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아이와 함께, 그보다 더 바라면 협박

김민식 2017. 12. 06
조회수 992 추천수 1
512 (2).jpg » 큰딸 민지는 초등학교 6학년일 때 저와 함께 네팔 여행을 가서 탠덤 패러글라이딩을 했습니다. 사랑코트 산에 올라 호수를 향해 낙하산 메고 뜁니다. 민지에게 물어봤어요, 무섭지 않았냐고. 민지가 그랬어요. “아빠가 하는 건 다 재미있어 보이니까 나도 해봤어.” 사진은 패러글라이딩을 한 프랑스인 할아버지와 민지.

철학자 강신주 박사는 교사들을 상대로 강연하는 자리에 가면 이렇게 물어본답니다.
“그래서 여러분은 유괴범입니까 선생님입니까?”
 
부모를 협박해서 돈을 뜯어내면 유괴범이고, 아이를 가르치는 일이 좋아서 열심히 했는데 그 대가로 나라에서 돈도 주면 참스승이라는 거죠.
 
아무리 공부해도 성적이 안 올라 죽고 싶다는 고등학생을 만났습니다. 공부야 잘할 수도 있고 못할 수도 있는 거지 그걸로 죽고 살고 할 문제는 아니라고 했더니, 자신은 무조건 명문대에 가야 한대요. 좋은 대학에 가야 좋은 직장에 가고, 그래야 먹고살 수 있는 거 아니냐고. 어려서부터 부모님에게 그런 얘기를 수없이 들었답니다. ‘내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너의 인생은 불행해질 것이다.’ 이건 부모가 아니라 협박범의 화법 아닌가요?
 
어린 시절 저는 책을 읽고 글을 쓰는 게 제일 좋았어요. 문과에 진학하고 싶었지만 아버지가 극구 반대하셨어요. ‘글 쓰는 직업, 굶어 죽기 딱 좋다. 무조건 공대로 가라.’ 공대에 진학한 뒤, 내내 우울했어요. 강의실에 앉아 공업수학 수업을 들으면 괴로운데, 도서관에 앉아 소설을 읽으면 그렇게 행복한 거예요. 영업사원으로 일하면서도 괴로웠어요. 직장을 그만두고 공부를 더 하고 싶다는 이야기에 아버지가 또 펄펄 뛰셨지요. ‘첫 직장 때려치우면 너는 조직 부적응자로 찍혀 평생 취업이 힘들어진다. 그러다 굶어 죽기 딱 좋다.’
 
고교 시절 아버지의 충고를 따랐다가 괴로웠던 터라,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이직을 결심했습니다. 이후 저는 통역대학원에 진학하고 훗날 문화방송(MBC)에 입사해 예능과 드라마를 연출하고 결국 책까지 쓰게 되었습니다. 아버지의 협박에 굴하지 않은 것이 제 인생 최고의 결정이라 믿습니다.
 
저는 아이에게 세상이 얼마나 무서운 곳인지 겁을 줄 생각이 없어요. 세상은 재미난 놀이터라는 걸 가르쳐주고 싶습니다. 제게 최고의 놀이터는 도서관인데요. 아이에게도 책 읽는 습관을 물려주고 싶어요. 그래서 주말이면 딸과 함께 도서관에 가서 책을 읽습니다. 저녁에는 아이와 보드게임을 하고, 잠자리에 들기 전 소리 내어 책을 읽어줍니다. 아이와 함께 여행을 다니며 세상의 재미난 것들은 다 시도해보고 있어요. 제가 사는 모습을 보고 아이가 따라하면 다행이고요, 그러지 않아도 제가 즐거운 삶을 살았다면 그걸로 만족입니다. 그보다 더 바라면 욕심이지요.
 
글·사진 김민식 피디 seinfeld68@gmail.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김민식
SF 애호가 겸 번역가, 시트콤 덕후 겸 연출가, 드라마 매니아 겸 감독, 현재는 책벌레 겸 작가. 놀이를 직업으로 만드는 사람. 아이들의 미래도 놀이에 있다고 믿는 날라리 아빠.
이메일 : seinfeld68@gmail.com      

최신글




  • 아이에게 필요한 건 지시 아닌 질문아이에게 필요한 건 지시 아닌 질문

    김민식 | 2017. 11. 08

    김민식 피디의 통째로 육아  공대를 나와 영업사원을 하다 드라마 피디로 일하는 저를 보고 친구들이 가끔 묻습니다. “너는 연출을 전공한 적이 없는데 어떻게 드라마를 만드니?” 저는 이렇게 답합니다. “나는 모른다.” 저는 드라마를 모...

  • ‘승자 독식’ 전교 일등들의 편식‘승자 독식’ 전교 일등들의 편식

    김민식 | 2017. 10. 11

    선수 기류 요시히데가 100m 단거리 경주에서 9초98의 기록을 세우며 순수 동양인으로는 최초로 ‘마의 10초’ 벽을 깼습니다. 2016 리우올림픽에서 가장 놀라운 순간은 육상 400m 남자 계주에서 일본이 은메달을 땄을 때입니다. 육상은 신체 조건상 ...

  • 방송사 피디 집에 TV가 없는 까닭방송사 피디 집에 TV가 없는 까닭

    김민식 | 2017. 09. 05

    방송사 피디로 20년을 살며 다양한 직업인을 만났는데요. 가장 부러운 직업이 작가입니다. 대중에게 얼굴을 알려야 하는 연예인에 비해 사생활이 보장되고요. 직업 수명이 길어 나이 70살에도 드라마를 집필하기도 합니다.저의 꿈은 퇴직 후 전업 작...

  • 육아엔 ‘대기 발령’이 없다육아엔 ‘대기 발령’이 없다

    김민식 | 2017. 08. 09

    문화방송(MBC)에서 드라마 피디로 일하는 저는 “김장겸은 물러나라”고 외쳤다가 한 달간 자택 대기 발령을 받았습니다. 대기 발령 기간 동안 일하는 아내 대신 아이들을 돌보았는데요. 한 달 동안 육아의 어려움을 절절히 느꼈습니다. 일단 아침...

  • 매 맞으며 한 영어, 스스로 한 영어매 맞으며 한 영어, 스스로 한 영어

    김민식 | 2017. 07. 11

    올해 초에 낸 책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에서 저는 회화 문장을 외우면 누구나 쉽게 영어로 말을 할 수 있다고 썼어요. 그것을 보고 초등학생 아이에게 회화 책을 외우게 하는 부모님도 있더군요. 책을 쓸 때, 제가 염두에 둔 독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