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밤의 딴짓

자유글 조회수 593 추천수 0 2017.07.19 11:17:35

#장면1

 

더웠다.

에어컨을 켰다가 선풍기를 켰다가를 반복하는 밤이었다.

 

5천만 국민 모두가

똑같은 ‘네이버 뉴스’를 보는 게 

못마땅하던 그런 밤이었다.

 

페북도 시들해진지 오래.

우리 언니옵하들이 살고 있다는 인스타를 기웃거리기도 했다.

 

그러다 간만에 지인들 소식을

타임라인으로 훓어내려가고 있었는데

딱 걸렸다, 딱! 걸린 게다. 



leepic.jpg


이예숙 작가

빨강 빤쥬를 입고 망토를 걸친 슈퍼맨을 선풍기에 매달아놓은채

‘딴짓’을 즐기고 있었던 게다.


순간 목덜미의 끈적임이 사라지는 거 같았다.

따라하고 싶었다, 딴짓을!




#장면2

 

이튿날 초딩 동거인과 선풍기 앞에 앉았다.

세세한 설명 따윈 하지 않았다.

 

낌새를 알아차린 동거인의 신남이 증폭했다.

이작이 공개한 슈퍼맨 종이인형을

오리고, 붙이고, 뜯었다 다시 붙이고…. 




한여름밤의 딴짓은

각얼음 가득 채운 생수처럼 시원했다.




#장면3

 

그 이튿날도 여느 때와 다름없는 늦은 귀가였다.

집안은 시원하고, 또 고요했다.

초딩 동거인과 또다른 동거인이 책상에 코를 박고 있었다.

 

전수한 것이다, 딴짓을!


KakaoTalk_20170718_144357568.jpg

leepic4.jpg

누구에게나 딴짓은 필요하다. 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22 [건강] <굿바이아토피강좌> 환절기 심한 기온차로 심해지는 비염 천식 아토피, 생활속관리버배우기 imagefile kkebi33 2017-09-06 368
3221 [선배맘에게물어봐] 놀이터에서 [6] 푸르메 2017-09-06 803
3220 [자유글] 정치하는 엄마들이 스토리펀딩을 하네요~ 양선아 2017-08-31 347
3219 [자유글] 마주이야기 3 [4] 푸르메 2017-08-29 471
3218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2] 푸르메 2017-08-29 291
321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네가 왔구나 [11] 난엄마다 2017-08-29 473
3216 [자유글] 엄마가 노키즈존을 만났을 때 [1] 베이비트리 2017-08-28 329
3215 [책읽는부모] [리뷰]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 [2] octhy24 2017-08-28 246
3214 [책읽는부모] 2017 인디고 교육 포럼 Doing Democracy - 정의와 평화를 위한 희망의 목소리 image indigo2828 2017-08-26 238
3213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우리 엄마는 해녀가 아니다 imagefile [4] 강모씨 2017-08-23 429
3212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397
3211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492
3210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383
3209 [자유글] X-Ray Man 닉 베세이전 관람 후기 imagefile [3] 강모씨 2017-08-01 767
3208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440
3207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755
»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593
3205 [책읽는부모] [공지] 책읽는부모 11기 _7월 도서 배송 지연 안내입니다 베이비트리 2017-07-17 393
3204 [건강] 가족 여름휴가는 건강단식캠프로오세요-[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7-17 334
3203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