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성들 끼리끼리 문화?…여성 네트워크 스스로 만들자고!

베이비트리 2017. 11. 21
조회수 736 추천수 0
이공계 여성들의 단체 ‘테크페미’
연사 모두 여성인 기획자회의 열어
디자이너들, 정책모임 ‘WOO’ 결성
경력단절 여성 취업 돕는 스타트업도

이공계 페미니스트 모임인 테크페미는 지난 4일 서울 강남구 선릉동 디캠프에서 ‘여성 기획자 콘퍼런스’를 열었다. 테크페미 제공
이공계 페미니스트 모임인 테크페미는 지난 4일 서울 강남구 선릉동 디캠프에서 ‘여성 기획자 콘퍼런스’를 열었다. 테크페미 제공
“(연사들은) 기획자로 어떻게 버텨왔는지, 그 과정에서 얻은 팁은 뭔지 이야기할 것이다. 이런 자리 자체가 매우 적다. 더 많은 여성이 마이크를 잡아야 하는 시간이다. 그 이유는, 우린 그만큼 해봤고 그만큼 잘하기 때문이다.”(테크페미·옥지혜)

“연사를 전원 여성 그래픽디자이너로만 구성한 행사를 만들어보자는 취지였다. 강연은 대부분 남성들이 마이크를 잡고, 거기다가 필요하면 여성 한명 정도 끼워주는 라인업이 대부분이다. 새롭거나 충분히 멋진 게 나오는데 기회를 만들어보지 못했던 것인지 싶어 실험을 해보고 싶었다.”(여성디자이너정책연구모임·김린)

이제 여성 직업인들은 남성 위주의 주류 인맥으로 비집고 들어가는 것만으로는 네트워크의 갈증을 풀지 못하고 있다. 아예 그것을 벗어나 여성끼리 새롭고 더 강한 ‘네트워크’를 만든다. 여성 각자가 처한 일터의 환경과 그것을 구성하는 네트워크가 성차별적이라는 점을 깨닫고 여기에서 벗어나려는 행동이 시작되고 있는 것이다. 느슨하지만 더 단단한, 새로운 형태의 여성 직업인들의 연대가 등장하고 있다.

‘테크페미’는 지난 4일 서울 선릉동 디캠프에서 첫 오프라인 행사인 ‘여성 기획자 콘퍼런스’를 열었다. 연사는 모두 여성이었다. 테크페미는 지난해 ‘강남역 여성혐오 살인사건’ 발생 뒤 6월께 이공계 여성들이 ‘페미니스트’라는 정체성을 전면에 내세우며 만든 단체다. 정보통신(IT) 등 이른바 ‘테크업계’에서 여성 노동자는 적지 않다. 테크페미는 여성 기획자 콘퍼런스를 통해 ‘여성 기획자’의 노동을 보여주고, 제대로 알리려고 했다. 테크페미 구성원인 옥지혜씨는 “채용 과정에선 ‘개발자들과 잘 일할 수 있나'를 묻는다. 이렇게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요구하지만, 감정노동은 노동으로 인정해주지 않는다. 목표로 했던 걸 이루어내면, ‘고생했다'는 치하로 끝난다”고 지적했다.

규모있는 오프라인 행사까지 치렀지만 테크페미 자체는 짜인 일정이나 의무를 중심으로 돌아가지 않는다. 느슨하고 개방적인 연대가 이뤄진다. 테크페미 구성원들은 격월로 모여 함께 밥 먹고, 일주일에 한번 각자가 할 일을 챙겨 만나는 스터디 모임을 연다. 여기에서는 일터 관련 정보도 자연스레 오간다. 옥지혜씨는 “이직할 때 성차별적인 환경이나 인물 등에 대한 정보가 중요한데 그런 정보를 얻기가 정말 어렵다. 이 모임을 통해 그런 정보를 교류한다. 테크페미 안에서만 이직 정보를 주고받아 성사된 게 15건 정도가 된다”고 말했다.

여성디자이너정책연구모임은 지난 5월 서울 마포구 탈영역 우정국에서 강연 및 네트워크 행사 ‘우후’(WOOWHO)를 진행했다.
여성디자이너정책연구모임은 지난 5월 서울 마포구 탈영역 우정국에서 강연 및 네트워크 행사 ‘우후’(WOOWHO)를 진행했다.

여성 그래픽디자이너들은 ‘여성디자이너정책연구모임’(WOO)을 지난해 11월 1년간의 활동 기간을 정해 만들었다. 지난 5월에는 강연 및 네트워크 행사 ‘우후’(WOOWHO)도 진행했다. 김린 대표는 “여성 디자이너의 일과 삶에서 한 사람의 인간으로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려 모였다. 그게 가능하려면 디자이너가 협업하는 일터에서의 의사결정권자 개인의 인성에 기대다 보면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봤다. 보편적인 권리를 위해서는 정책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활동 종료 기간을 앞두고 그간의 활동 결과물을 모은 책을 펴내고 12월에는 서울시립미술관 세마(SeMA) 창고에서 전시를 연다.

이런 여성 네트워킹의 출연 배경에는 업무 능력과 상관없는 남성 중심의 네트워크가 일터에서 주요하게 작동하고, 성차별적 노동 환경을 만드는 데 일조하는 점이 자리한다. 기업은 남성보다 뛰어난 여성의 네트워크 능력을 치켜세우지만 실질적인 평가에서는 그것과 상관없는 별도의 네트워크 실력이 작용한다. 사람인의 최근 설문조사(직장인 738명 대상)를 보면, 응답자 54.3%는 ‘유리천장이 있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이런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방식의 여성 네트워크가 등장하는 것이다.

여성들의 연대와 네트워크에서 한발 나아가 이를 사업으로 진행하는 스타트업도 생겼다. 지난 8월 문 연 ‘위커넥트’(WECONNECT)는 전문가 여성의 지속가능한 경제활동과 역량 강화를 돕는 것을 사업 모델로 내세우고 있다. 김미진 대표는 “경력 단절된 전문가 여성들은 다시 일을 하고 싶어하고, 스타트업은 전문성과 경력이 있는 인재를 채용하고 싶어한다. 각자 경력 인재와 일터로 존재하지만 연결이 안 되어 있을 수 있다 생각해 창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정연 최하얀 기자 xingxi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어린이 활동공간 4곳 중 1곳은 중금속·실내공기질 기준 초과어린이 활동공간 4곳 중 1곳은 중금속·실내공기질 기준 초과

    베이비트리 | 2018. 02. 23

    2009년 이전 설립·연면적 430㎡미만 4639곳 중 1170곳 개선 필요두 기준 모두 초과한 곳은 112곳환경부가 소규모 어린이 활동공간을 진단한 결과 25.2%가 환경안전관리기준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나왔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기사와 상관없음)소규...

  • 겁 많은 초등생 아들이 무서운 웹툰 보기에 빠졌어요겁 많은 초등생 아들이 무서운 웹툰 보기에 빠졌어요

    베이비트리 | 2018. 02. 19

    스마트 상담실“공포에 대해 적응감 키워가는 아이만의 방법”Q. 초등 3학년 아들이 어릴 적부터 겁이 많고 혼자 있는 것을 싫어했습니다. 지금도 여전히 겁이 많고 낯선 상황에서 행동이 소극적입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아이가 무서운 내용의 웹...

  • '엄마됨'을 강요하는 사회, 육아서도 자기계발서처럼'엄마됨'을 강요하는 사회, 육아서도 자기계발서처럼

    양선아 | 2018. 02. 13

      엄마들이 말하는 `엄마의 오늘' “저는 기존 육아서에서 ‘엄마가 일관성을 갖고 엄마가 중심을 잡고 뭔가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불만이 많았어요. 사실 교육 정책이고 뭐고 계속 바뀌는데 어떻게 엄마 혼자 중심을 잡나요?...

  • ‘가나다순’ 출석번호를 제안한다‘가나다순’ 출석번호를 제안한다

    베이비트리 | 2018. 02. 13

    0교시 페미니즘2016년 1월13일 예비 소집일에 서울 이태원초등학교에서 입학 등록을 마친 어린이가 1학년 교실 안을 둘러보고 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성평등한 학교를 위한 새 학기 액션플랜. 아직도 남학생은 1번, 여학생은 51번부터...

  • 국공립유치원 5년간 2600개 학급 신설국공립유치원 5년간 2600개 학급 신설

    베이비트리 | 2018. 02. 12

    국공립유치원 40%확대 5개년 세부계획택지개발지구 등 의무설립 규정 활용해경기 162개, 서울 65개 새로 지을 예정 정부가 2022년까지 국공립 유치원 2600개 학급을 더 만들겠다고 12일 밝혔다. 한겨레 자료사진정부가 신규 택지개발지역을 중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