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텃밭에서 여름 채소들을 만나요

베이비트리 2017. 07. 07
조회수 898 추천수 0
00503617_20170706.JPG 
여름 텃밭에는 무엇이 자랄까요?
박미림 글, 문종인 그림/다섯수레·1만2000원

텃밭은 아이들이 자연을 만나보기 좋은 장소다. 할머니를 따라 텃밭에 나가 갖가지 채소에 대해 알아보자.
잎과 줄기를 먹을 수 있는 잎줄기채소의 대표적인 채소는 상추다. 기르기 쉽고 자라기도 쑥쑥 자라, 꽃대가 올라오기 전에 부지런히 뜯어 먹어야 한다. 쌉싸름한 쑥갓도, 향긋한 부추도 잎줄기채소다.

열매채소로는 가지를 많이 키운다. 가지를 딸 때에는 꼭지에 있는 가시에 찔릴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수박은 암꽃과 수꽃이 한 그루에서 따로 피는데, 암꽃의 씨방이 자라 수박이 된다. 넝쿨로 자라는 오이도 열매채소다. 참외는 달콤한 향기를 내는 열매를 맺어놓고 누군가 먹어주기를 기다린다. 그래야 열매 속에 든 수많은 씨앗이 멀리멀리 퍼져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씨앗은 배 속에서 다 소화되지 않도록 하는 설사 성분을 갖고 있다는 사실도 놀랍다.

당근이나 도라지처럼 식물의 뿌리를 먹는 뿌리채소도 있다. 수염뿌리를 갖고 있는 옥수수는 비바람에도 곧게 서 있기 위해 땅 위로 갈퀴처럼 생긴 버팀뿌리를 내린다. 정작 뿌리라고 생각하기 쉬운 감자는 뿌리가 아닌 줄기다. 땅속이 아닌 햇볕에 놓으면 파랗게 변한다.
갖가지 채소들은 나름의 지혜로 자기 몸을 지킨다. 잎채소들은 껍질이 두껍고 향기가 진해, 벌레가 다가오는 것을 막는다. 토마토는 소화되지 않는 물질로, 고추는 캡사이신이라는 매운 맛으로 자신을 지킨다. 채소들의 지혜만큼 신기한 것은 할머니의 지혜. 감자를 찧어 바르면 햇볕에 그을려 빨개진 피부를 다스릴 수 있다. 오이는 빼앗겼던 수분을 보충해주고, 가지는 겨울철 동상에 잘 듣는 약이다. 토마토를 잘라 피부에 문지르면 모기나 벌레들이 가까이 오지 않는다.

최원형 기자 circl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2월 9일 어린이 새책] 가출 같은 외출 외[2월 9일 어린이 새책] 가출 같은 외출 외

    베이비트리 | 2018. 02. 09

     가출 같은 외출 두 집 살림 하는 아빠 등 자신의 환경을 숨기려는 영주, 친구의 숙제를 해 주는 대가로 돈을 받기로 한 상진, 부모님의 가게 일을 돕느라 제 좋아하는 일 하나 해본 일 없는 주령 등 우리 주위에 있을 법한 주인...

  • 북극 갈매기가 남극까지 날아간대!북극 갈매기가 남극까지 날아간대!

    베이비트리 | 2018. 02. 09

    동물들의 놀라운 지구 여행기 로라 놀스 글, 크리스 매든 그림, 김아림 옮김/한겨레아이들·1만3000원어린이 그림책의 ‘지배자’는 동물이다. 인간의 모습이 투영된 동물 캐릭터들은 읽는 이들을 웃고 울리면서 깨달음을 선사한다. 동물들이 어떻게 태어...

  • ‘아 진짜’ 한마디에 담긴 동생의 마음‘아 진짜’ 한마디에 담긴 동생의 마음

    양선아 | 2018. 02. 09

    용돈 더 받고 소파 독차지하는 형억울하고 속상한 동생의 단 한마디단순한 그림 앞세운 ‘따뜻한책’ 시리즈  아 진짜/권준성 스토리, 이장미 그림/어린이아현·1만3000원 마음/마일두 글, 슬슬킴 그림/어린이아현·1만3000원살다 보면 구구절절 설명하기...

  • [1월 26일 어린이 새책] 학교에 간 언니[1월 26일 어린이 새책] 학교에 간 언니

    베이비트리 | 2018. 01. 26

     학교에 간 언니 늘 함께 있던 언니가 어느날 학교에 간다며 가버리고, 혼자 남아서 언니를 기다리는 기분을 잘 포착해 표현한 그림책. 어쩐지 다른 언니가 되어버린 듯한 언니를 기다리는 아이는 창 밖으로 남산 케이블카가 서로 엇갈...

  • 스스로 부족함을 느낄 때 어른이 된다스스로 부족함을 느낄 때 어른이 된다

    베이비트리 | 2018. 01. 26

     오빠는 어른인 척강경수 글·그림/꿈꾸는초승달·1만2000원태웅이가 사는 동네에선, 아이들이 다들 머리에 노란 왕관을 쓰고 있다. 왕관은 열살 즈음에야 자연스럽게 없어지는데, 그건 더 이상 ‘꼬맹이’가 아니라는 신호라고 한다. 이제 열살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