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육아에 '평등육아 일기'를 쓰고 있는 박진현입니다.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한 윤슬이가 소아암 친구들에게 머리카락을 기증하기 위해 친구들이 여자 같다고 놀리는데도 불구하고 꿋꿋하게 머리를 기르는 이야기를 지난 6월 속닥속닥 게시판에 올렸어요.

그 글을 보고 kbs1 감성다큐 '고맙습니다' 작가한테서 연락이 와서  8월에 촬영을 했어요.

오늘(21일) 밤 10시30분, '내 머리가 자라면'이라는 제목으로 방영을 해요.

5분짜리 짧은 프로그램이에요. 어떻게 나올지는 우리도 아직 몰라요. ^^

아이들 재우고 난 시간이니 베이비트리 엄마, 아빠들 보시라고 글 올립니다.

 

[프로그램 안내]  kbs1 감성툰 '고맙습니다 - 내 머리가 자라면' 

단발머리 제주소년 8살 박윤슬 군. 친구들이 여자 같다고 놀리고 의아하게 쳐다봐도 8개월 간 꿋꿋하게 머리를 기르는 사연은 무엇일까? 윤슬이가 머리를 기르겠다고 나선 건 올해 초 TV 프로그램에서 소아암 환우들을 본 후다. 머리를 25cm까지 길러 소아암 친구에게 가발로 선물하겠다는 기특한 이유로 머리를 기르고 있는 것. 3년 전 서울생활을 정리하고 제주도에 정착한 윤슬이네 부모님은 부쩍 윤슬이와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졌다. 윤슬이가 좋은 대학에 가기보단,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공감하는 사회적 감수성이 깊은 사람으로 자라길 바란다는 윤슬이네 부모님. 기특하고 대견한 생각을 하며 자라는 윤슬이를 향한 부모님의 고마운 마음을 들어본다.

http://smart.kbs.co.kr/tv/sisa/thankyou/view/preview/2571282_131476.html

 

[요거는 지난 6월말 베이비트리에 썼던 글]

http://babytree.hani.co.kr/31729739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박진현
제주에서 8살, 4살 아들을 키우는 아빠입니다. 육아휴직도 두 번 했습니다. 4년 전에 각박한 서울을 떠나 제주로 왔습니다. 가족과 함께하는 삶을 살고자 벌인 일입니다. 우리 부부의 좌우명은 평등육아입니다. 사실 아내가 먼저 외치기 시작한 좌우명이지만, 저도 동의합니다. 진짜입니다.
이메일 : hyunbaro@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equa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43667/42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윤슬이가 머리 기르는 사연이 오늘 kbs 다큐 '고맙습니다'에 나와요 [2] 박진현 2017-09-21 649
3228 [자유글] 엄마가 먼저 imagefile [4] 아침 2017-09-19 719
3227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468
3226 [책읽는부모] 하늘을 나는 모자 imagefile [2] hawoo7 2017-09-18 623
3225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디지털육아를 읽고.. image [4] newturn1986 2017-09-13 661
3224 [요리] 달콤 맛탕 비결은? imagefile [1] yahori 2017-09-12 432
3223 [자유글] 그랜드애플 센텀점에 돌잔치 답사다녀왔어요. imagefile mylee810228 2017-09-07 617
3222 [건강] <굿바이아토피강좌> 환절기 심한 기온차로 심해지는 비염 천식 아토피, 생활속관리버배우기 imagefile kkebi33 2017-09-06 659
3221 [선배맘에게물어봐] 놀이터에서 [6] 푸르메 2017-09-06 1017
3220 [자유글] 정치하는 엄마들이 스토리펀딩을 하네요~ 양선아 2017-08-31 596
3219 [자유글] 마주이야기 3 [4] 푸르메 2017-08-29 746
3218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2] 푸르메 2017-08-29 732
321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네가 왔구나 [11] 난엄마다 2017-08-29 722
3216 [자유글] 엄마가 노키즈존을 만났을 때 [1] 베이비트리 2017-08-28 605
3215 [책읽는부모] [리뷰]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 [2] octhy24 2017-08-28 583
3214 [책읽는부모] 2017 인디고 교육 포럼 Doing Democracy - 정의와 평화를 위한 희망의 목소리 image indigo2828 2017-08-26 540
3213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우리 엄마는 해녀가 아니다 imagefile [4] 강모씨 2017-08-23 936
3212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562
3211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756
3210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514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