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머리 자르기

자유글 조회수 2110 추천수 1 2017.10.29 23:58:40

6살인 아들은 아직도 집에서 머리를 자릅니다.

백일 즈음에 한번, 6개월쯤 빡빡 머리 할 때 한번,

그리고 올 여름에 짧고 예쁘게 잘라보고자 한번,

이렇게 3번 미용실 가보고 나머지는 다 집에서 잘랐지요.

4살 딸도 자주는 아니지만 집에서 종종 잘라주고요.

 

이번 수요일에도 시원하게 잘라줬습니다.

여러 번 바보머리 만든 전적이 있긴 하지만

이제는 잘라놓고 보면 제 눈에는 무난한 것 같습니다.

(배운 적도 없는데 이 정도면 됐지-라며 합리화ㅎㅎ)

 

처음에는 돈 아까워서 잘라주기 시작했는데 조금 크고는 미용실 무섭다고 울기도 했고

이제는 미용실 가도 의젓하게 잘 자르는데 아이가 집에서 엄마가 잘라주면 좋겠다고 하네요.

저도 그런 아들이 귀여워서 본인이 거부하기 전까지는 잘라줄까 합니다.   

KakaoTalk_20171028_144736089.jpg

(주말에 여자친구와 데이트 가서 얼굴에 이런 걸 하고 왔어요^^)

 

 

그런데 그동안 제 아들 머리카락을 자르며 실력을 갈고 닦았다고 생각한 큰아들(남편입니다)이

본인도 집에서 자르겠답니다. 헙!

어떤 결과에도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두달전쯤 잘라줬던 머리입니다.

KakaoTalk_20170820_222354906.jpg

 

 

한동안 제가 컨디션이 안 좋았다가 그 뒤로는 작은 아이가 다치고 아프고 해서 미루고 미뤘는데

남편도 미용실을 가지 않고 버텨서 결국 오늘 다시 잘라줬네요.

사진은 없지만 그냥 무난한 아저씨 머리인데요

머리숱이 많아도 너무 많아서 자르고 또 자르고 1시간 반은 자른 것 같아요.

 

이발비용 만원 아끼고 이만원 들여 배달음식 시켜먹을 수는 없어서

부랴부랴 찜닭 해서 느즈막히 저녁 먹고 바쁜 저녁 시간을 보냈어요.

 

바쁘다 힘들다 미용실 가라 툴툴거릴 때도 있지만

그리고 미용실 가서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보다 모양은 안 나지만

내 가족 머리를 매만지며 이런 시간을 보내는 것도

저에게는 좋은 추억이 되네요.

아이들에게는 이런 시간이 어떤 기억으로 남을지 궁금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02 [자유글] 아기에서 어린이로... [2] 아침 2017-11-28 655
3201 [건강] 아이 안구(흰자)가 엄청나게 부어 놀란 이야기 [2] 아침 2017-11-27 815
3200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674
3199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840
3198 [요리] 춘장을 볶아볶아 짜장 만들기~^^ imagefile 아침 2017-11-22 921
3197 [자유글] [21개월 여아 어머님 중 언어습득 연구 참여자를 구합니다] dummee 2017-11-18 670
3196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929
3195 [요리] 구운계란 만들기 ^^ imagefile 아침 2017-11-16 954
3194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1411
3193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1060
3192 [자유글] 엄마표 놀이 이렇게 해봐요^^ imagefile hyochi88 2017-11-06 634
3191 [요리] 찹쌀가루가 들어간 핫도그 만들기 ^^ imagefile [4] 아침 2017-11-05 2344
3190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789
3189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682
» [자유글] 집에서 머리 자르기 imagefile [2] 아침 2017-10-29 2110
3187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928
3186 [요리] 베이킹이 이렇게 쉽다니~ 통밀 생크림 케이크 imagefile [2] 아침 2017-10-26 967
3185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 디지털 육아> 열린 마음으로 imagefile [5] 강모씨 2017-10-25 1620
3184 [자유글] 엄마의 스트레스 해소법 imagefile [6] 아침 2017-10-24 1208
3183 [자유글] 응급실에서.. 길고 무거웠던 하루 imagefile [5] 아침 2017-10-20 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