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깨 볶는 신혼’ 기간 짧아지는 이유는?

베이비트리 2017. 11. 21
조회수 1006 추천수 0
부부 나이 많아 출산 서두르는 추세 
결혼뒤 첫 아이 낳기까지 ‘출산 간격’ 
2000년 1.95년→2013년 1.09년으로 
78년생부터 출산이 경단녀 주원인 
기대 자녀수 20년째 2명 밑돌아

※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여성이 결혼 뒤 첫아이를 낳기까지 걸리는 기간이 2000년대 중반 이후 점점 짧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혼으로 초혼 연령이 높아지면서 부부만의 신혼생활을 누리는 기간을 줄이고 출산을 서두르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여성의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1978년생부터 결혼보다는 임신·출산이 경력단절의 주된 원인이 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통계청이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한 ‘생애주기별 주요 특성 분석’ 보고서를 보면, 결혼 뒤 첫아이를 출산하기까지의 기간을 나타내는 출산간격이 2010년 결혼한 세대의 경우 1.51년으로 10년 전인 2000년 결혼 세대보다 반년 가까이 줄었다. 출산간격은 1995년 1.58년에서 점점 길어져 2000년에는 1.95년으로 정점을 찍었지만 이후 다시 짧아져 2010년 1.51년까지 단축됐다. 이어 2012년과 2013년에도 1.29년과 1.09년으로 줄었다. 가장 최근 조사인 2015년에 결혼한 이들은 0.35년까지 떨어지는데, 이는 2015년 10월에 조사가 이뤄진 시점에서 자녀를 출산한 사람만 대상으로 삼았기 때문에 통계적 정확성은 떨어진다.

이에 대해 통계청은 여성의 평균 초혼 연령이 1990대 초반(1990~1994년) 평균 24.7살에서 2010~2015년 29.4살까지 높아지면서 출산을 서두르는 경향이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여성이 결혼과 출산, 육아 등을 겪으며 노동시장에서 밀려나고 있는 현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40대 이후 복귀하는 ‘M자형 경력단절’ 현상이 여전한 가운데 경력단절의 주된 원인이 결혼에서 출산과 육아로 변화된 흐름도 발견됐다. 경력단절 사유로 결혼이 차지하는 비중은 1970년생까지만 하더라도 57.1%로 임신·출산(28.9%), 자녀양육(8.3%)보다 월등히 높았지만 1978년생부터 순위가 바뀌어서 임신·출산(43.8%)이 결혼(42.1%)을 앞질렀고, 자녀양육도 10.7%로 높아졌다.

부부가 평생 낳기로 계획한 기대 자녀 수(출생아 수+추가계획 자녀 수)가 평균 2명도 안 돼 현 인구 수준을 유지하기 위한 최소 수준에 못 미치는 상황도 20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대 자녀 수가 2명을 밑돌기 시작한 것은 1980~1984년 결혼 세대부터다. 2005~2009년 결혼한 세대의 경우 출생아 수가 1.77명, 추가계획 자녀 수가 0.14명으로, 기대 자녀 수가 역대 최저 수준인 1.91명에 그쳤다. 가장 최근인 2010~2015년의 기대 자녀 수는 2.07명으로 늘었지만 2015년 조사 당시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혼부부들의 추가계획 자녀 수가 다소 과다집계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허승 기자 raiso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신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

    양선아 | 2018. 09. 19

     오찬호 사회학자가 본 과잉·강박 육아뿌리는 가부장제와 성 역할 분업‘일도 안 하면서…, 집에만 있으면서…’눈총 시달리다 차라리 달인 결심‘내 아이를 최고로…’ 존재 증명 나서멋진 소풍도시락 싸면서 뿌듯‘나는, 내 아이는 특별해’ ...

  • 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

    베이비트리 | 2018. 09. 18

    신청자 6만6천명 소득·재산 많아 제외탈락한 가구 월 평균소득은 1205만원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서 한 부부가 9월부터 아동 1명당 월 10만원씩 지급되는 아동수당을 신청하고 있다. 연합뉴스한가위 연휴 직전인 21일, 192만3천여명이 첫...

  • 가짜뉴스 시대의 건전한 의심

    베이비트리 | 2018. 09. 17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요즘 웹 서핑은 거울의 미로를 걷는 것 같다. 왼쪽이 오른쪽으로 보이고, 위아래가 거꾸로 보이기도 한다. 가짜 뉴스가 진짜와 섞여서 소셜미디어를 타고 날아다니고, 주장과 의견이 사실인 것처럼 소리를 높인다. 모든 것...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시행령 개정 10년 미뤄지며건강권 지킬 보건교사 충원교육청 재정·의지에 좌우지역격차 갈수록 벌어져전남·강원·제주·충북 등은초중고 절반에 보건선생님 ‘0’학교에서 넘어졌던 강정원(가명·7)군의 모습. 강기원씨 제공“아이 얼굴뼈가 부러졌는데 5시간 ...

  • ‘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정치BAR_정유경의 오도가도‘육아노동’ 모르는 남성 의원들맞벌이 선호 주거 ‘사치재’ 취급“우리 때는…” 발언, 시대 탓 아닌육아노동 무경험자 고백일 뿐 그래픽-장은영한 국회의원이 저출산의 원인으로 청년들의 ‘가치관’을 지목했다는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