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10월 27일 어린이 새책] 파란 아이 이안 외

베이비트리 2017. 10. 30
조회수 909 추천수 0

00504088_20171026.JPG

파란 아이 이안 

얼굴에 파란 점을 갖고 태어난 이안은 파란색을 ‘자기만의 색’이라 생각하고, 모든 파란 물건을 자기 것이라 주장하며 다른 아이들과 부딪힌다. 그 앞에 빨간 머리를 가진 롱이가 나타나고, 마침내 파란색과 빨간색이 서로 어우러져 아이들을 알록달록하게 물들인다. 7살까지. 

이소영 글·그림/시공주니어·1만2500원.



00504090_20171026.JPG

너, 무섭니? 

알고 싶은 생쥐가 물었어요 무서움이 뭔지 알고 싶은 생쥐 미나는 무서움을 만나기 위해 떠난다. 그러나 사자도, 호랑이도, 개도, 거북이도 무서움이 뭔지 알려주지 못한다. 천적인 뱀과 만나고 나서야, 미나는 무서움이 뭔지 제대로 알게 된다. 7살까지. 

라피크 샤미 글·카트린 셰러 그림, 엄혜숙 옮김/논장·1만2000원.



00504087_20171026.JPG

폭력-이것도 폭력이야? 

정치학자 김준형 한동대 교수가 폭력이 무엇인지 ‘함께 생각하자’ 제안한다. 잘 보이는 직접적인 폭력뿐 아니라 사회가 만드는 구조적인 폭력, 아무도 모르게 벌어지는 문화적 폭력 등을 따져보고, 폭력이 일어나는 원인과 이를 근절하기 위한 노력 등을 알아본다. 

등 5~6학년. 류주영 그림/풀빛·1만2000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달팽이의 세계도 이렇게 다채롭구나!달팽이의 세계도 이렇게 다채롭구나!

    베이비트리 | 2018. 09. 21

     안녕, 달팽이야!베르벨 오프트링 글, 야나 발치크 그림/ 한윤진 옮김, 권오길 감수/다섯수레·1만3500원비오는 날이면 느릿느릿 나름대로 바쁜 길을 재촉하는 달팽이를 우연히 만난다. 딱딱한 껍데기를 짊어진 모양새, 끈적한 점액을 남기며 기어...

  • [9월 21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마틸다 외[9월 21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마틸다 외

    베이비트리 | 2018. 09. 21

     마틸다 로알드 달의 고전 동화 <마틸다>가 원작 출간 30년을 맞아 개정판으로 나왔다. 책을 많이 읽는 다섯 살 마틸다는 어느 날 손을 대지 않고도 물컵을 옮길 수 있는 초능력을 갖게 된다. 무책임하고 부조리한 어른과 세상...

  • 아빠 로봇이 마음의 회로를 단다면아빠 로봇이 마음의 회로를 단다면

    권귀순 | 2018. 09. 21

     아빠를 주문했다서진 글, 박은미 그림/창비·1만800원“2층 전시장에서 최신 인공지능 로봇 가족을 꼭 구경하고 가세요! 할아버지가 돌아가셨나요? 아이가 필요하세요? 오토맥스가 완벽한 가족을 만들어 드립니다!” 패밀리 로봇 시리즈를 만드는 ...

  • 북한 친구들도 영어 공부하고 바이킹 타요북한 친구들도 영어 공부하고 바이킹 타요

    양선아 | 2018. 09. 21

    남북관계 전문 기자가 들려주는미처 몰랐던 북한의 참모습 생생어른도 함께 읽고 편견·오해 벗길 다음 세대를 위한 북한 안내서 -한걸음 더 가까이 평화의 시대 북한, 북한 사람들서의동 지음/너머학교·1만5500원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3차 ...

  • 사람이 사람을 고귀함으로 이끈다사람이 사람을 고귀함으로 이끈다

    베이비트리 | 2018. 09. 10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세드릭 이야기프랜시스 호즈슨 버넷 지음, 햇살과나무꾼 옮김/시공주니어(2004)어릴 때 읽었던 명작을 다시 만나면 적잖이 놀란다. 훤히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작품이 전혀 다른 메시지를 품고 있어서다. 귀에 익숙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