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심심해? 심심한 걸 즐겨봐!

양선아 2017. 09. 15
조회수 830 추천수 0
심심한 게 뭔지 생각하는 아이
별 이유 없이 구덩이 파는 아이
아이들의 심심함을 다룬 두 책

150538674056_20170915.JPG
 

심심해 심심해 - 요시타케 신스케 글·그림, 고향옥 옮김/주니어김영사·1만2000원
구덩이 - 다나카와 슌타로 글, 와다 마코토 그림, 김숙 옮김/북뱅크·1만2000원

일본의 유명 작가 두 명의 책이 동시 출간됐다. 한 권은 요시타케 신스케의 <심심해 심심해>이고, 또 다른 책은 다니카와 슌타로의 <구덩이>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최근 몇 년 새 일본에서 그림책만 내면 베스트셀러에 등극하는 그림책계의 새 아이콘이다. 일러스트레이터 출신인 요시타케는 <이게 정말 사과일까?>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고, 올해는 <벗지 말걸 그랬어>로 볼로냐 라가치상도 받았다.

그의 이번 책은 심심함이 주제다. 텔레비전도, 장난감도 다 지겨워진 한 아이가 너무 심심해한다. 소파 위에서 이리저리 뒹굴고, 바닥에 벌러덩 드러누워 본다. 심심한 아이는 급기야 ‘심심하다는 게 뭐지?’라는 생각까지 하게 된다. 아이는 심심하지 않은 상태, 재밌는 것을 찾아 나선다. 평소와 다르게 옷도 입어보고, 자리를 바꿔 앉아도 본다. 그렇게 아이의 ‘생각 놀이’는 계속 이어진다. 세상에서 제일 재미없는 놀이공원도 상상해보고, 심심하다는 말은 누가 먼저 만들어냈는지도 궁금해한다. 그러다 아이는 놀라운 사실을 발견한다. 심심하고 재미없는 것들에 대해 생각해보니까 재밌다는 사실을!

00503515_20170914.JPG
00503519_20170914.JPG

요시타케 신스케가 40대 신진 작가라면, <구덩이>를 쓴 다니카와 슌타로는 아흔이 다 된 일본의 대표적인 국민 시인이다. <우주소년 아톰> <하울의 움직이는 성> 등 애니메이션 주제가를 작사한 그는 시를 쓰면서 섬세한 감수성과 담백한 언어로 그림책 작업도 해왔다. 이번에 한국에서 출간된 책은 1976년에 나온 그의 대표작으로 40년이 넘도록 일본에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구덩이>의 주인공 히로도 심심하다. 히로는 아무 할 일이 없어 갑자기 구덩이를 파기 시작한다. 엄마도, 여동생, 친구도 모두 묻는다. “뭐 해?” “뭐 할 거야?” 아이는 자기가 왜 그 구덩이를 파는지 이유를 모른다. 그냥 구덩이를 판다. 더 깊게, 더 깊게. 구덩이를 깊게 판 아이는 ‘자신만의 구덩이’에 앉아 하늘을 본다. 그 구덩이에서 본 하늘은 그 어느 때보다도 아름답다. 구덩이에서 한참 앉아 있던 아이는 구덩이에서 나와 자기가 판 구덩이를 본다. ‘이건 내 구덩이야’ 아이는 중얼거리며 구덩이를 흙으로 다시 메운다. 요즘 아이들은 잠시도 심심한 상태를 견디지 못한다. 조금이라도 심심함을 느끼면 스마트폰을 찾아 게임을 하거나 동영상을 보며 심심한 상태를 해소하려고만 한다. 그런데 그렇게 남이 제공하는 재미를 소비하기만 하는 재미가 ‘진짜 재미’일까.

40살 넘게 나이 차이가 나지만 두 작가 모두 심심함의 가치를 재발견하게 한다. 아이와 두 책을 읽으며 심심한 것이 꼭 나쁜 것인지, 진짜 놀이란 무엇인지, ‘나만의 구덩이’는 무엇이 있는지 이야기를 나눠보면 어떨까. 특히 ‘아이에게 재밌고 유익한 시간을 제공해야만 한다’고 생각하는 부모들에게 권한다. 7살 이상.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11월 10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외[11월 10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외

    베이비트리 | 2017. 11. 10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훈이는 학교 가는 길에 두꺼비 한 마리를 구해준다. 두꺼비는 그 보답으로 오직 ‘사소한 소원’ 한 가지만 들어주겠다고 한다. 다툰 짝궁과 다시 친해지는 것도, 미술 시간을 체육 시간으로 바꾸는 것도 사소...

  • 도요새는 더이상 이곳에 오지 않아도요새는 더이상 이곳에 오지 않아

    베이비트리 | 2017. 11. 10

    메말라가는 새만금 갯벌사라져가는 소중한 생명들비극의 현장 담은 사진과 글 잃어버린 갯벌 새만금우현옥 글, 최영진 사진/미래아이·1만5000원“세 번째로 널 보내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였어. 바다 가운데 척척 몰망이 쌓이더니 요란한 기계 소리가...

  • 아버지보다 나은 사람이 되거라아버지보다 나은 사람이 되거라

    베이비트리 | 2017. 11. 10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만국기 소년/유은실 지음, 정성화 그림/창비(2007)문학을 만나지 않았다면 어떻게 살고 있을까. 기업에 취직해 억대 연봉을 받았을까. 아니다. 아마 마음의 문을 안으로 걸어 잠그고 살았을 것이다. 자신과 다른 이들의...

  • 화 내는 데에도 방법이 있단다!화 내는 데에도 방법이 있단다!

    양선아 | 2017. 11. 10

     화 잘 내는 법시노 마키·나가나와 후미코 글, 이시이 유키 그림, 김신혜 옮김/뜨인돌어린이·1만3000원제목부터 시선을 끈다. 화를 참거나 없애는 것이 아니고, 화를 ‘잘’ 내야 한다고? <화 잘 내는 법>은 아이들 눈높이로 ‘화’라는...

  • [10월 27일 어린이 새책] 파란 아이 이안 외[10월 27일 어린이 새책] 파란 아이 이안 외

    베이비트리 | 2017. 10. 30

    파란 아이 이안 얼굴에 파란 점을 갖고 태어난 이안은 파란색을 ‘자기만의 색’이라 생각하고, 모든 파란 물건을 자기 것이라 주장하며 다른 아이들과 부딪힌다. 그 앞에 빨간 머리를 가진 롱이가 나타나고, 마침내 파란색과 빨간색이 서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