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174-1.JPG

 

 

엄마, 안아줘.”

 

하늘이가 낮잠을 조금밖에 못 자서 짜증이 났는지

많이 울다가 안아달라고 했다.

 

이미 몸이 많이 지쳐있었던 나는

하늘이를 달래다가 더 지쳐버렸고

안아달라는 말을 들었을 때는

그야말로 몸과 마음에 여유가 한 톨도 없는 상태였다.

 

그래서 나는 잠시 자리를 피해

눈을 감고 힘없는 양치질을 하며

그 울음소리를 듣고 있었다.

 

내가 이렇게 힘든데도 아이를 안아줘야 한다는 것이

화가 나면서도

울고 있는 하늘이가 불쌍했다.

그래도 지금은 도저히 안아줄 수가 없다는 생각을 하면서

양치질을 다 하고

조금은 망설여지는 마음으로 하늘이에게 가니

눈물이 범벅이 되어서 울고 있었다.

 

, 미안해 하늘아...

 

내가 하늘이에게 팔을 뻗으니

하늘이도 팔을 뻗으며 나에게 안긴다.

 

울음을 그치고

내 품에서 숨을 크게 한 번 쉬더니

기대어 쉬는 아이.

 

그 날 저녁에

엄마의 품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되었다.

 

내가 엄마가 된 것이

우주의 큰 계획안에서 이루어진 일이라면

내 아이를 품어줄 힘도 우주가 주지 않을까?

 

그렇다면

내가 내 힘을 과소평가한 것이 아닐까?

 

내가 그 순간

나는 너무 피곤해, 그래서 지금 아이를 안아줄 여유가 없어.’

라는 생각 대신

나는 너무 피곤해. 하지만 아이를 안아 줄 힘은 우주가 줄 거야.’

라는 생각을 했다면

하늘이를 그렇게 울리지 않고 안아줄 수 있었을지 모른다.

 

어쩌면 엄마는 강하다.’ 라는 말은

엄마라는 역할을 준 우주에게 힘을 받기 때문에 엄마는 강하다.’

라는 말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 말이다.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고 있는 요즘은

내 힘만으로 아이 둘을 키울 힘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느낄 때가 많다.

 

하지만

이 두 생명이 만들어지는 순간부터 함께 한 큰 우주가

두 아이를 돌볼 힘을 나에게 주고 있다고 생각하면

내가 훨씬 더 힘이 날 것 같다.

 

한 명의 아이를 키우기 위해 온 마을이 필요하다고 했던가?

 

내 생각에는 온 우주가 필요하다.

그리고 이미 온 우주가 함께하고 있을 것이다.

 

이제는 우주에게 힘을 받고 있는 우주적인 엄마로

그래서 두 아이를 넉넉히 안아줄 수 있는 엄마로

한 번 살아보련다.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DSC01930-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6785/08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생리 이야기 해 보자! imagefile [4] 신순화 2017-08-22 5513
192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상처를 드러내는 법 image [3] 정은주 2017-08-21 2641
192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1881
1921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사람 만들기 imagefile [5] 서이슬 2017-08-20 2563
19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굳이 이렇게 한다 imagefile [7] 신순화 2017-08-18 4194
1919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제주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닭이 행복해야 우리도 행복하다. imagefile [7] 박진현 2017-08-18 3089
19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험한 세월 살아가는 힘은 공부 imagefile [4] 신순화 2017-08-15 4393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품, 우주의 품 imagefile [1] 최형주 2017-08-14 2086
1916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부질없는 약속, 그래서 좋다 imagefile [3] 윤은숙 2017-08-13 3016
19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지지고 볶아도 어차피.. imagefile 신순화 2017-08-10 8613
1914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한 아이 imagefile [3] 서이슬 2017-08-10 3205
191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다엘의 여름방학, 미래를 꿈 꾸다 imagefile [1] 정은주 2017-08-07 2787
191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에겐 책이 먼저일까, 경험이 먼저일까 imagefile [2] 윤영희 2017-08-07 2829
191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쉬움을 달래려고 숨을 나누어 쉰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8-02 2062
191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82년생 김지영과 70년생 신순화 imagefile [4] 신순화 2017-08-01 3966
1909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하지 않을 자유, 낳지 않을 자유 imagefile [4] 서이슬 2017-07-31 4022
190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뿌리 찾기, 옛터 찾기 image 정은주 2017-07-31 1568
1907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꿈나라에 가기 싫어! imagefile [5] 박진현 2017-07-28 1564
190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와 노래를 사랑하는 아이로 컸으면 imagefile [6] 양선아 2017-07-27 4704
190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장발의 바다에게 온 시련 imagefile [4] 최형주 2017-07-25 1745

Q.만5세여아 친구집착. 일상생활에 영향을 줘요

지난 12월에 만5세가 된 여아입니다. (곧 유치원 7세반이 됩니다). 저는 전업주부(40대 후반).아이는 만3세때 불안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