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6살 남자아이를 키우는 싱글맘입니다. 

연초에 13년간 이어오던 결혼생활을 마무리하고

우리애기랑 둘이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혼사유는 남편의 외도로 인한것 입니다. 

아이를 가지고 싶지않았던 저 였습니다

하지만 친정식구들과 시댁에서 키울때 도움을 준다고 하여

결혼7년차 임신을 결정하고 지금에 다다르게 된것입니다. 

저는 남편의 폭력을 참으면서 외도도 참으면서 

아이에게 아빠가 없는 설움을 느끼기해주기 싫어서

이혼소송중에도 끝까지 지켜보려 했으나

쉽지 않았고 남편과 소송에 의한 이혼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친권양육권은 저만 가지고 있습니다 

전남편은 부성애가 없어서 면접교섭권도 지키지 않으며

우리를 괴롭히며 이혼한지 1년이 되지도 않은 두달전부터는

양육비도 주지 않는 등 있을수 없는 행동을 하는 사람입니다. 

폭력적인 남편과 이혼후 이혼소송이 한참 진행될때부터 인거 

같습니다. 애기가 저의 목을 조르며 눈에서는 지 애비와

같은 살기를 느끼기도 했었습니다. 

요즘은 그런 폭력성은 없어졌으나

그것보다 더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5살이후부터 매번 옷을 입을때 투정을 합니다. 

항상 같은 옷만 입을려고 합니다. 

애기가 입고 싶다는 옷을 골라서 구매 후 

다음날 아침 입힐려고 하면 몸을 비비꼬며

입을려고도 안합니다. 등원시간에 맞추려고

입고 싶은서 입혀서 보낼때가 되면

제 얼굴의 어두운 표정을 감출수가 없습니다. 

울면서 아이 앞에서 왜 나를 힘들게 하느냐고

하소연도 합니다. 정말 미칠것 같습니다

친정식구들과도 연이 끊겨 버려서



(남편이 외도를 한것을 끝까지 친정에는 이야기 하지 않고

친정에는 행복한척 했었던게 이유로 이혼소송후부터는

왕래가 전혀 없습니다. 시댁도 마찬가지구요)


저희 아이가 태어난후 육아는 저 혼자서 다 하고 있습니다. 

남편은 귀저기 한번 갈아준적도 없습니다. 

아이가 태어난후 부터 하루라도 편히 제 시간을 가지거나

마음놓고 쉬어본적이 없습니다. 


도망치고 싶은 마음. 남편에 대한 미움

육아로 지친 몸으로 등원시키고 하원하기전까지

사무직 알바를 하고 오면 쉴틈도 없이 

애기 손을 잡고 슈퍼로 장보러 가야하지만

이때도 역시 옷투정을 합니다. 

주말에도 어디 나가려하면 옷투정을 하고

나가게 됩니다. 안좋은 기분으로 나가게 되는게

싫어서 집에서 나가는것을 꺼릴때도 있습니다. 

혼자 집에서 놀아주지도 않고

저 혼자 마트에 장보러도 가지 못하게합니다. 

정말 힘듭니다. 도와주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7.11.08 16:37:15

아이가 옷투정을 하는 것은 자존감과 관련이 있습니다. 
무조건 못 입게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1. 한가지 옷에 집착한다면 아이가 원하는 데로 그옷을 입게 하세요. 

엄마가 보기에 같은 옷을 입고 다니는 것이 불편할 뿐이지 아이 자신은 그것이 불편한 일도 아니고 오히려 편하고 자존감을 지킬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물론 다른 선생님이나 친구가 놀릴 수도 있지만 그것으로 놀림을 받는다면 아이는 다른 옷을 입게 될 것입니다.

2. 한가지 옷에 집착한다면 같은 옷을 여러벌 사주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그러면 빨아서 못 입게 되더라도 같은 옷이 있으므로 아이가 야단을 떨지는 않을 것입니다.    

3. 일단 옷은 빨래를 하여야 하니까 더러워지면 빨래를 하여야 한다고 말하고 빨래통에 집어 넣어봅니다. 

그래도 입겠다고 하면 아이에게 지금 빨기 싫으면 빨지마 대신 더럽다고 느껴지면 아이 자신이 빨아야한다고 말하고 아이의 판단에 맡겨둡니다. 엄마가 애써 빨아주려고 하면 할수록 아이는 마치 엄마가 그 옷을 싫어해서 자기 손에서  빼앗으려고 한다고 느끼기 때문에 더 집착합니다. 

4. 아이가 옷투정을 하는 것은 옷에 대한 불만도 있겠지만 엄마에 대한 불만의 표현일수도 있습니다.

엄마가 아이 편이라는 것은 알게 하여야 합니다. 아이의 결정을 존중해주고 아이의 장점이나 자질을 강조하고 칭찬해주세요. 옷이 아닌 자신의 강점을 통하여 자존감이 올라가면 옷에 대한 칩착은 차차 없어질 것입니다.

5. 애착이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아이와 같이 있는 시간을 늘리세요. 

아이가 놀아주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아이의 놀이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주세요. 아이의 마음이 열릴 것입니다. 

6. 아이와 즐거운 경험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등원할 때도 기쁜 마음으로 보내고 하원할 때도 반갑게 맞아주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엄마가 잔소리를 하는 사람이 아니라 엄마가 항상 아이자신에게 관심을 가지고 아이자신을 전폭적으로 지지하여 집에 오면 든든하고 엄마가 아이자신의 진정한 안식처라는 생각을 갖게하여야 합니다. 그러려면 아이와 외출을 하건, 장보러가건, 집에서 놀건 외형적인 것에 신경을 쓰기보다는 아이와 재미있고 즐겁게 지내야지라는 마음으로 아이의 행복에 초점을 두어야 합니다.

7. 집에서 혼자 놀아주지도 않고 엄마 혼자 마트에 장보러 가지도 못하게 하는 것은 엄마와의 애착이 불안정해서입니다. 

아이와 상호작용, 감정교류, 신뢰의 표현 등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합니다.

8. 엄마가 건강하지 못하고 행복하지 못하면 아이도 행복할 수가 없습니다. 

스트레스를 풀고 지친 심신을 위로할 수 있는 엄마만을 위한 활동을 하셔야 합니다. 필요하면 심리상담도 받아서 심신이 건강할 수 있도록 몸을 추스러야 합니다.   

(*위 답변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김영훈 선생님께서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0 [박진균] 학습에 의존적인 아이ㅠ thssj7 2017-11-20 136
229 [박진균] 사춘기 rrsrr 2017-11-18 137
» [김영훈] 폭력성 그리고 옷투정 답변완료 anoaluis 2017-11-05 869
227 [김영훈] 낯선 환경을 거부하고 사회성이 떨어지는 아이 답변완료 lightjj45 2017-10-27 530
226 [일반상담] 놀이터에서 아직도 엄마손을 잡고 다니는 아이. 답변완료 kangle 2017-10-17 461
225 [김영훈] 생후 55일 아기 - 낮잠을 너무 오래 자는데 (2.5시간 이상) 깨워야 하나요? 답변완료 mannerty 2017-09-17 776
224 [김영훈] 어린이 집에서 친구를 따라 다니고 말과 행동을 따라해요 답변완료 tnnix 2017-09-15 453
223 [김영훈] 22개월 여아 심한 훈육에 의한 변화 답변완료 iyw72500 2017-09-14 483
222 [김영훈] 소아야뇨증 답변완료 crack79 2017-09-12 516
221 [김영훈] 25개월 남자아이, 훈육은 하지만 더 삐뚤어지는 것 같은 느낌이에요 답변완료 nanefu 2017-09-08 509
220 [김영훈] 산만한 아이ㅠ 답변완료 thssj7 2017-09-01 731
219 [지난상담_조선미] 어린이집에가기싫다고우는30개월남아 답변완료 evesumi 2017-08-22 647
218 [김영훈] 두려움이 많은 세살아이 어떡하죠... 답변완료 adele78 2017-08-15 541
217 [일반상담] 젖물고자고,늦게자고,수시로깨고,새벽에깨서놀다자고,엄청굴러다니면서 자는 힘든아기 답변완료 sjh8532 2017-08-10 556
216 [김영훈] 만성 부비동염 imagefile 답변완료 ageha821025 2017-07-10 1153
215 [김영훈] 아이가 미운 행동만 해요 답변완료 dpthf02 2017-04-10 3924
214 [김영훈] 유치원 가기싫은 아기 어떻게 해야하나요? 답변완료 miyabic 2017-03-13 1858
213 [김영훈] 아이가 입는 옷만 입으려고 해요 imagefile 답변완료 gauni 2017-02-22 4353
212 [김영훈] 만4세 남아 놀이관련 질문입니다. imagefile 답변완료 cider9 2017-01-30 1763
211 [김영훈] 130일 남자 아기 젖병을 거부해요 ㅠㅠ 답변완료 hyun3408 2017-01-30 1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