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금요일 밤.

23일 여행 첫날. 자다가 퍽! 잠결에 내려친 개똥이의 손에 왼쪽 눈을 된통 맞았다. 눈에서는 불이 났지만 녀석은 세상 모르고 쿨쿨~ 아 이거 진짜 아프다 하면서 다시 잠이 들었다. 잠버릇이 고약한 녀석이 아닌데 낮에 신나게 물놀이를 하더니 피곤했나 보다.

 

#2 토요일.

아침에 눈에 통증을 느끼며 잠이 깼다. 거울을 보니 부어서 쌍꺼풀이 두꺼워지고 세 겹이 되어 있었다. 아무래도 심상치 않아 안과에 갔는데 각막이 찢어졌다는 소견. “각막이 쫙~! 찢어졌네요. 어쩌다 이랬어요? 이 정도면 밤에 잠도 못 잤겠는데요?” 잠결에 아이 손에 맞았다고 하니 그렇다고 각막이 찢어지지는 않을 것이고 아마도 손톱에 손상된 것 같다고. 치료용 렌즈를 끼워주면서 5일 정도면 회복될 거라고 하는데 살짝 믿기지 않았다. 아무튼 렌즈를 끼고 나니 한결 나아져 살 것 같았다. ‘오비드항생제를 2시간 마다 넣어주라는 처방도 지켰다.

 

#3 일요일.

잠시 살 것 같았던 눈은 빨갛게 충혈되고 제대로 뜨고 있기도 힘들었다. 시리고 아파서 빛을 감당할 수가 없다. 드라큘라가 된 기분이다. 눈을 떠도 감아도 계속되는 통증에 만사 귀찮고 고통스럽다.

 

#4 월요일.

동네 안과를 검색해서 제일 가까운 안과를 찾았다. 안과1 11시가 되기 전인데 오전 진료 마감. 오후에나 오란다. 이런!!! 안과2를 찾았다. 각막이 찢어졌다며 사진을 보여준다. 토요일 안과에서는 각막사진을 보여주지 않은 관계로 비교 불가능했다. ! 보여달라고 할걸. 쫙 찢어진 각막은 어떤 것인지. 치료용 렌즈를 착용한 것은 적절한 조치이나 각막이 부었다며 이것은 좋지 않은 신호이고 큰 병원에 가야 할 수도 있다고. 일단은 치료용 렌즈를 빼서 각막이 숨쉬게 해 주는 것이 좋다고 하여 렌즈를 빼고 나니 시원함이 느껴졌다. 따로 약을 먹을 필요는 없고 점안액 히알산을 처방 해 주며 수시로 넣으라고. 2~3일이면 회복이 될 거라는데 손상된 각막 사진을 봐서는 믿기 어려웠는데 오후가 되니 한결 나아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

#5 화요일.

충혈된 눈도 많이 진정이 되고 약간의 이물감만 있을 뿐 통증은 완전히 사라졌다. 진짜 살 것 같다. 안과에 가 보니 각막이 회복이 되었다면서 사진을 보여주는데 전날 보았던 상처 부위에 약간의 흔적만 남아있었다. 정말 신기했다. 아직 각막이 부어 있기는 하지만 많이 가라 앉았다며 2일 후에 다시 오란다. 시력은 아직 덜 회복된 상태. 뭐 원래도 좋은 시력은 아니지만.

 

#6 수요일.

수시로 넣어주던 점안액을 잊을 만큼 괜찮아졌다. 간사하다.

 

#7 목요일.

확인 차 안과에 갔는데 각막 정상 시력 정상. 만세.

 

찢어진 각막의 통증은 상상을 초월했고, 각막의 회복력도 그러했다.

아들아 우리 잠은 따로 자자. 너랑 자기 무섭다. ㅎㅎ

강모씨.

20170810_135709_HDR-1-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42 [자유글] [제주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닭이 행복해야 우리도 행복하다. updateimagefile 박진현 2017-08-18 56
3241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156
»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1] 강모씨 2017-08-10 213
3239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145
3238 [자유글] X-Ray Man 닉 베세이전 관람 후기 imagefile [3] 강모씨 2017-08-01 351
3237 [자유글]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꿈나라에 가기 싫어! imagefile [5] 박진현 2017-07-28 389
3236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215
3235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561
3234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393
3233 [책읽는부모] [공지] 책읽는부모 11기 _7월 도서 배송 지연 안내입니다 베이비트리 2017-07-17 229
3232 [건강] 가족 여름휴가는 건강단식캠프로오세요-[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7-17 212
3231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542
3230 [자유글]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이 워드나 한글 문서를? [2] sybelle 2017-07-13 323
3229 [나들이] 엑스레이맨 - 닉 베세이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신순화 2017-07-10 755
322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연필깎는 즐거움 imagefile 안정숙 2017-07-10 457
3227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209
3226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261
322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269
3224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277
3223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