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언제, 어떻게 줄까’ 용돈 고민

베이비트리 2017. 10. 17
조회수 1858 추천수 0
윤다옥 교사의 사춘기 성장통 보듬기

‘국민학교’ 시절 학교가 끝나고 친구들과 군것질을 하며 귀가하던 기억이 있다. 100원으로 ‘마이쭈’ 같은 소프트 캔디류 하나와 핫도그나 어묵튀김 하나를 살 수 있었다.

당시 정기적으로 용돈을 받지는 않았다. 필요한 준비물이 있을 때나 비정기적으로 부모님이 여유가 생길 때 얼마씩 주시는 돈을 받아 썼다. 그러다 보니 계획을 세워 사용해본 적은 없었다. 어른이 되어서도 가계부를 제대로 써본 적이 없다.

우리 집 아이들에게도 경제관념이나 용돈 관리를 따로 가르치진 못했다. 어릴 때는 친척들이나 지인들에게 받은 용돈을 아이들 이름의 통장에 넣어줬다. 어느 때부턴가 아이들이 “내 돈 다 쓰는 거 아냐?”라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였다. 통장을 보여주며 좀더 크면 그 돈을 네가 알아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줄 거라고 약속했다. 그때부터 용돈을 주기 시작했다.

용돈을 줄 때는 그 의미를 부모가 먼저 아는 게 필요하다. 정기적으로 용돈을 준다는 것은 아이들에게 선택할 수 있는 자유를 인정하는 것이다. 즉, 자신이 원하는 것을 사고,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는 경제적 여유를 주는 것이다.

이런 기준으로 생각해본다면 용돈은 언제부터 주는 게 좋을지, 또 얼마나 주는 게 적당할지에 대한 답은 그리 어렵지 않게 나온다. 사실 정답은 없다. 각 가정의 경제 형편과 부모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에 따라 규칙을 정하는 거다. 일단 용돈을 줘도 되는 시기는 아이가 돈을 달라고 요구하고, 그 돈을 간수할 수 있을 때라고 한다. 대개 아이들의 사회생활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초등 저학년 무렵이다. 용돈 금액을 정할 때는 아이에게 용돈이 필요한 내용과 액수를 생각해보게 하고 같이 정해야 한다. 우리 집 경제적 사정에 따라서 금액이 바뀔 수 있다는 사실도 알려줘야 한다. 용돈으로 할 수 있는 것의 범위를 정할 때도 교통비, 간식비, 준비물 구입비, 문화비 등에서 어떤 것을 포함할 것인지 의논해야 한다. 우리 집의 경우 교통카드 충전비나 정기적인 준비물 사는 돈은 따로 주다 보니 매달 한 번 주는 용돈 금액은 많지 않다. 처음 얼마간은 일주일에 한 번씩 줬는데, 아이 생활패턴이 그리 소비지향적이지 않았다. 그래서 매달 한 번 주는 것으로 바꿨고 큰 무리가 없었다.

용돈을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하지만 그 책임을 느끼게 하는 것도 필요하다. 특히 사춘기 때는 사고 싶은 것도 많고 액수도 커지기 때문에 부모·자녀 간 갈등이 일어나기 쉽다. 하루에 다 썼다면 그다음 용돈이 충전될 때까지 기다릴 수 있게 해줘야 한다. 자동 충전은 금물이다.

용돈을 주는 것도 관리하는 것도 부모의 의무이며 책임이다. 처음부터 “네가 알아서 관리해”라고 하는 것은 방임이나 마찬가지다. 다른 영역들과 마찬가지로 관리하는 능력을 키워줘야 한다. 이때도 중요한 것은 부모와의 관계와 부모의 지도다. 명확한 제한선과 그 선을 넘었을 때 생기는 결과에 대해 분명하게 알려줘야 한다.

한성여중 상담교사,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노워리 상담넷 소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

    양선아 | 2018. 09. 19

     오찬호 사회학자가 본 과잉·강박 육아뿌리는 가부장제와 성 역할 분업‘일도 안 하면서…, 집에만 있으면서…’눈총 시달리다 차라리 달인 결심‘내 아이를 최고로…’ 존재 증명 나서멋진 소풍도시락 싸면서 뿌듯‘나는, 내 아이는 특별해’ ...

  • 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

    베이비트리 | 2018. 09. 18

    신청자 6만6천명 소득·재산 많아 제외탈락한 가구 월 평균소득은 1205만원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서 한 부부가 9월부터 아동 1명당 월 10만원씩 지급되는 아동수당을 신청하고 있다. 연합뉴스한가위 연휴 직전인 21일, 192만3천여명이 첫...

  • 가짜뉴스 시대의 건전한 의심

    베이비트리 | 2018. 09. 17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요즘 웹 서핑은 거울의 미로를 걷는 것 같다. 왼쪽이 오른쪽으로 보이고, 위아래가 거꾸로 보이기도 한다. 가짜 뉴스가 진짜와 섞여서 소셜미디어를 타고 날아다니고, 주장과 의견이 사실인 것처럼 소리를 높인다. 모든 것...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시행령 개정 10년 미뤄지며건강권 지킬 보건교사 충원교육청 재정·의지에 좌우지역격차 갈수록 벌어져전남·강원·제주·충북 등은초중고 절반에 보건선생님 ‘0’학교에서 넘어졌던 강정원(가명·7)군의 모습. 강기원씨 제공“아이 얼굴뼈가 부러졌는데 5시간 ...

  • ‘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정치BAR_정유경의 오도가도‘육아노동’ 모르는 남성 의원들맞벌이 선호 주거 ‘사치재’ 취급“우리 때는…” 발언, 시대 탓 아닌육아노동 무경험자 고백일 뿐 그래픽-장은영한 국회의원이 저출산의 원인으로 청년들의 ‘가치관’을 지목했다는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