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먼저

자유글 조회수 497 추천수 1 2017.09.19 17:43:16

"엄마, 내 입에 꿀벌이 다녀갔나봐요!"

 

갓한 냄비밥을 먹으며 6살 아이가 이렇게 말합니다.

밥이 꿀맛이라더니 입에 꿀벌이 다녀간 것 같다고 표현하네요.

삼시세끼 밥 하느라 아이고 소리 나오던 제 뼈마디가 한번에 부드러워지는 것 같습니다.

 

남자 아이치고는 부산스럽지 않고 누구에게나 다정하고 말도 조곤조곤 예쁘게 하던 녀석이

6살 되면서 엄마 눈을 쏘아보고, 엄마 자존심 깎아내릴만한 얘기를 골라하며

엄마에게 당혹감과 좌절을 안겨주었었지요.

 

그러면 안 된다고 조근조근 가르쳐도 보고 불같이 화도 내보다가

요즘에는 칭찬을 많이 해주고 있어요.

 "우리 강아지 입에서 나오는 말은 어쩜! 꽃 같이 예쁘구나~ 엄마 마음이 꽃밭이 된 것 같아!"

(오글거려서 오그라드는 손발가락 펴가며) 칭찬을 하면

"엄마의 말도 햇님처럼 예뻐요. 내 마음이 환하게 밝아져요."라며 화답하네요

 

엄마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매일 새로운 시적인 표현을 궁리하고 있나봐요.

내 삶이, 내 행동이 아이에게 가장 좋은 가르침이 된다는 걸 다시 한번 느껴요

 



엄마도 아들도 행복한 가을입니다..^^

KakaoTalk_20170919_17352934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43 [자유글] 응급실에서.. 길고 무거웠던 하루 updateimagefile [2] 아침 2017-10-20 71
324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74
3241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2기 신청합니다. kolmani 2017-10-16 127
324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12기 신청합니다 :) eyejoayo 2017-10-16 92
3239 [자유글] 저희 집 첫 보드게임, 생쥐만세 image [2] 아침 2017-10-15 157
3238 [자유글] 6세 아들의 첫사랑과 헤어짐 imagefile [3] 아침 2017-10-11 201
323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신청합니다. elpis0319 2017-10-10 276
3236 [요리] 처치 곤란인 푹 익은 바나나가 있다면~ 바나나 팬케이크 ^^ imagefile [4] 아침 2017-10-08 433
323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지원합니다 bonny1223 2017-10-07 158
323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minseo0819 2017-10-03 406
3233 [가족]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imagefile [1] yahori 2017-09-29 419
3232 [자유글] 아직 수욜.. qowp32 2017-09-27 222
3231 [자유글] 추석 얼마 안남아 그런지.. 월요병 심하네요 ㅠ qowp32 2017-09-25 222
3230 [건강] 가을, 몸속 바디버든을 줄이기 위한 건강교육!! file kkebi33 2017-09-25 230
3229 [자유글] 윤슬이가 머리 기르는 사연이 오늘 kbs 다큐 '고맙습니다'에 나와요 [2] 박진현 2017-09-21 384
» [자유글] 엄마가 먼저 imagefile [4] 아침 2017-09-19 497
3227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222
3226 [책읽는부모] 하늘을 나는 모자 imagefile [2] hawoo7 2017-09-18 423
3225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디지털육아를 읽고.. image [4] newturn1986 2017-09-13 444
3224 [요리] 달콤 맛탕 비결은? imagefile [1] yahori 2017-09-12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