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사진자서전을 만들기 위해 옛 앨범을 뒤적이던 중
한 사진에 눈길이 머물렀다.
20대의 아버지 사진이었다.
예전엔 한 번도 자세히 보지 않았던 모습을 찬찬히 들여다 보았다.
희로애락이 새겨지지 않은 무구한 젊음이 거기 있었다.

 

반 세기를 건너뛰어 내 기억 속 아버지를 생각한다.
늘 분노지수가 높고 권위적인 데다
아내와 며느리한테 함부로 대했던 아버지가 나는 싫었다.
그러나 돌아가신 후 하나씩 되새겨 보니
내가 영향 받은 것이 참 많다.

 

자녀 교육에 모든 것을 쏟아 부었던 어머니와 달리
우리가 진로를 택할 때 아버지는 한 번도 조언을 한 적이 없었다.
다엘을 입양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내 입양의사를 말씀 드렸을 때 아버지는
‘네 뜻대로 하라’는 한 마디와 함께 잘 알아보고 하라는 당부만 했다.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긍정적인 면은
중요한 일에 망설이지 않고 뛰어드는 기질이다.
인생의 큰 선택 앞에 겁을 내거나
사람을 사귈 때 손익계산을 하거나
얕게 머리 쓰는 것을 싫어한 건 아버지의 특징이었다.

 

아버지의 단점 중 내가 싫어하면서 닮은 것도 많다.
독단적이고 권위적인 모습이 내게 보일 때,
사소한 일에 벌컥벌컥 화를 낼 때,
스스로를 다잡는다. 이래선 안 된다고….

 

말년까지 늘 자신만만하고 오만했던 아버지에게
우리가 장난스레 복수를 했던 일이 있다.
수능시험의 국어 문제가 어려워졌다고 동생과 얘길 하는 중에
옆에서 아버지가 끼어들었다.
“국어 문제 그런 게 뭐가 어렵냐. 내가 풀어도 만점 받을 수 있겠다.”

 

동생과 내가 발끈 해서 직접 문제를 풀어보시라고 했다.
우리는 일부러 어려운 문제를 골라 지문을 읽고 아버지에게 문제를 냈다.
그런데 일이 났다.
한 문제, 두 문제…모두 다 정답을 맞추시는 거였다.
당황한 우리는 서로 눈짓을 주고 받은 후 짐짓 말했다.
“다 틀렸어요. 맞추지도 못하면서 왜 큰 소리를…”
아버지는 우리의 시선을 외면했지만 별로 굴하지 않는 눈치였다.

 

‘늦게 핀 꽃봉오리가 탐스럽다’라는 조금 특이한 교육관을
아버지는 많이 드러냈다.
어린 아이가 너무 영악스럽거나 튀는 행동을 하면
아이답지 못하다고 몹시 싫어했다.
그래서인지 우리 삼 남매는 또래보다 어수룩하게 자랐다.
결혼도 모두가 적령기라 불리는 시기를 훌쩍 넘겨서
부모의 뜻과는 전혀 다른 배우자를 택했고
사회적 명예나 권력과는 거리가 먼 삶을 살고 있다.

 

늦게 핀 꽃봉오리가 탐스러운 게 아니라
피자마자 질 때가 됐다고 우리끼리 우스개 소릴 했지만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하면 가슴 한 켠이 저릿하다.
한 번도 제대로 사랑하며 소통하는 법을 몰랐고
자신의 상처는 철저히 혼자서만 갖고 가셨다.

 

예민하고 섬세한 성향의 아버지는 젊은 나이에 전쟁을 겪은 후
아픔을 치유하거나 드러내지 못한 채 오랜 세월을 살아야 했다.
유난히 소리에 민감해서 우리가 실수로 뭔가를 떨어뜨리기라도 하면
불 같이 화를 냈던 아버지의 두려움과 상처를 생각하니
새삼 마음이 아프다.

 

그러나 가문의 영광으로 내려오는 일화는 나를 웃음 짓게 한다.
예전 아버지의 고향마을에 어르신들로 구성된 일종의 팬클럽(?)이 있어서
아버지가 밖에 나갈 때마다 찬사를 보냈다고 한다.
물론 확인할 길 없는 얘기다.
과장법은 우리 집안 특징이기도 하기에.

 

어쨌든 부모님 두 분 다 외모가 눈에 띄어서
우리 삼 남매가 태어날 때 주변 사람들의 기대가 컸다고 한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태어나는 아이마다 외모가 너무 평범해서 주변의 실망을 불러왔다.
이 때 나의 할머니가 명언을 남겼다.
“이 고장이 아무래도 좋은 인물을 낳지 못하는 곳인가 보다.”
풍수지리까지 동원하여 유전자의 미스터리를 풀고자 했던
우리 조상의 지혜가 돋보이는 한 말씀이다.

 

아버지의 큰 키 대신 어머니의 아담한 키를,
어머니의 예체능 감각 대신 아버지의 무딘 운동신경을,
두 분의 미모(?) 대신 평범한 외모를 나는 물려받았다.
그러나 희망은 있다.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격세유전(?)의 기미가 보이는 것이다.


다엘이 두 분의 장점을 모아서 닮아가고 있다. 

아버지도 하늘에서 기뻐하실 것이다.

 

아버지,,.jpg » 아버지의 20대 시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42996/2a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65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아픈 아내를 사랑할 때, 어느 부부의 이야기 updateimagefile [1] 강남구 2017-10-21 252
19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를 일깨우는 꼬마 시인 imagefile [3] 신순화 2017-10-17 804
1963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다르다고 이상한 것이 아니다 imagefile [2] 서이슬 2017-10-16 1259
196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 선택권 주고 욕심 줄이고 imagefile [6] 양선아 2017-10-16 1483
19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빨래, 그래도 별 탈 없다 imagefile [3] 신순화 2017-10-12 1315
1960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육아, 엄마식 아빠식 imagefile [6] 박진현 2017-10-10 1196
195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런 제사, 어떨까? imagefile [3] 신순화 2017-10-10 3048
1958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외로운 이유...관계의 깊이 imagefile [2] 강남구 2017-10-10 952
195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빠를 부탁해 image [1] 정은주 2017-10-09 2249
1956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즐거운 나의 집 imagefile 서이슬 2017-10-07 536
195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두물머리에서 imagefile [3] 정은주 2017-10-01 764
195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와 함께 한 첫 초등운동회 imagefile 홍창욱 2017-10-01 695
1953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매일 엄마와 이별하는 아이들 imagefile 안정숙 2017-09-27 1526
195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는 서로 만나 무얼 버릴까 imagefile 신순화 2017-09-25 2332
195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비상이 발생했습니다." imagefile [2] 강남구 2017-09-24 3309
195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왜 낳은사람이 꼭 키워야 하지? image [2] 정은주 2017-09-22 824
194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너를 사랑하는 만큼 나를 사랑하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9-21 777
194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커다란 나무가 필요한 이유 imagefile [1] 서이슬 2017-09-20 1735
194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아서 하는 공부 imagefile [1] 신순화 2017-09-19 2250
»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우리 가문의 격세유전 imagefile [1] 정은주 2017-09-18 3043

Q.놀이터에서 아직도 엄마손을 잡고 다니는 아이.

안녕하세요 38개월 딸을 둔 엄마 입니다.엄마가 본 저희딸은 약간 내향적인듯 싶습니다.낯선 환경 낯선 사람에 대한...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