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도요새는 더이상 이곳에 오지 않아

베이비트리 2017. 11. 10
조회수 1156 추천수 0
메말라가는 새만금 갯벌
사라져가는 소중한 생명들
비극의 현장 담은 사진과 글
00503938_20171109.JPG
잃어버린 갯벌 새만금
우현옥 글, 최영진 사진/미래아이·1만5000원

“세 번째로 널 보내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였어. 바다 가운데 척척 몰망이 쌓이더니 요란한 기계 소리가 온 갯벌을 뒤흔들었어. 매캐한 시멘트 냄새가 진동하고 높다란 콘크리트 둑이 생겼지. 방조제를 쌓아 갯벌로 들어오는 바닷물을 막은 거야.(중략) 이곳은 더 이상 머물 수 없는 곳이 되었어.”

00503935_20171109.JPG

새만금은 전북 군산시와 부안군 사이의 갯벌을 세계에서 가장 긴 방조제(기네스북에도 등재됐다)로 막아 만든 땅을 일컫는다. ‘단군 이래 최대’라는 수식어가 붙었던 대표적인 토목 사업이다. 만경강의 만(萬)자와 김제의 금(金)자를 따서 금이 만만큼 있는 새로운 땅이라는 의미를 ‘새만금’에 담았다고 한다. 하지만 2006년 마지막 물막이 공사를 한 뒤 10여년이 지난 지금, ‘새만금’이라는 이름은 빛이 바랬다. 장밋빛 구호가 넘쳐났던 개발사업은 지지부진하다. 대신 생명이 가득했던 갯벌은 계속 메말라 갔다. 인간이 아닌 원래 주인들의 삶은 송두리째 흔들렸다.

00503936_20171109.JPG

<잃어버린 갯벌 새만금>은 갯벌이 황량한 땅으로 변해 가는 모습을 15년 동안 담아온 최영진 사진작가의 사진에 글을 덧붙여 만든 환경 그림책, 아니 환경 사진책이다.

이 책은 새만금에 살고 있는 잊힌 존재들을 다시 불러와 우리 앞에 펼쳐 놓는다. 가을에 새만금을 찾는 나그네새인 넓적부리도요를 기다리는 어떤 새, ‘나’의 시선으로 “여기 우리가 있다”고 독자들에게 소리친다. 넓적부리도요는 세계 3대 멸종 위기 새로 새만금 갯벌은 그들이 무리 지어 쉬어가는 중요한 중간기착지다.

최영진 사진작가
최영진 사진작가

‘나’는 멀리 떠났던 친구 도요새를 “애타게 기다리다가도 네가 오면 어떡하나” 전전긍긍한다. 떼죽음을 당한 조개들과 배를 허옇게 드러내며 죽어 가는 물고기들, 그만큼 을씨년스러운 새만금을 보며, 친구를 보고 싶지만 친구에게 해가 될까 걱정하는 마음이다.

사진 그 자체로도 생태계의 가치라는 묵직한 메시지를 던진다. 글은 쓸쓸하고 황량한 풍경에 자연스럽게 녹아 있다. 하얀 눈밭에 동그마니 꽂혀 있는 덤장(물고기가 다니는 길목에 막대를 박아 그물을 울타리처럼 쳐 두고 물고기를 원통 안으로 몰아넣어 잡는 그물)으로 과거에 새만금 일대가 바다였음을 짐작게 하는 사진이나, 포클레인과 새들이 공존하는 기묘한 풍경을 넘기다 보면 씁쓸하기만 하다.

최영진 사진작가
최영진 사진작가

그럼에도 ‘나’는 오늘도 친구인 도요새를 기다린다. 하지만 도요새를 다시 볼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 “다시 겁쟁이가 되었어./ 너를 다시 볼 수 없을까봐/ 내가 여기서 널 기다리지 못할까봐/ 내가 떠난 뒤에 네가 올까봐 겁이 나.” 아이들과 함께 책을 보며, 갯벌과 그곳에 사는 존재들에 대해 자연스레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겠다. 5~10살.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사진 미래아이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사람이 사람을 고귀함으로 이끈다사람이 사람을 고귀함으로 이끈다

    베이비트리 | 2018. 09. 10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세드릭 이야기프랜시스 호즈슨 버넷 지음, 햇살과나무꾼 옮김/시공주니어(2004)어릴 때 읽었던 명작을 다시 만나면 적잖이 놀란다. 훤히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작품이 전혀 다른 메시지를 품고 있어서다. 귀에 익숙한 ...

  • 마을과 자연 속에서 배우는 즐거움마을과 자연 속에서 배우는 즐거움

    양선아 | 2018. 09. 10

     꿀벌과 시작한 열일곱 모리야마 아미 글, 정영희 옮김/상추쌈·1만5000원“해야 할 건 많은데, 해야 한다는 것도 아는데, 아무것도 하기 싫어.”입시 위주의 교육과 지나친 경쟁으로 한국의 많은 학생은 무기력감을 느낀다. 내가 왜 공부하...

  • 모든 걸 버리고… ‘경험’을 찾아 떠난 개모든 걸 버리고… ‘경험’을 찾아 떠난 개

    권귀순 | 2018. 09. 10

    모리스 샌닥의 ‘히글티 피글티 팝!’단색 펜화에 담긴 고전의 위엄‘오늘 참 예쁜 것을 보았네’세로글줄로 독자 시선 붙잡아히글티 피글티 팝!모리스 샌닥 글·그림, 홍연미 옮김/시공주니어·1만2000원오늘 참 예쁜 것을 보았네모리야마 미야코 글, 다...

  • 혹시… ‘구멍’이 필요하지 않으신가요?혹시… ‘구멍’이 필요하지 않으신가요?

    권귀순 | 2018. 08. 24

    길거리에서 구멍을 주운 찰리구멍이 필요한 사람은 누구?엉뚱한 상상과 반전 묘미 구멍을 주웠어켈리 캔비 지음, 이상희 옮김/소원나무·1만3500원구멍은 뚫는 것일까? 막는 것일까? 둘로 가르는 뻔한 생각을 깨는 것이 그림책의 임무인 양, 주인공 찰...

  • 쉽고 즐거운 낱말 배우기쉽고 즐거운 낱말 배우기

    양선아 | 2018. 08. 24

    행복한 물고기, 행복한 꼬마 괴물, 행복한 엄마 새 미스 반 하우트 지음, 김희정 옮김/보림·각 권 1만1000~1만2000원 마법의 낱말 딱지 세실 루미기에르 글·바루 그림, 이희정 옮김/한울림어린이·1만3000원아이의 말문이 트이기 시작하면 부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