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698-2.JPG

 

우리 집 둘째, 세 살 하늘이가

점점 더 자기주장이 강해진다.

 

밥을 먹을 때

씻을 때

뭘 만들 때

뭘 옮길 때를 포함해

뭐 하나 작은 것을 할 때도

내가 할 거야!”한다.

 

야무진 손이긴 하지만 아직 못 하는 것이 많은데

그걸 할 수 있느냐 없느냐는 상관하지 않고

무조건 시도해보고 싶어 한다.

 

걷기 시작하면서부터 밖에 나가면

내 손을 놓고 혼자 걸어가 떨어져서 놀고

 

카시트 없이 차에 앉으면 내 무릎 위가 아니라

한 자리를 번듯이 차지하고 싶어 하고

 

차에서 내릴 때도 자기 자리에서 내려오면

운전자석에 가서 핸들을 잡고 운전하는 시늉을 하고 있다.

 

옷장을 뒤져서 계절에 상관없이

자기가 원하는 옷을 골라 입고

 

자기가 좋아하는 포크, 숟가락, 그릇, 컵을

꼭 쓰고 싶어 하고

 

뽀뽀도 자기가 기분이 좋을 때

내 얼굴을 끌어당겨서 하고 간다.

 

자기 손으로 문을 열 수 있게 된 이후로는

모든 문을 스스로 열고 닫으려고 하고

 

오라고 했을 때 한 번에 오는 적이 거의 없고

 

기다리다 지쳐서 엄마 먼저 간다!” 하면

, 먼저 가.” 한다.

 

싫은 건 싫어! 안 돼!” 하고 분명하게 주장하고

두 살 위 언니인 바다한테도 절대 지지 않는다.

 

오히려 자기가 언니인양

바다가 음식을 흘리면 내가!” 하고 줍고

바다가 목욕을 하고 나오면 내가!”하고

바다의 몸을 수건으로 닦아주고

바다가 콧물이 나오면 내가 할게!” 하고 달려가

휴지를 가져와서 닦아준다.

 

바다와 다른 하늘이의 독립적인 모습을 보면서

놀람과 동시에 감탄할 때도 많지만

어떨 때는 참 번거롭다.

 

내가 하면 금방 끝날 일이 너무 오래 걸리고

정리할 일이 늘어나고

뒷수습이 까다로운 사고를 칠 때도 종종 있기 때문이다.

 

때로는 상황 때문이거나 내가 너무 지쳐서

엄마가 할 일이야.”하고 내가 한다든지

옆에서 슬쩍 도와주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가급적이면 경험하고 감각하고 배우도록 놔둔다.

아니, 놔두려고 노력한다.

 

나는 하늘이의 작은 몸을 볼 때 마다

당당하고 힘 있는 에너지를 느끼는데

그 때마다 참 기분이 좋다.

 

어릴 때 말 없고 착했던 나의 모습과는 다른 내 아이의 모습이

신선하고 재미있고 한편으로는 자랑스럽다.

 

하늘이의 확장되는 세상을 함께 경험하며

차곡차곡 쌓여나갈 성공과 실패와 성장을

바로 곁에서 바라보고 축하해줄 수 있는 엄마인 것이

나는 정말 좋다.

    

위풍당당 하늘이를 온 몸과 마음으로 축복한다.

    

 

DSC02553-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세 살 난 바다와 한 살의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7592/c3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4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가장 예기치 못한 사건, 노년 imagefile [2] 정은주 2017-09-11 2641
19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짜증과 예술사이 imagefile [4] 신순화 2017-09-10 1960
193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첫 교통봉사 imagefile [5] 홍창욱 2017-09-10 1355
193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분리된 세계 저쪽 imagefile [10] 서이슬 2017-09-10 2080
1937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아내가 복직을 했다 imagefile [6] 박진현 2017-09-07 2656
193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매미와 아들 imagefile [3] 윤영희 2017-09-04 1139
19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보이지 않는 것들이 우리를 이룬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09-01 2642
193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엄마, 기자 계속 해야하지?" imagefile [9] 양선아 2017-09-01 4129
1933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엄마면서 아빠이고 학생 imagefile [6] 강남구 2017-09-01 2660
193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적이냐 친구냐를 부모에게 배우는 아이들 imagefile [1] 최형주 2017-08-30 950
193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 이래서 생방송이 힘들구나. imagefile [2] 홍창욱 2017-08-30 893
193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어쩌다 요리왕의 왕짜증 imagefile [4] 양선아 2017-08-30 3289
1929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조금 다른 종점 여행 imagefile [7] 서이슬 2017-08-30 1446
192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미친 말과 똥 거미 imagefile [3] 정은주 2017-08-28 1800
192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과 마음도 함께 따릉따릉 imagefile [2] 양선아 2017-08-24 2510
192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육아의 `달인'의 비법 imagefile [2] 홍창욱 2017-08-23 2176
19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생리 이야기 해 보자! imagefile [4] 신순화 2017-08-22 4035
192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상처를 드러내는 법 image [3] 정은주 2017-08-21 1988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1098
1922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사람 만들기 imagefile [5] 서이슬 2017-08-20 1755

Q.학습에 의존적인 아이ㅠ

초2 여아입니다.1학년이 되어도 혼자 책을 안읽고 엄마에게 읽어달라고 하던 아이예요지금은 학원을 다니는데 선생님...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