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깨 볶는 신혼’ 기간 짧아지는 이유는?

베이비트리 2017. 11. 21
조회수 937 추천수 0
부부 나이 많아 출산 서두르는 추세 
결혼뒤 첫 아이 낳기까지 ‘출산 간격’ 
2000년 1.95년→2013년 1.09년으로 
78년생부터 출산이 경단녀 주원인 
기대 자녀수 20년째 2명 밑돌아

※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여성이 결혼 뒤 첫아이를 낳기까지 걸리는 기간이 2000년대 중반 이후 점점 짧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혼으로 초혼 연령이 높아지면서 부부만의 신혼생활을 누리는 기간을 줄이고 출산을 서두르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여성의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1978년생부터 결혼보다는 임신·출산이 경력단절의 주된 원인이 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통계청이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한 ‘생애주기별 주요 특성 분석’ 보고서를 보면, 결혼 뒤 첫아이를 출산하기까지의 기간을 나타내는 출산간격이 2010년 결혼한 세대의 경우 1.51년으로 10년 전인 2000년 결혼 세대보다 반년 가까이 줄었다. 출산간격은 1995년 1.58년에서 점점 길어져 2000년에는 1.95년으로 정점을 찍었지만 이후 다시 짧아져 2010년 1.51년까지 단축됐다. 이어 2012년과 2013년에도 1.29년과 1.09년으로 줄었다. 가장 최근 조사인 2015년에 결혼한 이들은 0.35년까지 떨어지는데, 이는 2015년 10월에 조사가 이뤄진 시점에서 자녀를 출산한 사람만 대상으로 삼았기 때문에 통계적 정확성은 떨어진다.

이에 대해 통계청은 여성의 평균 초혼 연령이 1990대 초반(1990~1994년) 평균 24.7살에서 2010~2015년 29.4살까지 높아지면서 출산을 서두르는 경향이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여성이 결혼과 출산, 육아 등을 겪으며 노동시장에서 밀려나고 있는 현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40대 이후 복귀하는 ‘M자형 경력단절’ 현상이 여전한 가운데 경력단절의 주된 원인이 결혼에서 출산과 육아로 변화된 흐름도 발견됐다. 경력단절 사유로 결혼이 차지하는 비중은 1970년생까지만 하더라도 57.1%로 임신·출산(28.9%), 자녀양육(8.3%)보다 월등히 높았지만 1978년생부터 순위가 바뀌어서 임신·출산(43.8%)이 결혼(42.1%)을 앞질렀고, 자녀양육도 10.7%로 높아졌다.

부부가 평생 낳기로 계획한 기대 자녀 수(출생아 수+추가계획 자녀 수)가 평균 2명도 안 돼 현 인구 수준을 유지하기 위한 최소 수준에 못 미치는 상황도 20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대 자녀 수가 2명을 밑돌기 시작한 것은 1980~1984년 결혼 세대부터다. 2005~2009년 결혼한 세대의 경우 출생아 수가 1.77명, 추가계획 자녀 수가 0.14명으로, 기대 자녀 수가 역대 최저 수준인 1.91명에 그쳤다. 가장 최근인 2010~2015년의 기대 자녀 수는 2.07명으로 늘었지만 2015년 조사 당시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혼부부들의 추가계획 자녀 수가 다소 과다집계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허승 기자 raiso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신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법원 “육아휴직 급여, 12개월 지나도 신청할 수 있어”법원 “육아휴직 급여, 12개월 지나도 신청할 수 있어”

    베이비트리 | 2018. 06. 18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건물 법원 문양.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12개월의 육아 휴직 급여 신청 기간을 넘겨 급여를 신청했다는 이유로 해당 급여를 지급하지 않은 고용노동청의 처분이 위법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서울...

  • 중국 교실에 드리운 빅브러더의 그림자

    베이비트리 | 2018. 06. 11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중국 항저우의 한 고등학교 교실에는 2개의 카메라가 설치되어 30초마다 스캔한다. 인공지능은 안면인식기술을 이용하여 학생들의 얼굴에 나타난 7가지 감정 상태와 6가지 행동 유형을 분석한다. 학생들의 수업집중도를 높...

  • 돌도 안 된 아기 셋을 교사 한 명이 보라고?돌도 안 된 아기 셋을 교사 한 명이 보라고?

    베이비트리 | 2018. 06. 08

    6·13 지방선거 정책 발굴 ‘어젠다 2018’ ③ 보육 공공성 강화‘보육교사 대 아동 수’ 법적 기준제대로 돌보기에 너무 많은데연령별 정원초과 허용 지침까지지난 4월 광주 광산구에서 한울림이라는 이름이 붙은 구립어린이집이 문을 열었...

  • 중증소아환자도 병원아닌 집에서 돌봄받는다

    베이비트리 | 2018. 06. 07

    복지부, 커뮤니티 케어 추진방향 발표병원에서 퇴원할 때 사회복지사 등 전문인력과 상담해 퇴원 뒤에 가정이나 지역에서 돌봄을 받는 방안이 추진된다. 또 장기요양 서비스를 받는 노인이 현재 전체의 8%에서 2022년까지 9.6%로 늘어난다.보건복지부...

  • ‘맞벌이’ 가점 받아도 국공립 무한대기…‘로또 보육’ 그만‘맞벌이’ 가점 받아도 국공립 무한대기…‘로또 보육’ 그만

    베이비트리 | 2018. 06. 07

    정책 발굴 ‘어젠다 2018’보육 공공성 강화민간어린이집 비해 보육질 높지만태아 때부터 대기해도 순번 안와만 6살 이하 12.9%만 다닐 수 있어박원순·안철수 “50%까지 확대”전국 후보들도 “공공성 강화” 공감교사 처우개선 등 지자체 나서야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