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3800-1.JPG

 

 나는 엄마 없이 못 살아. 서울 가지마.”

 

바다가 잠자리에서 내 손을 꼭 잡고 말했다.

 

서울 수업에 가는 비행기 표 발권을 해놓고도

바다 때문에 가야되나 말아야 되나 계속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

바다의 이 말을 듣고 결정을 내렸다.

가지 말자. 바다를 더 힘들게 하지 말자.’

 

작년 9개월 동안 바다는 내가 한 달에 한두 번

표현예술치료 공부를 하러 서울에 갔을 때마다

많이 울고 화를 냈다.

내가 전화로 보고 싶다고 말을 하면

그러니까 빨리 와! 지금 당장 와!”하고 소리를 쳤다.

 

너무 미안했지만 그만두고 싶지가 않아서

바다를 달래고 설득하며 공부를 계속했고

우여곡절 끝에 수료를 했는데

올 해 다시 그 수업이 시작된 것이다.

 

아쉽지만 수업 참여를 1년간 미뤄야겠다고

선생님께 연락을 드리고 마음을 접었다.

 

그런데 그 날 이후 점점 내 얼굴에 미소가 사라지기 시작했다.

삶의 에너지가 다 빠져나간 느낌이고

뭘 먹어도, 뭘 하고 놀아도 허전했다.

 

분명히 지금쯤 기분이 좋아야 되는데? 하는 순간에도

껍질만 남은 몸을 가지고 그냥 앉아있는 기분이었다.

 

왜 이러지?

뭐가 빠져나간 이 느낌은 뭐지?

지쳤나?

심심한가?

생각하던 중에

아하... 감이 왔다.

 

나에게 너무 중요한 것을 놓아버려서 그렇구나.

 

사람들과 함께

춤을 추고,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고, 소리를 내고, 이야기를 하는

그 시간이 내 생명에 힘을 불어넣는 시간이었구나.

 

나는 지금 힘을 받을 곳이 필요하다.

 

관절염 때문에 힘든 몸을 이끌며

두 아이를 야무지게 키우고 싶어 부단히 애쓰는 나를 위한

깊고 진한 시간이 필요하다.

 

내가 정한 우리 집 가훈이

가족 구성원 모두의 욕구를 존중한다.’인데

바다의 강한 욕구 표현 때문에 내 욕구를 단 번에 내려놓은 것이

문제였던 것 같다.

 

그 결정도 바다를 더 힘들게 하고 싶지 않은

나의 욕구에서 나온 것이지만

춤을 추고 싶은 것 또한 아주 중요한 욕구였던 것이다.

 

다음 수업까지 한 달이 남았다.

바다 손에 다시 깍지를 끼고 나의 이런 이야기를 다 털어놓아야겠다.

내 마음과 바다의 마음이 열려 잘 섞일 수 있으면 좋겠다.

 

아이들을 사랑하는 만큼

내가 나를 사랑하고 느낄 수 있는 시간이

지금 나에게 절실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세 살 난 바다와 한 살의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43706/cb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59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육아, 엄마식 아빠식 imagefile [6] 박진현 2017-10-10 1965
19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런 제사, 어떨까? imagefile [3] 신순화 2017-10-10 3933
195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외로운 이유...관계의 깊이 imagefile [2] 강남구 2017-10-10 1997
195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빠를 부탁해 image [1] 정은주 2017-10-09 3006
1955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즐거운 나의 집 imagefile 서이슬 2017-10-07 1151
195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두물머리에서 imagefile [3] 정은주 2017-10-01 1455
195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와 함께 한 첫 초등운동회 imagefile 홍창욱 2017-10-01 1461
1952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매일 엄마와 이별하는 아이들 imagefile 안정숙 2017-09-27 2305
195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는 서로 만나 무얼 버릴까 imagefile 신순화 2017-09-25 3105
195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비상이 발생했습니다." imagefile [2] 강남구 2017-09-24 4265
194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왜 낳은사람이 꼭 키워야 하지? image [2] 정은주 2017-09-22 1484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너를 사랑하는 만큼 나를 사랑하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9-21 1423
1947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커다란 나무가 필요한 이유 imagefile [2] 서이슬 2017-09-20 2302
194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아서 하는 공부 imagefile [1] 신순화 2017-09-19 3565
194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우리 가문의 격세유전 imagefile [1] 정은주 2017-09-18 3668
1944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맞벌이 일주일 만에 걸린 대상포진 imagefile [3] 박진현 2017-09-14 1872
194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의 생생한 글쓰기 imagefile [2] 윤영희 2017-09-13 3132
194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7편] 이 여름이 다~ 가기 전에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7-09-12 1215
1941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일상, 제일 먼저 지켜야 하는 것 imagefile [8] 안정숙 2017-09-12 2445
194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가장 예기치 못한 사건, 노년 imagefile [2] 정은주 2017-09-11 2934

Q.분유를 안 먹는 아이.. 도와주세요!

안녕하세요. 이제 200일이 좀 지난 쌍둥이엄마입니다.아이들이 분유를 너무 먹지 않아 힘이 듭니다. 조언을 부탁 드...

RSS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