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1454-2.JPG

 

잠든 하늘이를 가만히 바라본다.

 

얼굴을 가까이 가져가 하늘이의 호흡을 느끼고

하늘이의 호흡에 맞춰 나도 같이 숨을 쉰다.

 

잠들기 전이나 자고 일어나서나 놀 때나

늘 나를 찾는 바다에 비해

 

혼자서도 잘 자고

일어나서도 나를 잘 안 찾고

아빠가 있을 때는 엄마보다 아빠를 더 찾는 하늘이가

나는 왠지 늘 아쉽다.

 

잘 크고 있는 것이겠지만

오히려 더 독립적이고 안정적인 것도 같지만

나는 왠지 늘

하늘이와 못 다 나눈 사랑이 아쉽다.

 

요즘은 그래서 틈만 나면 하늘이에게

하늘아, 사랑해~”라고 하고

하늘아, 엄마 사랑해라고 말해줘~” 라고 해서

사랑을 속삭이는 시간을 가진다.

 

그랬더니 하늘이가 예전보다 좀 더 많이 다가오고

뽀뽀도 해주고

나를 더 많이 바라보고 웃는 것 같다.

 

어제는 잠든 하늘이를 안고

바다를 데리고 길을 나서면서 바다에게

바다야, 엄마는 네가 참 좋아.”라고 했더니

품 속에 있던 하늘이가

나는~?”이라고 해서 깜짝 놀라 내려다보니

씨익 웃으면서 졸린 눈을 조금 뜨고 있었다.

 

이제 막 말이 늘기 시작한 하늘이의 그 물음이

너무나 반갑고 놀랍고 사랑스러웠던 나는

우리 하늘이도 엄마가 정말 정말 좋아하지~!”

정말 정말 사랑하지~!”하고 말하면서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른다.

 

그러고 보면

태교 때부터 하늘이가 태어나기 전 까지

나는 바다와 둘만의 오롯한 사랑을 나누었고

사실 하늘이가 태어나서도 얼마 동안은

하늘이 보다 바다한테 더 마음이 가서

바다와 교감을 많이 했다.

 

그러니 하늘이가 바다와 똑같이 나를 대하지 않는 게

자연스러운 것일 수 있고

어쩌면 언니가 늘 엄마를 찾으니

자기 자리가 없어 보일 수도 있겠다.

 

열 손가락 깨물어서

안 아픈 손가락 없다는 말이 딱 맞게

나는 정말 두 녀석이 다 예쁜데

바다한테 들인 사랑과 정성 만큼을

하늘이에게도 주고 싶은데

 

할 일이 많고

바다가 나를 많이 찾고

내 몸은 늘 힘이 달려서

하늘이에게 줄 에너지가 충분하지 않을 때가 많다.

 

그래서 종종 잠든 하늘이 얼굴을 보다가

아쉬운 마음을 달래려고

얼굴 가까이에서

하늘이의 숨을 나누어 쉰다.

 

사랑하는 내 아기,

더 크기 전에

더 많이 사랑하고

더 많이 느끼고 싶다.

     

 

DSC00740-1.JPG  

                                                                  <며칠 전, 하늘이와 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5018/90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27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조금 다른 종점 여행 imagefile [7] 서이슬 2017-08-30 3443
192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미친 말과 똥 거미 imagefile [3] 정은주 2017-08-28 3532
192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과 마음도 함께 따릉따릉 imagefile [2] 양선아 2017-08-24 4980
192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육아의 `달인'의 비법 imagefile [2] 홍창욱 2017-08-23 4302
192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생리 이야기 해 보자! imagefile [4] 신순화 2017-08-22 7452
192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상처를 드러내는 법 image [3] 정은주 2017-08-21 3788
192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3144
1920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사람 만들기 imagefile [5] 서이슬 2017-08-20 3668
19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굳이 이렇게 한다 imagefile [7] 신순화 2017-08-18 5776
1918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제주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닭이 행복해야 우리도 행복하다. imagefile [7] 박진현 2017-08-18 4778
19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험한 세월 살아가는 힘은 공부 imagefile [4] 신순화 2017-08-15 5984
191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품, 우주의 품 imagefile [1] 최형주 2017-08-14 3403
1915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부질없는 약속, 그래서 좋다 imagefile [3] 윤은숙 2017-08-13 4514
19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지지고 볶아도 어차피.. imagefile 신순화 2017-08-10 10080
1913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한 아이 imagefile [3] 서이슬 2017-08-10 4346
191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다엘의 여름방학, 미래를 꿈 꾸다 imagefile [1] 정은주 2017-08-07 3921
19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에겐 책이 먼저일까, 경험이 먼저일까 imagefile [2] 윤영희 2017-08-07 4032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쉬움을 달래려고 숨을 나누어 쉰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8-02 3222
19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82년생 김지영과 70년생 신순화 imagefile [4] 신순화 2017-08-01 5290
190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하지 않을 자유, 낳지 않을 자유 imagefile [4] 서이슬 2017-07-31 5319

Q.마음이 여린아이,,,

올해 만 4세, 6세인 남자아이입니다, 다른 학습적인 부분이나 친구관계, 유치원 생활은 문제없이 잘 하는편이나...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