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잠깐이라고… 다 컸다고… 당신의 아이, 집에 혼자 두셨나요?

베이비트리 2017. 10. 11
조회수 2275 추천수 0
혼자 있던 어린이들 화재·추락사고 잇따라
어린이 안전사고 69.1%가 ‘주택’서 발생
“혼자 있는 아이 한국서 흔해, 사실상 방임”
미국·캐나다 등 혼자 있을 수 있는 나이 정해

10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앞에서 어린이가 등교하고 있다. 2017.10.10 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앞에서 어린이가 등교하고 있다. 2017.10.10 연합뉴스

괌에 여행 갔던 법조인 부부가 아이들을 차 안에 둔 채 쇼핑하러 갔다가 체포된 데 이어 서울 구로구 화재로 7살 아이가 혼자 집에 있다가 숨진 사건을 계기로 어린이 방임을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는 우리 사회 문화를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미국이나 캐나다의 일부 주처럼 어린이를 홀로 두지 못하도록 법으로 강제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 ‘어린이 안전사고’, 가정에서 가장 많아 
지난 8일 낮 서울 구로구 개봉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나 혼자 있던 7살 조아무개군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주방 쪽에서 빠르게 번진 불을 채 피하지 못한 조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당시 조군 어머니는 직장에 출근한 상태였고, 아버지는 아이를 집에 홀로 남겨두고 두 시간가량 공원에서 운동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에는 엄마가 장보러 간 사이 6살 남자아이가 아파트 15층에서 떨어져 사망했고, 3월에도 베이비시터가 자리를 비운 사이 어린이가 추락사하는 등 차 안이나 집에 혼자 있던 어린이가 화재·추락 등으로 목숨을 잃거나 다치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2013~2015년 벌어진 어린이 안전사고 7만6845건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장소는 ‘주택’으로 전체의 69.1%(5만3072건)를 차지했다. 안전한 공간으로 여겨지는 가정에서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황옥경 서울신학대 교수(보육학)는 “한국 부모들은 보통 아이가 혼자 밥 먹고 움직일 수 있다면 혼자 집에 둬도 된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매우 위험하다”며 “어린아이에게는 목욕탕이나 부엌 등 일상 공간도 모두 흉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주별 집에 혼자 둘 수 있는 아이 최소 나이. *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미국 주별 집에 혼자 둘 수 있는 아이 최소 나이. *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1분 방치’도 방임…법·제도 개선 함께 가야 
지난해 4월 전남 광주의 특수학교 통학버스에 방치됐다가 숨진 박한음(9)군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국회는 어린이 통학버스 운전자가 운행을 마치고 차에서 내리기 전, 아이들이 모두 내렸는지 확인하도록 강제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아동이 실질적인 신체·정신적 위해를 입지 않는 한 그 외의 아동방치 행위 자체는 법률 규제의 사각지대에 있다.

아동보호 전문가들은 아이를 홀로 ‘잠깐’ 방치하는 것도 방임으로 봐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김정미 굿네이버스 아동권리사업본부장은 “아이가 집에 혼자 있는 것은 한국 사회에서 매우 일반화되어 있지만, 사실상 방임”이라며 “영아나 유아는 특히 위험하다. 법으로 명확히 기준을 정해 제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어쩔 수 없이 아이가 혼자 있는 경우가 생기는 맞벌이 부부나 한부모 가정 등을 위해 돌봄서비스와 같은 사회보장 체계가 촘촘히 마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선영 건양대 교수(아동보육학)도 “아동 안전사고의 대부분은 어른이 옆에만 있어도 예방할 수 있다. 아이를 차량에 홀로 둔 부모를 처벌하는 등 법적 조처가 있다면 사고 예방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국가는 어린이 혼자 집에 둘 수 있는 최소 나이를 법으로 강제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노스캐롤라이나·메릴랜드주 8살, 뉴멕시코·오리건주 10살, 일리노이주 14살 등이다. 캐나다는 13개 주 가운데 3개 주가 12~16살 이하 아동을 혼자 둘 경우 처벌하고 있다.


관련기사

황금비 신민정 임재우 기자 withbe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소셜로봇은 아이들의 좋은 친구가 될 수 있을까”“소셜로봇은 아이들의 좋은 친구가 될 수 있을까”

    베이비트리 | 2017. 12. 12

    구본권의 디지털 프리즘_미국서 감정소통 소셜로봇 경쟁사용자와 감성적 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소셜로봇이 인간 감정과 관계에 끼칠 영향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사진 지보 제공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지난달 아이폰텐(X) 등 올해의 발명...

  • 유시민 “남는 초등교실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올렸다유시민 “남는 초등교실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올렸다

    베이비트리 | 2017. 12. 12

    문재인 대통령 보육정책에 힘 실어주기 위한 뜻으로 풀이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노무현 재단 제공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청와대 누리집 국민청원 코너에 직접 청원 글을 올려 남는 초등학교 교실을 활용해 공공보육시설 ...

  • 몸은 시가에 가까워도 마음은 처가에몸은 시가에 가까워도 마음은 처가에

    베이비트리 | 2017. 12. 12

    통계청 ‘한국의 사회동향 2017’시가와 가까이 사는 비중 높지만연락빈도·지원비율 처가쪽 높아져시댁 부모와 같이 살거나 가까운 거리에 사는 부부의 비중이 여전히 높은 편이지만, 연락을 자주하거나 실질적인 지원을 주고받는 등 긴밀한 관계를 ...

  • 아이들 밥그릇 핑계 대며 싸우는 ‘경남도’ 어른들아이들 밥그릇 핑계 대며 싸우는 ‘경남도’ 어른들

    베이비트리 | 2017. 12. 11

    경남 도·교육청-도의회, 무상급식비 분담 비율 두고 마찰시민단체 “자유한국당 도의원들은 정치놀음 중단하라” ‘친환경무상급식지키기 경남운동본부’는 11일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도 기관별 무상급식비 분담 비율과 관련해 집행부인 경남도와 도교...

  • “우리 소리를 배우고 싶다고?”“우리 소리를 배우고 싶다고?”

    베이비트리 | 2017. 12. 11

    대전연정국악원 초·중생 겨울방학 강습해금, 가야금, 설장구, 전래동요·민요 등11~14일 접수, 내년 1월8~19일 실시대전시립연정국악원은 겨울방학을 맞아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설장구, 해금, 가야금, 민요 강습을 연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제공겨울방학을...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