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시골 할머니 옆엔 꼬리 흔드는 강아지

베이비트리 2017. 10. 30
조회수 1140 추천수 0

00504082_20171026.JPG


메리

안녕달 글·그림/사계절·1만2000원


“우리도 강생이 한 마리 키우자.”

설날 아침 할아버지의 한마디에 시골집에 작은 강아지 ‘메리’가 찾아온다. 메리를 반기던 손자·손녀들이 도시로 돌아가고,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나며 시간이 흐르는 사이 메리는 “아무나 보고 짖지도 않고 꼬리만 흔들흔들” 하는 ‘시골개’로 무럭무럭 자란다.

반으로 가른 수박에 마을 사람들이 들어가 수영을 즐기는 <수박수영장>, 손자가 선물한 소라를 통해 바다에서 피서를 즐기는 <할머니의 여름휴가> 등 안녕달 작가의 책들은 지나치기 쉬운 일상의 풍경을 따뜻한 시선과 기발한 상상력으로 풀어내, 읽는 이를 미소 짓게 한다. 이번에는 혼자 남은 할머니와 메리가 빚어내는 시골 풍경을 노랫말처럼 입에 달라붙는 글과 따뜻한 그림체로 풀어낸다.


00504084_20171026.JPG

“집은 안 지키고 꼬랭이만 휘저어 싼다”고 구박하면서도 메리의 새끼를 받아가는 동네 할머니에게 “가끔 괴기도 미야 잘 큰다”고 당부하는 장면을 보면 따뜻한 차 한 모금이 가슴에 퍼지는 기분이다. 쌀포대를 배달해준 슈퍼집 할아버지에게 고맙다는 말 대신 두유 하나를 건네는 할머니의 마음 씀씀이도 시골 풍경 곳곳에 조용히 자리 잡고 있다.


메리가 낳아 동네 곳곳으로 분양된 노랗고, 하얗고, 검은 또다른 ‘메리’들과, 메리가 싸놓은 수북한 똥이 공존하는 시골 마당의 풍경을 보면서 아이들과 “꼬리를 흔들흔들”을 노래하며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책이 될 것 같다. 뽀글뽀글 파마에 몸뻬 바지를 입은 할머니와 수많은 ‘메리’에 대한 기억이 있는 어른들에게도 “할머니와 메리는 하루하루를 어떻게 보냈을까”라는 생각에 잠길 수 있게 만드는 책이기도 하다. 4살 이상.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그림 사계절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12월 7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마지막 히치하이커 외[12월 7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마지막 히치하이커 외

    베이비트리 | 2018. 12. 07

     마지막 히치하이커 어린이·청소년 과학소설에 주는 제4회 한낙원과학소설상 수상 작품집. 인간과 친구가 되기 위해 히치하이킹으로 전국을 돌아다니는 ‘히치봇’ 휴머노이드 몰리오에 가해지는 인간들의 분노와 원망, 한 치의 오차도 없는...

  • 아이들이야말로 작은 영웅아이들이야말로 작은 영웅

    베이비트리 | 2018. 12. 07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마틸다로알드 달 지음, 퀸틴 블레이크 그림, 김난령 옮김/시공주니어(2018)한 작품이 여러 미디어로 거듭 태어나 사랑받는 경우가 있다. 어린이 책 작가 중에는 로알드 달의 작품이 그렇다. 그의 동화는 다...

  • 전 세계 사로잡은 그 게임은 어떻게 탄생했나전 세계 사로잡은 그 게임은 어떻게 탄생했나

    베이비트리 | 2018. 12. 07

    ‘포켓몬스터’ 개발자 이야기마치 게임하듯 즐기는 그림책‘친구들과 함께’가 성공 비결151마리 몬스터의 숲.exe주영상 글, 이영환 그림/씨드북·1만2000원곤충채집을 좋아하는 한 소년이 있었다. 친구들과 어울려 야구나 숨바꼭질 따위를 하기보다 사슴...

  • 엉뚱한 ‘초4’의 ‘한숨 채집’ 모험엉뚱한 ‘초4’의 ‘한숨 채집’ 모험

    권귀순 | 2018. 12. 07

     소녀H신소영 글, 음미하다 그림/고릴라박스·1만2000원심해. ‘마음 심, 바다 해.’ 마음이 바다와 같다는 예쁜 이름을 지닌 이심해. 어느 날 엄마가 운명적인 남자를 만나는 바람에 한씨 성으로 바뀌어 버린다. 한심해. 사람들은 이름을 여섯...

  • [11월 23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작게 듣는다는 것 외[11월 23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작게 듣는다는 것 외

    베이비트리 | 2018. 11. 23

     듣는다는 것-음악으로 듣는 너의 이야기 ‘너머학교 열린교실’ 시리즈. 밴드 허클베리핀의 리더 이기용이 듣는 행위에 담긴 의미를 짚는다. 기아 난민들을 위한 ‘라이브 에이드’ 공연은 음악을 듣는 것과 타인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극적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