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베이비트리 [X-Ray Man 닉 베세이전 초대 이벤트]에 당첨되어 초대권 2장이 생겼다. 마침 개똥이 초등학교 여름방학도 시작되었겠다 평일에 가면 좋겠구나 하면서도, 이 더위에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예술의전당까지 갈 생각을 하니 한숨이 절로 나왔다. 혹시나 하여 남편에게 휴가를 낼 수 있냐 물으니 가능하다는 답변. ~! 그러고 보니 우리 세 식구 같이 이런 전시회를 관람한 기억이 없으니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 

11시 관람 시작 시간에 맞춰 예술의 전당 도착. 초등학생 1장을 추가 구매하려니 여름방학 기념 50%할인(~7/28) 3,000원 이란다. 방학 첫날 온 보람이 있다. 메모지도 선물로 줬는데 표지가 작년에 관람한로이터 사진전이다. 작년 예술의전당에 왔던 기억이 없다고 우기던 개똥이도 메모지를 보더니~! 이거 기억나요!”하며 반가워 한다.

20170727_x122537_메모지.jpg

- 작년의 기억을 떠올리게 해 준 메모지



아이와의 전시회 관람은 나 보다는 아이의 호흡에 맞춰 보게 되는데, 이런 거 별로라던 남편은 우리 보다 한참 뒤떨어져 제법 긴 시간을 들여 감상을 했고 이에 개똥이는아빠 이리 와 보세요. 빨리요.”하며 끊임없이 다그쳤다 

20170727_x114327_감상1.jpg

- 각도에 따라 다르게 보이자 좌우로 자리를 옮겨가며 감상

20170727_x115055_감상2.jpg
- 고요한 감상


방학 첫날 평일이라 그런지 사람들은 별로 많지 않아 관람하기 적당했고, 사진 촬영도 가능해서 여느 전시회와는 다르게 맘껏 사진도 찍을 수 있었으나 굳이 그러지 않았다

여러 작품들 중 나는 트렁크를 끌고 가는 할머니가 제일 마음에 들었는데 무엇보다 궁금했던 여행가방을 들여다 볼 수 있어서 좋았다. 

20170727_x115442_가방.jpg

- 할머니의 가방을 들여다 보자 뜨개질 외 사탕도 보인다.

 

20170727_x121157_최고.jpg

- 퇴장 전. 최고예요!

 

입장권과 3,000원을 지불하면 3시간 주차 가능. 관람이 끝나자 차를 두고 길을 건너 점심도 맛있게 먹고 귀가. 베이비트리 덕택에 온 가족이 간만에 문화생활 좀 했다. 관람 시간은 짧았지만 강렬했다. 병원 특히 응급실에 가면 의례적으로 찍는 엑스레이였는데 이렇게 예술작품이 될 수도 있구나 신선했다. 엑스레이맨 아이디어맨이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10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510
» [자유글] X-Ray Man 닉 베세이전 관람 후기 imagefile [3] 강모씨 2017-08-01 1192
3208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616
3207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931
3206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789
3205 [책읽는부모] [공지] 책읽는부모 11기 _7월 도서 배송 지연 안내입니다 베이비트리 2017-07-17 555
3204 [건강] 가족 여름휴가는 건강단식캠프로오세요-[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7-17 466
3203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1090
3202 [자유글]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이 워드나 한글 문서를? [2] sybelle 2017-07-13 617
3201 [나들이] 엑스레이맨 - 닉 베세이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신순화 2017-07-10 1570
320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연필깎는 즐거움 imagefile 안정숙 2017-07-10 859
3199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513
3198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754
319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570
3196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787
3195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715
3194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를 읽고 sunhwaone 2017-06-29 559
3193 [자유글]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긴 머리 소년의 마음근육 imagefile [2] ???? 2017-06-29 2105
3192 [책읽는부모] <서평>돼지김밥 편식예방 보드게임 imagefile newturn1986 2017-06-29 568
3191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