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먼저

자유글 조회수 723 추천수 1 2017.09.19 17:43:16

"엄마, 내 입에 꿀벌이 다녀갔나봐요!"

 

갓한 냄비밥을 먹으며 6살 아이가 이렇게 말합니다.

밥이 꿀맛이라더니 입에 꿀벌이 다녀간 것 같다고 표현하네요.

삼시세끼 밥 하느라 아이고 소리 나오던 제 뼈마디가 한번에 부드러워지는 것 같습니다.

 

남자 아이치고는 부산스럽지 않고 누구에게나 다정하고 말도 조곤조곤 예쁘게 하던 녀석이

6살 되면서 엄마 눈을 쏘아보고, 엄마 자존심 깎아내릴만한 얘기를 골라하며

엄마에게 당혹감과 좌절을 안겨주었었지요.

 

그러면 안 된다고 조근조근 가르쳐도 보고 불같이 화도 내보다가

요즘에는 칭찬을 많이 해주고 있어요.

 "우리 강아지 입에서 나오는 말은 어쩜! 꽃 같이 예쁘구나~ 엄마 마음이 꽃밭이 된 것 같아!"

(오글거려서 오그라드는 손발가락 펴가며) 칭찬을 하면

"엄마의 말도 햇님처럼 예뻐요. 내 마음이 환하게 밝아져요."라며 화답하네요

 

엄마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매일 새로운 시적인 표현을 궁리하고 있나봐요.

내 삶이, 내 행동이 아이에게 가장 좋은 가르침이 된다는 걸 다시 한번 느껴요

 



엄마도 아들도 행복한 가을입니다..^^

KakaoTalk_20170919_17352934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29 [자유글] 윤슬이가 머리 기르는 사연이 오늘 kbs 다큐 '고맙습니다'에 나와요 [2] 박진현 2017-09-21 660
» [자유글] 엄마가 먼저 imagefile [4] 아침 2017-09-19 723
3227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486
3226 [책읽는부모] 하늘을 나는 모자 imagefile [2] hawoo7 2017-09-18 632
3225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디지털육아를 읽고.. image [4] newturn1986 2017-09-13 672
3224 [요리] 달콤 맛탕 비결은? imagefile [1] yahori 2017-09-12 442
3223 [자유글] 그랜드애플 센텀점에 돌잔치 답사다녀왔어요. imagefile mylee810228 2017-09-07 639
3222 [건강] <굿바이아토피강좌> 환절기 심한 기온차로 심해지는 비염 천식 아토피, 생활속관리버배우기 imagefile kkebi33 2017-09-06 665
3221 [선배맘에게물어봐] 놀이터에서 [6] 푸르메 2017-09-06 1029
3220 [자유글] 정치하는 엄마들이 스토리펀딩을 하네요~ 양선아 2017-08-31 604
3219 [자유글] 마주이야기 3 [4] 푸르메 2017-08-29 757
3218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2] 푸르메 2017-08-29 756
321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네가 왔구나 [11] 난엄마다 2017-08-29 731
3216 [자유글] 엄마가 노키즈존을 만났을 때 [1] 베이비트리 2017-08-28 615
3215 [책읽는부모] [리뷰]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 [2] octhy24 2017-08-28 594
3214 [책읽는부모] 2017 인디고 교육 포럼 Doing Democracy - 정의와 평화를 위한 희망의 목소리 image indigo2828 2017-08-26 552
3213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우리 엄마는 해녀가 아니다 imagefile [4] 강모씨 2017-08-23 964
3212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568
3211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769
3210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518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