용도 부담

베이비트리 2017. 12. 06
조회수 1120 추천수 0
여야, 하루 만에 합의문구 수정
‘2인 가구 기준 소득하위 90%’를
‘2인 이상 가구~’로 바로잡아

제외되는 가구수 더 많을수도
대상 늘리려 ‘2인 이상’ 기준삼아
아동 있는 가구가 소득 많은편
여당 의도와 달리 지급대상 줄수도

불필요한 논란과 행정비용
해마다 기준액 새로 산출해야
3살때 받다 4살때 못받는 경우 등
소득변화 따라 민원제기 가능성
아모레퍼시픽이 운영하는 본사 직장어린이집의 모습. 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이 운영하는 본사 직장어린이집의 모습. 아모레퍼시픽 제공

애초 만 5살 이하 모든 아동이 지급 대상이던 아동수당을 여야가 ‘소득 하위 90%’한테만 주는 방식으로 합의하면서 여러 혼선이 일고 있다. 특히 소득 하위 90%라는 소득·재산 인정 기준조차 별도로 없어 ‘보편주의’를 포기한 후폭풍이 만만찮을 것으로 보인다.

5일 오전 여야는 3당 원내대표 명의 예산안 합의문의 일부 문구를 수정했다. 애초 여야는 아동수당 지급 대상을 ‘2인 가구 기준 소득수준 90% 이하의 만 0~5살 아동’으로 발표했는데, ‘기준’을 ‘이상’으로 바꿔 ‘2인 이상 가구~’로 고쳤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등은 원래 합의를 ‘2인 이상’으로 했는데 합의문 작성 과정에서 실수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지급 대상을 줄이기 위한 꼼수 아니냐는 의심을 받기도 했다.

‘모든 가구’가 아니라 ‘2인 이상’으로 합의한 이유에 대해 여당 관계자는 “‘2인 이상’으로 하면 독거노인 등 사실상 소득수준이 매우 낮은 1인 가구를 제외한 모든 가구를 의미하게 돼 소득 90% 이하의 범위를 더 확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2인 이상’이라는 기준이 등장하면서 여당 의도와 달리 지급 대상 가구 수가 더 줄어든다는 반론도 나온다. 아동이 속한 가구가 대체로 소득이 많다는 점 때문이다. 김남희 참여연대 복지조세팀장은 “2015년 빈곤통계연보의 상대빈곤율을 보면 전체 가구가 13.3%인데 아동이 있는 가구는 7.7%에 불과하다. 아동이 있는 가구의 빈곤율이 전체의 절반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는 뜻”이라며 “기대와 달리 수당 지급 대상에서 빠지는 가구가 10%보다 많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혼란은 이뿐만이 아니다. 기준액 산출도 쉽지 않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1인 가구를 제외한 전체 가구의 평균 소득과 재산을 반영한 소득인정액 통계 수치는 현재 존재하지 않는다. 해마다 연구용역을 통해 기준액을 새로 산출해야 한다”고 했다. 아동이 있는 젊은 가구는 경력단절이나 재취업 등으로 소득 변동이 심해 이를 일일이 파악하는 작업이 만만찮다. 게다가 선별이다 보니, 아동이 있는 가구가 직접 수당을 신청해야 하는데 증빙의 번거로움으로 신청률이 낮아질 가능성도 있다. 해마다 대상에 새로 포함되거나 제외되는 이들이 제기하는 민원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결국 보편 복지를 포기한 대가로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과 행정비용의 문제를 낳게 됐다는 게 전문가들 의견이다. 이삼식 한양대 고령사회연구원 원장은 “90%란 기준 때문에 이걸 가려내는 행정비용이 문제가 된다. 기초연금을 받는 소득 하위 70%의 노인들은 대체로 생애 경제활동이 다 끝난 터라 소득변화가 크지 않지만, 아동이 있는 가구는 소득 기준 89%나 91%인 가구가 계속 왔다갔다할 수 있다. 3살 때 받다가 4살 때 못 받는 경우가 있을 수 있고 이런 민원 제기까지 생각하면 절감액보다 더 많은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영 중앙대 교수(사회복지학)도 “아동수당은 도입과 함께 바로 보편주의 원칙이 무너졌다. 앞으로도 대상자를 80%, 70%로 줄이는 등 지속적으로 훼손 시도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야당 말대로 재정이 부담이라면 고소득자에게 세금을 물리거나 도입 이후 확대 과정에서 차등 지원을 논의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기용 송호진 기자 xen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개인’ 유치원이 꿀꺽한 돈 ‘법인’의 2배…“단계적 법인화가 답”‘개인’ 유치원이 꿀꺽한 돈 ‘법인’의 2배…“단계적 법인화가 답”

    베이비트리 | 2018. 10. 23

    사립유치원 추징·보전·회수 처분 분석해보니개인유치원 527곳 평균 3289만원 토해내야 법적 ‘학교기관’이지만 ‘개인 소유’처럼 운영 동탄유치원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연 집회에서 시민들이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고1 아들 스마트폰 숨기는데 성인물 보는 것 같아 걱정돼요

    베이비트리 | 2018. 10. 22

    [스마트 상담실] 자연스런 호기심이지만 자칫 왜곡된 성관념 형성 주의Q. 고등학교 1학년 아들이 평소 게임 방송과 동영상을 즐겨봅니다. 그런데 최근 성인용 콘텐츠를 보는 것 같아 걱정이에요. 아이가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집중하고 있어서 ...

  • 유치원생 둔 기자 엄마 “아이 미운털 박힐까봐 나도 침묵했다”유치원생 둔 기자 엄마 “아이 미운털 박힐까봐 나도 침묵했다”

    베이비트리 | 2018. 10. 22

    [더(THE) 친절한 기자들] 비리 유치원 기사 쓰는 엄마의 반성문 내로라하는 ㄱ유치원 보내던 친구 “교육비 외 전부 현금으로 보내래”기사 쓰자는 제안에 다시 입밖에 안내알리미 공시 보니 ‘현장학습비 0원’내아이 유치원도 감사 받은...

  • “유치원, 회계시스템 거부 땐 재정 불이익 줄 것”“유치원, 회계시스템 거부 땐 재정 불이익 줄 것”

    베이비트리 | 2018. 10. 22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인터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실에서 <한겨레>와 인터뷰하고 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투명한 회계와 교육 공공성에 대한 일부 사립유치원의 인식에도 문제가 있...

  • 서울교육청, ‘처음학교로’ 도입 거부 사립유치원 지원금 끊고 감사서울교육청, ‘처음학교로’ 도입 거부 사립유치원 지원금 끊고 감사

    베이비트리 | 2018. 10. 22

    서울시교육청, 미참여 사립유치원에 엄정 대응재정지원 끊은 뒤, ‘참여 유치원’에 나눠주기로내년 우선 감사대상에도 포함…명단 공개키로경기 화성시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 김아무개씨와 직원들이 지난 17일 저녁 유치원 강당에서 학부모들에게 사과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