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나라에 가기 싫어

 

우리 집에서는 내가 아이들을 재운다 . 둘째 은유를 돌보기 위해 두 번째 육아휴직할 때부터였다. 아내가 어느 날 자기가 아이들 재우면 안돼?라고 물었다. 당시는 내가 육아휴직 할 때라 호기롭게 그러자라고 말했다. 늘 언제나 그 호기로움이 문제.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라는 말이 있듯이, 육아에서 때론 한번 맡은 역할은 영원한 내 역할이 될 때가 많다.

 

사람과사람들재우기.jpg

작년 2월 "아빠의 육아휴직"이라는 제목으로 kbs '사람과 사람들'이라는 다큐를 찍었다. 

아내가 세 남자에게 잘 자라고 인사하고 나가는 장면.   

 

 

우리 집에서는 아빠가 아이를 재운다는 말을 들으면, 많은 엄마들이 아이들이 엄마 없이도 잘자냐고 묻는다. 우리 부부의 대답은 늘 똑같다. “잘 자요

 

아이들 재울 때 모든 엄마, 아빠의 바람은 하나다. “빨리 잠들어라솔직히 그렇지 않은가. 아이들이 잠 들고 나면 그때부터 하루 중 짧지만 오롯이 나만의 시간, 아니면 부부의 시간이 된다. 아기는 잘 때가 제일 예쁘다는 소리는 그냥 생긴 게 아니다. 때론 그 바람 때문에 아이들이 빨리 자지 않으면 아이들에게는 미안하지만 버럭 성질을 내기도 한다.

 

첫째 윤슬이는 낮잠도 자지 않으니 재우면 대부분 일찍 잠든다. 문제는 둘째다. 낮잠도 충분히 자다보니 늘 밤에 잠자리에 누워서는 이리뒹굴 저리뒹굴거리고 조잘조잘 말도 많이 한다. 일찍 잠들고 싶어하는 윤슬이는 가끔씩 동생에게 시끄러워, 너 때문에 잠을 못자겠잖아라고 화를 내기도 한다.

 

어제도 마찬가지. 은유가 이리뒹굴, 저리뒹굴거렸다. 눕기 전에 엄마가 쉬야하자할 때는 싫어하더니, 불을 끄고 10분이 지나자 쉬야하고 싶어라고 말해 화장실도 한 번 가면서 아빠와 형의 심기를 건드리기 시작했다. 속에서 치밀어 오르는 화를 삭히면서 은유에게 우리 꿈나라에 가서 만나자라고 말했다.

 

그러자 은유가 훌쩍 훌쩍 울기 시작했다. 뭐라 중얼중얼거리면서. 갑작스런 은유의 울음에 나는 당황했다. 뭐라 계속 중얼중얼거리는데, 뭔 말인지 알아들을 수 없어서 은유에게 왜 우는 거야?라고 안아주면서 물었다.

 

그러자 은유가 꿈나라에 가기 싫어. 집에 있고 싶어라고 말했다. 반쯤 꿈나라에 간 윤슬이도 그 말을 들었다. 우리 둘은 생각지도 못한 은유의 말에 둘이 서로 안고 키득키득 웃기 시작했다. 처음에 조용히 키득거리다 둘이 너무 웃겨서 은유가 했던 말을 반복하면서 크게 웃었다.

 

우리가 웃는 걸 들은 은유는 큰 소리로 웃기지마라고 외쳤다. 은유는 웃지마웃기지마라고 말한다. 그 말을 들은 우리는 또 지가 웃겨놓고는 우리보고 웃기지마라고 한다며 더 크게 웃었다. 은유는 아까보다 더 큰 소리로 웃기지마라고 외친다.

 

한참을 웃고 나서 윤슬이가 꿈나라에 가면 하고 싶은 거 마음대로 하고, 놀이 기구도 돈 안내고 탈 수 있고, 얼마나 좋은데라고 말했다. 은유는 여전히 꿈나라에 가기 싫어. 집에 있고 싶어라고 말한다. 이제는 은유를 좀 달래고 아이들을 재워야겠다 싶어서, 은유에게 그래 은유야 꿈나라에 가기 싫으면  집에 있자. 아빠랑, 엄마랑, 형아랑 집에 있자라고 말했다. 그 말을 듣고 은유는 하면서 좀 안심이 되지는 훌쩍 거리는 것을 멈췄다.

 

윤슬이가 먼저 꿈나라로 가고 10분이 지나자 은유도 잠들었다. 살며시 일어나서 밖으로 나갔다. 아내랑 맥주 한잔 하면서 썰전을 봤다. 그래도 1년 전보다는 아이들 잠 재우기가 훨씬 쉬워졌다.

 

1년 전에 은유는 아빠 머리를 쓰다듬으면서 잠이 들었다. 일찍 잠들면 괞찬지만 늦게 잠드는 날은 고문이 따로 없었다. 윤슬이는 늘 팔베게를 해달라고 했다. 머리 내주고, 팔 내주고 자다보면 이 놈들 언제 크나라는 생각이 절로 난다. 세 남자가 한 베개에, 한 이불을 덮고 자는 일도 부지기수였다. 한 번은 자다가 가위 눌리는 꿈을 꾸다 깬 적도 있다.

 

지금은 둘째가 아빠 머리를 쓰다듬으면서 자는 버릇도 없어졌고, 윤슬이도 팔베개를 해달라고는 하지 않는다. 그렇게 아이들이 조금씩 조금씩 크는 것 같다. 오늘은 금요일이니까 엄마, 아빠 나름 불금을 즐기게 아이들아 빨리 잠들어주렴.

sbs윤슬이.jpg

 

* 참 은유가 그저께부터 기저귀를 차지 않고 잠을 자기 시작했다. 이틀 연속 밤 중에 쉬야를 하지 않았다. 아직까지는 성공. 아침에 칭찬을 해주면 본인도 흡족한 모양이다. 물론 앞으로 실수를 할 때도 있겠지만, 그래도 또 하나의 미션을 성공했다.

* 아 이런 일도 있었다. 윤슬이가 sbs 저녁 뉴스 클로징멘트에 나왔다. 학교에서 놀림을 받아도 소아암 환자에게 기증하기 위해 머리를 기른다는 글을 sbs 뉴스 작가가 읽고 연락이 왔다. ㅎㅎ 이렇게 추억 하나 또 생겼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42 [자유글] [제주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닭이 행복해야 우리도 행복하다. updateimagefile 박진현 2017-08-18 56
3241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156
3240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1] 강모씨 2017-08-10 214
3239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145
3238 [자유글] X-Ray Man 닉 베세이전 관람 후기 imagefile [3] 강모씨 2017-08-01 351
» [자유글]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꿈나라에 가기 싫어! imagefile [5] 박진현 2017-07-28 389
3236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215
3235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561
3234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393
3233 [책읽는부모] [공지] 책읽는부모 11기 _7월 도서 배송 지연 안내입니다 베이비트리 2017-07-17 229
3232 [건강] 가족 여름휴가는 건강단식캠프로오세요-[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7-17 212
3231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542
3230 [자유글]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이 워드나 한글 문서를? [2] sybelle 2017-07-13 323
3229 [나들이] 엑스레이맨 - 닉 베세이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신순화 2017-07-10 755
322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연필깎는 즐거움 imagefile 안정숙 2017-07-10 457
3227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209
3226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261
322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269
3224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277
3223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