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이를 키우면서

몸서리가 쳐질 정도로 귀엽다고 느꼈던 때가 있었는데

바로 말문이 터졌을 때였습니다.

 

첫째인 아들은 두돌 즈음 문장으로 대화가 가능했는데, 너무나 귀여워서 물고 빨고 했어요.

우다다 달리는 걸 보면 금방이라도 넘어질 것 같은 작은 아기가

발음도 제법 또박또박 잘 하고 어휘도 풍부해서 하루하루가 참 즐거웠답니다.

 

그런 첫째에게 연습을 해도해도 안 되는 단어가 있었으니

'오토바이'와 '코끼리'였습니다.

오토바이는 아파~또! 코끼리는 코꼬리!

오토바이는 4살부터는 정확히 말했는데

코꼬리는 꽤 오래 갔어요. 5세까지도 코꼬리..

 

6세에 코끼리를 정확히 발음할 때 왠지 모르게 서운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아기에서 어린이로 넘어갔구나.. 점점 내 품을 떠나는 느낌?

6세에 이런 생각 오바라는 걸 알지만 그냥 기분이 그랬어요..^^

 

둘째는 첫째보다 늦은 31개월에 말문이 트였고

4살(43개월)인 지금은 못 하는 말이 없어요.

 

그런데 '...싶어' 발음이 안 돼요.

보고푸서. 같이 있고 푸순데~

먹고푸수단 말이에요.

갖고푸서요. 사주세요~

나도 공주옷 입고푸순데~

 

매일 듣는 말인데 매일 웃겨요...ㅎㅎ

한달 뒤면 이 아이가 5세가 되네요.

내년이면 하고싶다 갖고싶다 정확히 말하게 되겠지요?

더불어 유치원도 가게 될테고요 (아직 가정보육 중이고, 유치원 발표는 내일이랍니다)

보고푸수다를 보고싶다로 발음하게 되면 저 정말 한동안 서운할 것 같아요.

 

열심히 아이들 키워서 훌쩍 자란 모습 보는 것도 행복이지만

아기 티를 벗는 게 못내 아쉬운, 미련이 많은 엄마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아기에서 어린이로... [2] 아침 2017-11-28 648
3201 [건강] 아이 안구(흰자)가 엄청나게 부어 놀란 이야기 [2] 아침 2017-11-27 809
3200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667
3199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833
3198 [요리] 춘장을 볶아볶아 짜장 만들기~^^ imagefile 아침 2017-11-22 919
3197 [자유글] [21개월 여아 어머님 중 언어습득 연구 참여자를 구합니다] dummee 2017-11-18 669
3196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923
3195 [요리] 구운계란 만들기 ^^ imagefile 아침 2017-11-16 949
3194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1402
3193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1055
3192 [자유글] 엄마표 놀이 이렇게 해봐요^^ imagefile hyochi88 2017-11-06 630
3191 [요리] 찹쌀가루가 들어간 핫도그 만들기 ^^ imagefile [4] 아침 2017-11-05 2308
3190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783
3189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680
3188 [자유글] 집에서 머리 자르기 imagefile [2] 아침 2017-10-29 2097
3187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922
3186 [요리] 베이킹이 이렇게 쉽다니~ 통밀 생크림 케이크 imagefile [2] 아침 2017-10-26 966
3185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 디지털 육아> 열린 마음으로 imagefile [5] 강모씨 2017-10-25 1614
3184 [자유글] 엄마의 스트레스 해소법 imagefile [6] 아침 2017-10-24 1205
3183 [자유글] 응급실에서.. 길고 무거웠던 하루 imagefile [5] 아침 2017-10-20 1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