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출산 때문에 첫째를 두돌 즈음 어린이집에 보냈는데

일년을 넘게 보냈지만 적응할듯 말듯.. 끝내 적응을 못 했어요.

 

네 살 중반부터 두살 터울의 동생과 저와 집에서 지지고 볶으며 지냈지요.

병치레도 덜 하고 둘이 사이좋게 잘 놀고..

점심 먹고 나서는 양 팔로 두 녀석 팔베개 하고 낮잠도 늘어지게 자고

힘들 때도 있었지만 참 따뜻하고 좋은 시간이었어요.

 

집 근처 병설 유치원이 원아 모집을 하길래

일단 넣어나보자, 붙어도 애가 싫다면 그냥 데리고 있어야지 하는 마음으로

가볍게 지원했는데 덜컥 붙었고 5세가 된 아이는 제 걱정과는 달리 유치원을 즐겁게 다녔어요.

 

첫째 때의 경험 때문에 둘째는 일찍 기관에 보내지 않고 키웠는데 지금 나이가 4살이에요.

너무 예뻐요. 마냥 아기 같아서 6살쯤 유치원 보내면 딱 좋겠다 하고 있었어요.

역시나 가벼운 마음으로 첫째와 같은 유치원에 일단 접수나 해보자 하고 지원했는데

또 덜컥 붙었네요. 붙어서 좋기도 하지만 더 같이 있고 싶은데 서운하기도 해요..^^;

 

어린이집 얘기만 나와도 엄마랑 있고 싶다고 안 간다고 버럭하던 아이가

엄마랑 놀자는 제안을 단칼에 거절하고, 유치원 가야하니 엄마는 편하게 쉬고 있으라네요~

뭘로 꼬셔봐도 안 먹혀요... 이제 놓아줄 때가 되었나봐요 ㅎㅎ

 

한 해만 더..라고 기대했던 미련 많은 엄마는 내년 3월부터 1시 자유부인이 되어요.

적응기간 동안 아이는 멀쩡하고 엄마만 눈물 훔치는 거 아닌지 모르겠어요.

이제 사회로 첫걸음 내딛게 될 우리 꼬맹이..

엄마는 마음 다잡고 그 시작을 응원하려 합니다..^^

 

2017-11-30-11-33-04.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6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2] 아침 2017-12-11 90
3267 [자유글] 희망이의 등글~등글~ 박작가 2017-12-07 137
» [자유글] 둘째 유치원 합격했어요 ^^ imagefile [4] 아침 2017-12-04 378
3265 [직장맘]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 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12-03 229
3264 [선배맘에게물어봐] 초1 숙제 어디까지 봐줘요? imagefile [5] 푸르메 2017-11-28 327
326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412
3262 [자유글] 아기에서 어린이로... [2] 아침 2017-11-28 250
3261 [건강] 아이 안구(흰자)가 엄청나게 부어 놀란 이야기 [2] 아침 2017-11-27 210
3260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236
3259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329
3258 [요리] 춘장을 볶아볶아 짜장 만들기~^^ imagefile 아침 2017-11-22 391
3257 [자유글] [21개월 여아 어머님 중 언어습득 연구 참여자를 구합니다] dummee 2017-11-18 308
3256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351
3255 [요리] 구운계란 만들기 ^^ imagefile 아침 2017-11-16 411
3254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704
3253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575
3252 [자유글] 엄마표 놀이 이렇게 해봐요^^ imagefile hyochi88 2017-11-06 297
3251 [요리] 찹쌀가루가 들어간 핫도그 만들기 ^^ imagefile [4] 아침 2017-11-05 555
3250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354
3249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