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일 어떻게 하지?” 걱정 많은 아이

베이비트리 2017. 11. 14
조회수 1027 추천수 0
윤다옥 교사의 사춘기 성장통 보듬기

얼마 전 몰입 경험을 연습하는 시간에 한 학생이 “나는 걱정이 많아 시간 낭비를 많이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잠자리에 들 시간에도 이런저런 걱정을 하느라 피곤하단다. 사춘기가 시작되고부터 부쩍 고민이 많아진 우리 집 아이도 비슷하다. 걱정과 고민이 앞서다 보니 정작 지금 해야 할 일이나 할 수 있는 걸 손 놓게 된다. 답답한 마음에 “그렇게 걱정할 시간에 뭐라도 해, 그게 해결이야”라고 말하면 짜증을 낸다. 자기 고민을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고 받아들이는 모양이다.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은 현재 무엇을 하고 있든지 상관없이 딴생각을 하고 있을 때보다는 딴생각을 하고 있지 않을 때 행복감을 더 크게 경험한다고 한다. 뭔가에 몰입한 상태에서는 근심 걱정이 없어진다. 내 힘으로 뭔가 잘 해나가고 있다는 느낌과 함께 과제수행 능력까지 향상된다.


문제는 걱정을 멈추고 하는 일에 집중하고 싶은데 그게 잘 안 된다는 것. 어느새 딴생각, 다른 일을 하고 있다. 원래 주의집중 시간은 짧다. 그 짧은 회기를 반복하는 수밖에 없다. 예를 들면, 해야 할 일이나 공부할 분량을 쪼개서 3분이나 5분씩 타이머를 맞춰놓고 그 짧은 시간 동안 수행하는 식이다. 집중이 훨씬 잘되고 결과도 좋다. 구체적이고 분명한 목표를 가질 때 주의 집중하는 게 더 쉽다. ‘성적을 올리겠다’보다는 ‘수학 과목 80점 이상으로 올리겠다’로 목표를 세우는 것이다. 다른 사람의 도움을 적극적으로 받는 것도 좋다. 시험 기간이나 과제에 집중해야 할 때 아이들은 핸드폰에 수시로 빠진다. 자기 의지만 믿지 말고 과제를 수행해야 하는 그 시간만은 폰을 꺼놓거나 손에 닿지 않는 곳에 치워놓는 게 필요하다. 부모에게 잠시 맡겨놓게 하는 것도 방법이다.

걱정이 많은 아이들이라면 걱정인형이나 걱정상자를 활용해 마음의 안정을 찾게 해주는 것도 좋다. 걱정과 고민거리가 있어서 집중이 안 될 때, 그 걱정을 인형에게 맡겨놓는다고 생각하고 자기 할 일에 다시 집중하는 것이다. 과테말라에서 전해 내려오는 걱정인형은 손으로 만든 작은 인형이다. 걱정을 인형에게 전하고 베개 밑에 넣고 자면, 그 인형이 대신 걱정을 해주어 자신은 걱정 없이 일어난다는 의미다.

걱정거리나 잡생각이 떠오르면 쪽지에 적어 상자에 넣고 그 걱정상자를 개봉하는 날을 정해 확인해보는 방법도 있다. 집중을 방해하는 걱정이 떠오를 때마다 적어서 넣고, 다시 하던 일을 이어가는 식이다. 순간순간의 집중을 돕는 상징적인 행동이다. 정해진 날에 걱정거리를 확인하다 보면 그사이 그 걱정이 해결된 경우도 있고, 걱정을 적던 그날엔 굉장한 크기로 느껴지던 것이 지나고 보니 별로 큰 문제가 아니었다는 걸 경험하게 된다.

대개 실제로 발생하지 않을 일에 대해서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특히 예민한 아이들의 경우 더욱 그렇다. 걱정과 행동은 동시에 있기 어렵다. 일단 움직여야만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는 걸 아이들에게 알려주면 좋겠다.

윤다옥 한성여중 상담교사·사교육걱정없는세상 노워리 상담넷 소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겁 많은 초등생 아들이 무서운 웹툰 보기에 빠졌어요겁 많은 초등생 아들이 무서운 웹툰 보기에 빠졌어요

    베이비트리 | 2018. 02. 19

    스마트 상담실“공포에 대해 적응감 키워가는 아이만의 방법”Q. 초등 3학년 아들이 어릴 적부터 겁이 많고 혼자 있는 것을 싫어했습니다. 지금도 여전히 겁이 많고 낯선 상황에서 행동이 소극적입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아이가 무서운 내용의 웹...

  • '엄마됨'을 강요하는 사회, 육아서도 자기계발서처럼'엄마됨'을 강요하는 사회, 육아서도 자기계발서처럼

    양선아 | 2018. 02. 13

      엄마들이 말하는 `엄마의 오늘' “저는 기존 육아서에서 ‘엄마가 일관성을 갖고 엄마가 중심을 잡고 뭔가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불만이 많았어요. 사실 교육 정책이고 뭐고 계속 바뀌는데 어떻게 엄마 혼자 중심을 잡나요?...

  • ‘가나다순’ 출석번호를 제안한다‘가나다순’ 출석번호를 제안한다

    베이비트리 | 2018. 02. 13

    0교시 페미니즘2016년 1월13일 예비 소집일에 서울 이태원초등학교에서 입학 등록을 마친 어린이가 1학년 교실 안을 둘러보고 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성평등한 학교를 위한 새 학기 액션플랜. 아직도 남학생은 1번, 여학생은 51번부터...

  • 국공립유치원 5년간 2600개 학급 신설국공립유치원 5년간 2600개 학급 신설

    베이비트리 | 2018. 02. 12

    국공립유치원 40%확대 5개년 세부계획택지개발지구 등 의무설립 규정 활용해경기 162개, 서울 65개 새로 지을 예정 정부가 2022년까지 국공립 유치원 2600개 학급을 더 만들겠다고 12일 밝혔다. 한겨레 자료사진정부가 신규 택지개발지역을 중심...

  • 국회포럼1.4 창립…“여·야 힘 합쳐 저출산 대응”국회포럼1.4 창립…“여·야 힘 합쳐 저출산 대응”

    양선아 | 2018. 02. 07

     심각한 저출산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여야 국회의원들이 힘을 합쳤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박광온 의원,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 등 여야 국회의원 14명은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포럼 1.4’ 창립식을 열고 ‘저출산 정책의 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