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도요새는 더이상 이곳에 오지 않아

베이비트리 2017. 11. 10
조회수 384 추천수 0
메말라가는 새만금 갯벌
사라져가는 소중한 생명들
비극의 현장 담은 사진과 글
00503938_20171109.JPG
잃어버린 갯벌 새만금
우현옥 글, 최영진 사진/미래아이·1만5000원

“세 번째로 널 보내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였어. 바다 가운데 척척 몰망이 쌓이더니 요란한 기계 소리가 온 갯벌을 뒤흔들었어. 매캐한 시멘트 냄새가 진동하고 높다란 콘크리트 둑이 생겼지. 방조제를 쌓아 갯벌로 들어오는 바닷물을 막은 거야.(중략) 이곳은 더 이상 머물 수 없는 곳이 되었어.”

00503935_20171109.JPG

새만금은 전북 군산시와 부안군 사이의 갯벌을 세계에서 가장 긴 방조제(기네스북에도 등재됐다)로 막아 만든 땅을 일컫는다. ‘단군 이래 최대’라는 수식어가 붙었던 대표적인 토목 사업이다. 만경강의 만(萬)자와 김제의 금(金)자를 따서 금이 만만큼 있는 새로운 땅이라는 의미를 ‘새만금’에 담았다고 한다. 하지만 2006년 마지막 물막이 공사를 한 뒤 10여년이 지난 지금, ‘새만금’이라는 이름은 빛이 바랬다. 장밋빛 구호가 넘쳐났던 개발사업은 지지부진하다. 대신 생명이 가득했던 갯벌은 계속 메말라 갔다. 인간이 아닌 원래 주인들의 삶은 송두리째 흔들렸다.

00503936_20171109.JPG

<잃어버린 갯벌 새만금>은 갯벌이 황량한 땅으로 변해 가는 모습을 15년 동안 담아온 최영진 사진작가의 사진에 글을 덧붙여 만든 환경 그림책, 아니 환경 사진책이다.

이 책은 새만금에 살고 있는 잊힌 존재들을 다시 불러와 우리 앞에 펼쳐 놓는다. 가을에 새만금을 찾는 나그네새인 넓적부리도요를 기다리는 어떤 새, ‘나’의 시선으로 “여기 우리가 있다”고 독자들에게 소리친다. 넓적부리도요는 세계 3대 멸종 위기 새로 새만금 갯벌은 그들이 무리 지어 쉬어가는 중요한 중간기착지다.

최영진 사진작가
최영진 사진작가

‘나’는 멀리 떠났던 친구 도요새를 “애타게 기다리다가도 네가 오면 어떡하나” 전전긍긍한다. 떼죽음을 당한 조개들과 배를 허옇게 드러내며 죽어 가는 물고기들, 그만큼 을씨년스러운 새만금을 보며, 친구를 보고 싶지만 친구에게 해가 될까 걱정하는 마음이다.

사진 그 자체로도 생태계의 가치라는 묵직한 메시지를 던진다. 글은 쓸쓸하고 황량한 풍경에 자연스럽게 녹아 있다. 하얀 눈밭에 동그마니 꽂혀 있는 덤장(물고기가 다니는 길목에 막대를 박아 그물을 울타리처럼 쳐 두고 물고기를 원통 안으로 몰아넣어 잡는 그물)으로 과거에 새만금 일대가 바다였음을 짐작게 하는 사진이나, 포클레인과 새들이 공존하는 기묘한 풍경을 넘기다 보면 씁쓸하기만 하다.

최영진 사진작가
최영진 사진작가

그럼에도 ‘나’는 오늘도 친구인 도요새를 기다린다. 하지만 도요새를 다시 볼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 “다시 겁쟁이가 되었어./ 너를 다시 볼 수 없을까봐/ 내가 여기서 널 기다리지 못할까봐/ 내가 떠난 뒤에 네가 올까봐 겁이 나.” 아이들과 함께 책을 보며, 갯벌과 그곳에 사는 존재들에 대해 자연스레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겠다. 5~10살.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사진 미래아이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11월 10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외[11월 10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외

    베이비트리 | 2017. 11. 10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훈이는 학교 가는 길에 두꺼비 한 마리를 구해준다. 두꺼비는 그 보답으로 오직 ‘사소한 소원’ 한 가지만 들어주겠다고 한다. 다툰 짝궁과 다시 친해지는 것도, 미술 시간을 체육 시간으로 바꾸는 것도 사소...

  • 아버지보다 나은 사람이 되거라아버지보다 나은 사람이 되거라

    베이비트리 | 2017. 11. 10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만국기 소년/유은실 지음, 정성화 그림/창비(2007)문학을 만나지 않았다면 어떻게 살고 있을까. 기업에 취직해 억대 연봉을 받았을까. 아니다. 아마 마음의 문을 안으로 걸어 잠그고 살았을 것이다. 자신과 다른 이들의...

  • 화 내는 데에도 방법이 있단다!화 내는 데에도 방법이 있단다!

    양선아 | 2017. 11. 10

     화 잘 내는 법시노 마키·나가나와 후미코 글, 이시이 유키 그림, 김신혜 옮김/뜨인돌어린이·1만3000원제목부터 시선을 끈다. 화를 참거나 없애는 것이 아니고, 화를 ‘잘’ 내야 한다고? <화 잘 내는 법>은 아이들 눈높이로 ‘화’라는...

  • [10월 27일 어린이 새책] 파란 아이 이안 외[10월 27일 어린이 새책] 파란 아이 이안 외

    베이비트리 | 2017. 10. 30

    파란 아이 이안 얼굴에 파란 점을 갖고 태어난 이안은 파란색을 ‘자기만의 색’이라 생각하고, 모든 파란 물건을 자기 것이라 주장하며 다른 아이들과 부딪힌다. 그 앞에 빨간 머리를 가진 롱이가 나타나고, 마침내 파란색과 빨간색이 서로 ...

  • 시골 할머니 옆엔 꼬리 흔드는 강아지시골 할머니 옆엔 꼬리 흔드는 강아지

    베이비트리 | 2017. 10. 30

    메리안녕달 글·그림/사계절·1만2000원“우리도 강생이 한 마리 키우자.”설날 아침 할아버지의 한마디에 시골집에 작은 강아지 ‘메리’가 찾아온다. 메리를 반기던 손자·손녀들이 도시로 돌아가고,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나며 시간이 흐르는 사이 메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