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디지털 시대, 책을 대하는 태도

베이비트리 2017. 09. 05
조회수 1731 추천수 0

며칠 전 집에 아이의 친구들이 놀러 왔다. 집안의 여러 놀거리들을 찾아 분주히 움직였다. 구석구석에 있는 보드게임, 딱지, 드론 등을 잘도 찾아냈지만 서재에는 들어가지 않았다. 아이들을 서재로 데리고 갔다. 저자가 책을 쓸 때 첫 문장에 가장 신경을 쓴다고 이야기해 주었다. 그러자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여러 책들의 첫 문장을 찾아보고 서로에게 읽어주었다. 어떤 문장에 대해선 박수를 쳤고 시시하다고도 말했다. 내친김에 각 책의 100쪽에 있는 단어 3개를 뽑아 문장을 만드는 놀이도 했다. 두꺼운 책을 꺼내 모두 몇 쪽인지 알아맞히는 시합도 했다. 실컷 놀고 나서 아이들이 말했다. “방금 그 책 내용이 궁금해요.”


다양한 재미에 접근할 수 있는 디지털 세대에게 부모가 무언가를 강요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아이들이 생각하기에 더 좋고 더 재미난 것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요한 시기의 아이들에게 필수적인 ‘읽고 쓰고 말하고 듣는 능력’을 길러주는 것을 놓쳐서는 안 된다. 이런 능력을 길러주는 데 독서만한 것이 없다. 그런데 아이들의 독서에 대한 관심은 점점 낮아지고 있다. 외국도 비슷하다. 미국 출판사 스콜라스틱의 조사에 따르면, 2010년에는 60%의 아이들이 독서를 좋아했으나, 2012년에는 58%, 2015년에는 51%로 낮아지고 있다. 나이가 들수록 독서를 꺼린다. 9~11살은 74%가 최근 재미로 책을 읽었지만, 15~17살은 41%에 불과하다. 영국 <가디언>의 어린이책 전문 필자는 “독서에 흥미를 붙이기 위해선 전화기를 내려놓고 10분 동안 책을 주는 것이 좋다”고 제안한다. 말은 쉽지만 실행이 어려운 방법이다.


전화기를 내려놓게 하려면 책의 재미를 알게 해주어야 한다. 스마트폰과 재미로 경쟁해야 한다. 아이들이 부담 없이 책에 다가갈 수 있어야 한다. 글머리의 예처럼 책을 놀이 대상으로 삼아보는 것도 좋다. 억지로 읽고 강제로 쓰는 독후감은 정반대의 방법이다. ‘읽고 쓰고 말하고 듣는 실력’은 이렇게 자연스럽게 쌓여야 한다. 유예되긴 했으나 수능 개편안에서도 국어의 비중이 높았다. 독서의 재미에 빠질 방법과 이유는 다양하다.


고평석 사람과디지털연구소 객원연구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