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스럽게도 책읽는부모 12기에 선정되어 받아본 책 중

첫번째로 펼쳐본 책, 딩동거미입니다.

 

귀여운 거미의 표정과 딩동거미라는 이름이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아이들도 아이들이지만 저도 정말 궁금해서 빨리 읽어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답니다.

왜 이 거미는 딩동거미일까요?

KakaoTalk_20171128_193429690.jpg

 

 

장난을 좋아하는 거미는

어느날 도넛을 옮기는 개미들을 보고

거미줄로 재미있는 모양을 만들어 무슨 모양인지 알아맞추기 문제를 냅니다.

개미들이 문제를 맞추자.........

 

"딩동~"

 

아하, 이래서 딩동거미였군요 ^^

KakaoTalk_20171128_193426028.jpg

 

 

거미는 자신이 내는 문제를 척척 알아맞추는 개미들을 추켜세우며

계속해서 퀴즈를 냅니다.

KakaoTalk_20171128_193426872.jpg

 

이번에는 정말 어려운 문제라고

시간이 걸리니 모두들 눈을 감으라고 하죠.

순진한 개미들이 눈을 감고 두근두근 문제를 기다리는 사이에....

 

이런~ 거미가 도넛을 가져가버렸네요. 

눈을 뜬 개미들의 표정을 보세요.

안쓰럽긴 한데 어찌나 귀여운지 아이들 읽어주며 저까지 크게 웃었습니다..^^

KakaoTalk_20171128_193423941.jpg

 

 

내용으로 보면 거미가 정말 얄밉기는 하지만

아이들과 기분좋게 읽을 수 있는 동화책입니다.

 

거미가 내는 문제를 아이들과 함께 맞춰 보기도 하고

다음 문제는 무엇일까 두근두근~

개미들이 눈을 떴을 때는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두근두근~

정답을 맞출때마다 다같이 "딩동!" 하며 깔깔 웃으며 유쾌한 독서시간이 되었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6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2] 아침 2017-12-11 90
3267 [자유글] 희망이의 등글~등글~ 박작가 2017-12-07 137
3266 [자유글] 둘째 유치원 합격했어요 ^^ imagefile [4] 아침 2017-12-04 379
3265 [직장맘]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 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12-03 229
3264 [선배맘에게물어봐] 초1 숙제 어디까지 봐줘요? imagefile [5] 푸르메 2017-11-28 328
»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412
3262 [자유글] 아기에서 어린이로... [2] 아침 2017-11-28 250
3261 [건강] 아이 안구(흰자)가 엄청나게 부어 놀란 이야기 [2] 아침 2017-11-27 210
3260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236
3259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329
3258 [요리] 춘장을 볶아볶아 짜장 만들기~^^ imagefile 아침 2017-11-22 391
3257 [자유글] [21개월 여아 어머님 중 언어습득 연구 참여자를 구합니다] dummee 2017-11-18 308
3256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351
3255 [요리] 구운계란 만들기 ^^ imagefile 아침 2017-11-16 411
3254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704
3253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575
3252 [자유글] 엄마표 놀이 이렇게 해봐요^^ imagefile hyochi88 2017-11-06 297
3251 [요리] 찹쌀가루가 들어간 핫도그 만들기 ^^ imagefile [4] 아침 2017-11-05 555
3250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354
3249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