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워킹맘의 세번째 임신 “쉬운 줄 알았습니다만”

양선아 2017. 07. 26
조회수 480 추천수 0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송골송골 맺히는 요즘, 홀몸이 아닌 임신부는 얼마나 힘들까요? 7년 전 이맘때, 저는 둘째 아이를 낳기 직전이었습니다. 몸은 무겁고 일에 치이고 하루하루 힘들었지요. 그래서 ‘시계를 보지 않는 자유’를 누리기 위해 휴가 기간에도 집에만 틀어박혀 ‘느린 휴가’를 즐겼던 기억이 납니다.

베이비트리 필자 중에도 임신부가 있습니다. “거창한 미래보다 지금의 행복을 선택하겠다”며 전남 화순으로 내려가 1인 출판사를 꾸렸던 안정숙씨입니다. 안씨는 2년 동안 산골 마을 육아 이야기를 연재했지만, “지독한 먹고살 걱정과 버거운 전업육아의 짐” 때문에 다시 도시로 나옵니다. 도시에서 계약직으로 일하며 워킹맘이라는 정체성을 갖고 글을 계속 썼지요.
그가 최근 셋째를 임신했다는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그것도 무기계약직 전환선발 최종 면접을 앞두고서요. 아이 둘을 키운 그이기에 셋째 아이 임신은 쉬웠을까요? 모든 아이는 개별적이듯, 셋째 아이를 임신한 뒤 안씨는 그동안 하지 않던 입덧을 심하게 하면서 괴로운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셋째 아이를 임신하고 겪는 일들을 적은 글 ‘세 번째는 쉬울 줄 알았습니다만’이 지난주 베이비트리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필자 신순화씨에 이어 안씨도 세 아이의 엄마가 되는데, 앞으로 어떤 육아기를 연재해줄지 기대됩니다. 양선아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멀리하기엔 너무 가까운… 피할 수 없다면 현명하게멀리하기엔 너무 가까운… 피할 수 없다면 현명하게

    양선아 | 2017. 08. 09

    [‘휴대폰 없는 휴가’ 해보니] 스마트폰·인터넷 차단 ‘소셜 블랙아웃’“오직 가족과” 휴가 전 당차게 선언 작심삼일은커녕 하루 만에 ‘폭망’그것 없이 살 수 없다는 사실만 확인  휴가 기간에 ‘소셜 블랙아웃’을 선택하는 사...

  • 흠뻑 빠지다, 천천히 곱씹다, 함께 즐기다흠뻑 빠지다, 천천히 곱씹다, 함께 즐기다

    베이비트리 | 2017. 08. 08

    [함께하는 교육] 슬로 리딩, 추천합니다일본 국어교사가 시작한 독서법어려운 단어 뭔가 하나씩 찾아보고‘이 인물이 왜 무궁화호 탔지?’ 등 주인공 상황·감정 등 이입해보기도책속 물건, 음식 만들며 직간접 체험“기자님, 혹시 아이들이 1년...

  • 창의력, ‘머리’ 아닌 ‘몸’에서 나옵니다창의력, ‘머리’ 아닌 ‘몸’에서 나옵니다

    베이비트리 | 2017. 08. 08

    <창의행동력> 쓴 조윤경 교수 “1835년 선원들의 고된 생활을 실제로 체험해보는 ‘큰 돛단배(Tall ship) 프로젝트’ 수업이 기억에 남아요. 당시 선원들처럼 1박2일 동안 세수, 양치질 등 아무것도 못 했어요. 해적이 오나 안 오나 살...

  • 어른만 선글라스 쓰세요? 자외선은 아이 눈에 더 해로워요

    베이비트리 | 2017. 08. 04

    [김양중 종합병원] 이목구비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는 한여름이 됐다. 햇볕 속 자외선은 피부에만 화상 등 해를 입히는 것으로 아는 사람들이 많지만 눈 건강을 해친다는 사실에도 유의해야 한다. 특히 아이들의 경우 자외선의 영향은 더 크다...

  • [아침햇발] 유치원을 구하라 /김영희[아침햇발] 유치원을 구하라 /김영희

    베이비트리 | 2017. 08. 04

     김영희논설위원1980년, 30살 영어교사 이인옥씨는 대학원 유아교육과에 진학했다. 논문을 쓰려고 1년간 아이들을 돌봤던 것이 인생을 바꿨다. “만 3살에서 4살 반 정도는 정말 하얀 도화지처럼 쭉쭉 빨아들여요. 유아교육의 무한한 가능성과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