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육아엔 ‘대기 발령’이 없다

김민식 2017. 08. 09
조회수 2100 추천수 1
512.jpg » 김민식 피디는 나이 마흔에 늦둥이 둘째딸을 낳았다. 사진은 딸이 신생아 때 등에 업고 빨래를 너는 모습. 김민식씨 제공. 문화방송(MBC)에서 드라마 피디로 일하는 저는 “김장겸은 물러나라”고 외쳤다가 한 달간 자택 대기 발령을 받았습니다. 대기 발령 기간 동안 일하는 아내 대신 아이들을 돌보았는데요. 한 달 동안 육아의 어려움을 절절히 느꼈습니다. 일단 아침 차리는 것부터 보통 일이 아니더군요. 고등학생인 큰아이가 오전 6시50분에 밥을 먹고, 초등학교 4학년인 둘째는 7시 반에 아침을 먹습니다. 큰아이는 김치찌개를 좋아하고, 둘째는 된장찌개를 선호합니다. 친척 누나가 전날 만들어주신 두 가지 찌개를 끓여서 내놓습니다. 큰아이는 계란을 앞뒤로 뒤집어서 완숙한 것을 좋아하고, 막내는 노른자가 흰자와 섞이는 것을 싫어합니다. 계란 프라이에도 정교한 손길이 필요합니다.

큰아이랑 아침을 먹기 시작합니다. 이때 저의 역할은 ‘눈치껏 블로킹’입니다. 둘째가 좋아하는 고기반찬을 요령껏 남겨야 합니다. 반찬을 기껏 빼돌렸는데 둘째가 먹지 않는 경우, 허탈합니다. 남은 음식을 버리기가 아깝더라고요. 결국 저의 역할은 잔반 처리입니다. 영업사원들이 접대를 위해 점심을 두 번 먹는다더니, 육아하는 아빠도 아침을 두 번 먹습니다. 살림 사는 주부들의 체중 관리가 왜 힘든지 실감했어요.

2012년 문화방송 170일 파업 당시 저는 노조 부위원장으로 일했습니다. 파업 이후 5년간 회사에서 제게 드라마 연출을 맡기지 않았어요. 밤샘 촬영 대신 살림을 살면서 육아에 대해 나름 안다고 생각했는데요. 자택 대기 발령 동안 다시금 깨닫고 있어요. 육아는 정말 어려워요. 직장 근무는 퇴근이 있는데 육아는 24시간 근무입니다. 요리사가 되어 밥을 차리고, 학습지 교사가 되어 숙제 검사를 하고, 놀이방 친구가 되어 보드게임을 하고, 동화 구연가가 되어 책을 읽어주고, 아이가 잠들면 겨우 퇴근인가 싶은데, 아이가 벌떡 일어나 “모기가 있어!” 하면 방역요원이 되어 다시 출근합니다. 육아는 끝이 없어요.
 
가고 싶었어요. 드라마 피디로 일하면서 밤샘 촬영하는 게 세상에서 가장 힘든 일인 줄 알았는데, 육아가 더 힘들더라고요. 회사로 복귀할 날만 손꼽아 기다리는 자신을 보며, ‘아, 난 내가 좋은 아빠인 줄 알았는데, 아닌가 보다’ 하면서 우울해했어요. 그때 만난 후배 피디가 그러더라고요. 출산 후 육아가 너무 힘들어 산후 우울증이 심했다고. 출산과 모유 수유가 그렇게 힘든 일인 줄 몰랐다고. 그나마 일터로 복귀할 수 있다는 생각에 휴직이 끝나기만 손꼽아 기다렸는데 그때 ‘이렇게 예쁜 아기를 두고, 난 참 나쁜 엄마네’ 하고 많이 우울했다고 하더라고요.

고민입니다. 어설프게 육아에 발만 담근 아빠가 감히 육아의 어려움을 이야기할 수 있을까요? 육아가 정말 힘들고 어렵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 육아의 첫걸음이 아닐까 싶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김민식
SF 애호가 겸 번역가, 시트콤 덕후 겸 연출가, 드라마 매니아 겸 감독, 현재는 책벌레 겸 작가. 놀이를 직업으로 만드는 사람. 아이들의 미래도 놀이에 있다고 믿는 날라리 아빠.
이메일 : seinfeld68@gmail.com      

최신글




  • 아이와 함께, 그보다 더 바라면 협박아이와 함께, 그보다 더 바라면 협박

    김민식 | 2017. 12. 06

    철학자 강신주 박사는 교사들을 상대로 강연하는 자리에 가면 이렇게 물어본답니다.“그래서 여러분은 유괴범입니까 선생님입니까?” 부모를 협박해서 돈을 뜯어내면 유괴범이고, 아이를 가르치는 일이 좋아서 열심히 했는데 그 대가로 나라에서 ...

  • 아이에게 필요한 건 지시 아닌 질문아이에게 필요한 건 지시 아닌 질문

    김민식 | 2017. 11. 08

    김민식 피디의 통째로 육아  공대를 나와 영업사원을 하다 드라마 피디로 일하는 저를 보고 친구들이 가끔 묻습니다. “너는 연출을 전공한 적이 없는데 어떻게 드라마를 만드니?” 저는 이렇게 답합니다. “나는 모른다.” 저는 드라마를 모...

  • ‘승자 독식’ 전교 일등들의 편식‘승자 독식’ 전교 일등들의 편식

    김민식 | 2017. 10. 11

    선수 기류 요시히데가 100m 단거리 경주에서 9초98의 기록을 세우며 순수 동양인으로는 최초로 ‘마의 10초’ 벽을 깼습니다. 2016 리우올림픽에서 가장 놀라운 순간은 육상 400m 남자 계주에서 일본이 은메달을 땄을 때입니다. 육상은 신체 조건상 ...

  • 방송사 피디 집에 TV가 없는 까닭방송사 피디 집에 TV가 없는 까닭

    김민식 | 2017. 09. 05

    방송사 피디로 20년을 살며 다양한 직업인을 만났는데요. 가장 부러운 직업이 작가입니다. 대중에게 얼굴을 알려야 하는 연예인에 비해 사생활이 보장되고요. 직업 수명이 길어 나이 70살에도 드라마를 집필하기도 합니다.저의 꿈은 퇴직 후 전업 작...

  • 매 맞으며 한 영어, 스스로 한 영어매 맞으며 한 영어, 스스로 한 영어

    김민식 | 2017. 07. 11

    올해 초에 낸 책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에서 저는 회화 문장을 외우면 누구나 쉽게 영어로 말을 할 수 있다고 썼어요. 그것을 보고 초등학생 아이에게 회화 책을 외우게 하는 부모님도 있더군요. 책을 쓸 때, 제가 염두에 둔 독자는...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