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사진자서전을 만들기 위해 옛 앨범을 뒤적이던 중
한 사진에 눈길이 머물렀다.
20대의 아버지 사진이었다.
예전엔 한 번도 자세히 보지 않았던 모습을 찬찬히 들여다 보았다.
희로애락이 새겨지지 않은 무구한 젊음이 거기 있었다.

 

반 세기를 건너뛰어 내 기억 속 아버지를 생각한다.
늘 분노지수가 높고 권위적인 데다
아내와 며느리한테 함부로 대했던 아버지가 나는 싫었다.
그러나 돌아가신 후 하나씩 되새겨 보니
내가 영향 받은 것이 참 많다.

 

자녀 교육에 모든 것을 쏟아 부었던 어머니와 달리
우리가 진로를 택할 때 아버지는 한 번도 조언을 한 적이 없었다.
다엘을 입양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내 입양의사를 말씀 드렸을 때 아버지는
‘네 뜻대로 하라’는 한 마디와 함께 잘 알아보고 하라는 당부만 했다.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긍정적인 면은
중요한 일에 망설이지 않고 뛰어드는 기질이다.
인생의 큰 선택 앞에 겁을 내거나
사람을 사귈 때 손익계산을 하거나
얕게 머리 쓰는 것을 싫어한 건 아버지의 특징이었다.

 

아버지의 단점 중 내가 싫어하면서 닮은 것도 많다.
독단적이고 권위적인 모습이 내게 보일 때,
사소한 일에 벌컥벌컥 화를 낼 때,
스스로를 다잡는다. 이래선 안 된다고….

 

말년까지 늘 자신만만하고 오만했던 아버지에게
우리가 장난스레 복수를 했던 일이 있다.
수능시험의 국어 문제가 어려워졌다고 동생과 얘길 하는 중에
옆에서 아버지가 끼어들었다.
“국어 문제 그런 게 뭐가 어렵냐. 내가 풀어도 만점 받을 수 있겠다.”

 

동생과 내가 발끈 해서 직접 문제를 풀어보시라고 했다.
우리는 일부러 어려운 문제를 골라 지문을 읽고 아버지에게 문제를 냈다.
그런데 일이 났다.
한 문제, 두 문제…모두 다 정답을 맞추시는 거였다.
당황한 우리는 서로 눈짓을 주고 받은 후 짐짓 말했다.
“다 틀렸어요. 맞추지도 못하면서 왜 큰 소리를…”
아버지는 우리의 시선을 외면했지만 별로 굴하지 않는 눈치였다.

 

‘늦게 핀 꽃봉오리가 탐스럽다’라는 조금 특이한 교육관을
아버지는 많이 드러냈다.
어린 아이가 너무 영악스럽거나 튀는 행동을 하면
아이답지 못하다고 몹시 싫어했다.
그래서인지 우리 삼 남매는 또래보다 어수룩하게 자랐다.
결혼도 모두가 적령기라 불리는 시기를 훌쩍 넘겨서
부모의 뜻과는 전혀 다른 배우자를 택했고
사회적 명예나 권력과는 거리가 먼 삶을 살고 있다.

 

늦게 핀 꽃봉오리가 탐스러운 게 아니라
피자마자 질 때가 됐다고 우리끼리 우스개 소릴 했지만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하면 가슴 한 켠이 저릿하다.
한 번도 제대로 사랑하며 소통하는 법을 몰랐고
자신의 상처는 철저히 혼자서만 갖고 가셨다.

 

예민하고 섬세한 성향의 아버지는 젊은 나이에 전쟁을 겪은 후
아픔을 치유하거나 드러내지 못한 채 오랜 세월을 살아야 했다.
유난히 소리에 민감해서 우리가 실수로 뭔가를 떨어뜨리기라도 하면
불 같이 화를 냈던 아버지의 두려움과 상처를 생각하니
새삼 마음이 아프다.

 

그러나 가문의 영광으로 내려오는 일화는 나를 웃음 짓게 한다.
예전 아버지의 고향마을에 어르신들로 구성된 일종의 팬클럽(?)이 있어서
아버지가 밖에 나갈 때마다 찬사를 보냈다고 한다.
물론 확인할 길 없는 얘기다.
과장법은 우리 집안 특징이기도 하기에.

 

어쨌든 부모님 두 분 다 외모가 눈에 띄어서
우리 삼 남매가 태어날 때 주변 사람들의 기대가 컸다고 한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태어나는 아이마다 외모가 너무 평범해서 주변의 실망을 불러왔다.
이 때 나의 할머니가 명언을 남겼다.
“이 고장이 아무래도 좋은 인물을 낳지 못하는 곳인가 보다.”
풍수지리까지 동원하여 유전자의 미스터리를 풀고자 했던
우리 조상의 지혜가 돋보이는 한 말씀이다.

 

아버지의 큰 키 대신 어머니의 아담한 키를,
어머니의 예체능 감각 대신 아버지의 무딘 운동신경을,
두 분의 미모(?) 대신 평범한 외모를 나는 물려받았다.
그러나 희망은 있다.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격세유전(?)의 기미가 보이는 것이다.


다엘이 두 분의 장점을 모아서 닮아가고 있다. 

아버지도 하늘에서 기뻐하실 것이다.

 

아버지,,.jpg » 아버지의 20대 시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42996/e1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우리 가문의 격세유전 imagefile [1] 정은주 2017-09-18 4243
1944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맞벌이 일주일 만에 걸린 대상포진 imagefile [3] 박진현 2017-09-14 2434
194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의 생생한 글쓰기 imagefile [2] 윤영희 2017-09-13 3725
194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7편] 이 여름이 다~ 가기 전에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7-09-12 1665
1941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일상, 제일 먼저 지켜야 하는 것 imagefile [8] 안정숙 2017-09-12 3047
194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가장 예기치 못한 사건, 노년 imagefile [2] 정은주 2017-09-11 3370
19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짜증과 예술사이 imagefile [4] 신순화 2017-09-10 2814
193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첫 교통봉사 imagefile [5] 홍창욱 2017-09-10 2170
1937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분리된 세계 저쪽 imagefile [10] 서이슬 2017-09-10 3072
1936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아내가 복직을 했다 imagefile [6] 박진현 2017-09-07 3637
193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매미와 아들 imagefile [3] 윤영희 2017-09-04 2140
193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보이지 않는 것들이 우리를 이룬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09-01 3526
193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엄마, 기자 계속 해야하지?" imagefile [9] 양선아 2017-09-01 5199
1932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엄마면서 아빠이고 학생 imagefile [6] 강남구 2017-09-01 3533
193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적이냐 친구냐를 부모에게 배우는 아이들 imagefile [1] 최형주 2017-08-30 1823
193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 이래서 생방송이 힘들구나. imagefile [2] 홍창욱 2017-08-30 1579
192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어쩌다 요리왕의 왕짜증 imagefile [4] 양선아 2017-08-30 4175
192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조금 다른 종점 여행 imagefile [7] 서이슬 2017-08-30 2275
192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미친 말과 똥 거미 imagefile [3] 정은주 2017-08-28 2447
192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과 마음도 함께 따릉따릉 imagefile [2] 양선아 2017-08-24 3447

Q.만5세여아 친구집착. 일상생활에 영향을 줘요

지난 12월에 만5세가 된 여아입니다. (곧 유치원 7세반이 됩니다). 저는 전업주부(40대 후반).아이는 만3세때 불안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