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698-2.JPG

 

우리 집 둘째, 세 살 하늘이가

점점 더 자기주장이 강해진다.

 

밥을 먹을 때

씻을 때

뭘 만들 때

뭘 옮길 때를 포함해

뭐 하나 작은 것을 할 때도

내가 할 거야!”한다.

 

야무진 손이긴 하지만 아직 못 하는 것이 많은데

그걸 할 수 있느냐 없느냐는 상관하지 않고

무조건 시도해보고 싶어 한다.

 

걷기 시작하면서부터 밖에 나가면

내 손을 놓고 혼자 걸어가 떨어져서 놀고

 

카시트 없이 차에 앉으면 내 무릎 위가 아니라

한 자리를 번듯이 차지하고 싶어 하고

 

차에서 내릴 때도 자기 자리에서 내려오면

운전자석에 가서 핸들을 잡고 운전하는 시늉을 하고 있다.

 

옷장을 뒤져서 계절에 상관없이

자기가 원하는 옷을 골라 입고

 

자기가 좋아하는 포크, 숟가락, 그릇, 컵을

꼭 쓰고 싶어 하고

 

뽀뽀도 자기가 기분이 좋을 때

내 얼굴을 끌어당겨서 하고 간다.

 

자기 손으로 문을 열 수 있게 된 이후로는

모든 문을 스스로 열고 닫으려고 하고

 

오라고 했을 때 한 번에 오는 적이 거의 없고

 

기다리다 지쳐서 엄마 먼저 간다!” 하면

, 먼저 가.” 한다.

 

싫은 건 싫어! 안 돼!” 하고 분명하게 주장하고

두 살 위 언니인 바다한테도 절대 지지 않는다.

 

오히려 자기가 언니인양

바다가 음식을 흘리면 내가!” 하고 줍고

바다가 목욕을 하고 나오면 내가!”하고

바다의 몸을 수건으로 닦아주고

바다가 콧물이 나오면 내가 할게!” 하고 달려가

휴지를 가져와서 닦아준다.

 

바다와 다른 하늘이의 독립적인 모습을 보면서

놀람과 동시에 감탄할 때도 많지만

어떨 때는 참 번거롭다.

 

내가 하면 금방 끝날 일이 너무 오래 걸리고

정리할 일이 늘어나고

뒷수습이 까다로운 사고를 칠 때도 종종 있기 때문이다.

 

때로는 상황 때문이거나 내가 너무 지쳐서

엄마가 할 일이야.”하고 내가 한다든지

옆에서 슬쩍 도와주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가급적이면 경험하고 감각하고 배우도록 놔둔다.

아니, 놔두려고 노력한다.

 

나는 하늘이의 작은 몸을 볼 때 마다

당당하고 힘 있는 에너지를 느끼는데

그 때마다 참 기분이 좋다.

 

어릴 때 말 없고 착했던 나의 모습과는 다른 내 아이의 모습이

신선하고 재미있고 한편으로는 자랑스럽다.

 

하늘이의 확장되는 세상을 함께 경험하며

차곡차곡 쌓여나갈 성공과 실패와 성장을

바로 곁에서 바라보고 축하해줄 수 있는 엄마인 것이

나는 정말 좋다.

    

위풍당당 하늘이를 온 몸과 마음으로 축복한다.

    

 

DSC02553-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7592/17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3242
1920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사람 만들기 imagefile [5] 서이슬 2017-08-20 3755
19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굳이 이렇게 한다 imagefile [7] 신순화 2017-08-18 5943
1918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제주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닭이 행복해야 우리도 행복하다. imagefile [7] 박진현 2017-08-18 4904
19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험한 세월 살아가는 힘은 공부 imagefile [4] 신순화 2017-08-15 6147
191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품, 우주의 품 imagefile [1] 최형주 2017-08-14 3464
1915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부질없는 약속, 그래서 좋다 imagefile [3] 윤은숙 2017-08-13 4625
19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지지고 볶아도 어차피.. imagefile 신순화 2017-08-10 10172
1913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한 아이 imagefile [3] 서이슬 2017-08-10 4433
191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다엘의 여름방학, 미래를 꿈 꾸다 imagefile [1] 정은주 2017-08-07 3968
19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에겐 책이 먼저일까, 경험이 먼저일까 imagefile [2] 윤영희 2017-08-07 4239
191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쉬움을 달래려고 숨을 나누어 쉰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8-02 3295
19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82년생 김지영과 70년생 신순화 imagefile [4] 신순화 2017-08-01 5406
190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하지 않을 자유, 낳지 않을 자유 imagefile [4] 서이슬 2017-07-31 5424
190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뿌리 찾기, 옛터 찾기 image 정은주 2017-07-31 2767
1906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꿈나라에 가기 싫어! imagefile [5] 박진현 2017-07-28 2974
190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와 노래를 사랑하는 아이로 컸으면 imagefile [6] 양선아 2017-07-27 6309
190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장발의 바다에게 온 시련 imagefile [4] 최형주 2017-07-25 2914
190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분노의 호미질이 가르쳐 준 것들 imagefile [6] 신순화 2017-07-25 4970
190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능하지 않은 걸 꿈꾸면 안되나요? imagefile [4] 윤영희 2017-07-25 3826

Q.첫째 아이의 등원 거부

첫째 46개월입니다. 일단 저는 주말부부에 맞벌이로 첫째 생후 8개월 부터 어린이집을 다녔고 현재 어린이집은...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