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근린공원은 ‘이웃공원’, 패스트푸드는 ‘빠른밥’

베이비트리 2017. 07. 07
조회수 595 추천수 0
우리말 관련 책 펴온 최종규 작가 
집·길 등 마을 관련 24가지 주제
쉽게 바꿔 쓸 수 있는 단어 제시

00503620_20170706.JPG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최종규 글, 강우근 그림, 숲노래 기획/철수와영희·1만3000원

‘생선’(생일 선물)’ ‘마상’(마음의 상처)’ ‘시강’(시선 강탈) ‘복세편살’(복잡한 세상 편하게 살자)….

요즘 10대들의 말은 대부분 줄임말이다. 들으면 대충 그 뜻을 짐작할 수 있던 수준에서 나아가 ‘아벌구’(입만 열면 거짓말) ‘나일리지’(나이를 앞세워 대우해달라는 행동을 일컫는 말) 등 이젠 기성세대가 전혀 짐작할 수 없는 형태까지 아이들의 말이 변하고 있다. 언어생활의 변화가 빠르고 세대차는 커지다 보니 10대들의 은어를 얼마나 아느냐가 ‘아재’ 판별 기준이 되기도 한다. 가뜩이나 한자와 영어 등 외래어에 밀려 설 자리를 잃어가는 순우리말이 빠르게 사라져 가는 게 현실이기도 하다.

00503621_20170706.JPG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2014)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2016) 등 우리말을 슬기롭게 되살려 쓸 수 있는 책을 내온 최종규 ‘우리말 살리는 겨레모임’ 운영위원이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을 펴냈다. 지은이는 “말을 잘 살려서 써야 말에 담긴 말뜻과 느낌, 생각을 잘 전달할 수 있는 것”이라며 “우리말을 슬기롭고 즐겁게 써야 맑으면서 밝은 꿈을 키울 수 있다”고 우리말의 중요성을 설명한다. 매일 쓰는 말을 어떻게 바라보고 써야 우리 마음을 아름답게 전달할 수 있는지 알려준다.

책은 마을과 관련된 집, 모임, 탈것, 길 등 24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어렵지 않게 쓸 수 있는 우리말을 이야기하듯이 소개한다. 아주 작은 말 한마디라도 낱말에 담긴 뜻이 잘 전달되게 쓰자는 의미에서 별생각 없이 써온 단어 대신 새로운 단어를 제안한다. 패스트푸드를 ‘빠른밥’, 슬로푸드를 ‘느린밥’, 선행학습은 ‘빠른배움’, 사람을 태우는 승용차는 ‘사람차’, 짐을 넉넉히 싣는 화물차는 ‘짐차’라고 부르는 식이다.

무슨 뜻인지도 잘 모르고 쓰는 한자말도 바꿔 써보자고 제안한다. 근린공원은 ‘이웃공원’ ‘마을공원’, 정류소·정류장·승강장은 ‘타는곳’, 아파트 입구 대신 아파트 ‘어귀’, 다용도실은 ‘쪽마루’로 불러도 의미가 어색하지 않다. 영어로 도배된 인터넷 용어도 바꿔 써 볼 수 있다. 인터넷 홈페이지는 ‘누리집’, 누리집에서 이야기꽃을 피우는 사람은 ‘누리꾼’, 로그인·로그아웃은 ‘들어가기·나가기’, 업로드·다운로드는 ‘올리기·내리기’,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소셜네트워크는 ‘누리날개’, 팔로나 팔로잉은 ‘이웃되기’ ‘동무되기’로 손질할 수 있다.

00503619_20170706.JPG
여러 단어를 제안한 만큼 책 말미에는 쉽게 찾아볼 수 있게 소개한 우리말 357개의 낱말 뜻을 정리하고, 인터넷에서 쓰는 말을 우리말로 바꿔 제안한 붙임말도 덧붙였다. “말은 삶을 빚고, 삶결이 말결로 나타난다”는 지은이의 말에서 말글의 중요성이 묵직하게 다가온다. 초등 고학년.

김미영 기자 instyle@hani.co.kr, 그림 철수와영희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11월 10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외[11월 10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외

    베이비트리 | 2017. 11. 10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훈이는 학교 가는 길에 두꺼비 한 마리를 구해준다. 두꺼비는 그 보답으로 오직 ‘사소한 소원’ 한 가지만 들어주겠다고 한다. 다툰 짝궁과 다시 친해지는 것도, 미술 시간을 체육 시간으로 바꾸는 것도 사소...

  • 도요새는 더이상 이곳에 오지 않아도요새는 더이상 이곳에 오지 않아

    베이비트리 | 2017. 11. 10

    메말라가는 새만금 갯벌사라져가는 소중한 생명들비극의 현장 담은 사진과 글 잃어버린 갯벌 새만금우현옥 글, 최영진 사진/미래아이·1만5000원“세 번째로 널 보내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였어. 바다 가운데 척척 몰망이 쌓이더니 요란한 기계 소리가...

  • 아버지보다 나은 사람이 되거라아버지보다 나은 사람이 되거라

    베이비트리 | 2017. 11. 10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만국기 소년/유은실 지음, 정성화 그림/창비(2007)문학을 만나지 않았다면 어떻게 살고 있을까. 기업에 취직해 억대 연봉을 받았을까. 아니다. 아마 마음의 문을 안으로 걸어 잠그고 살았을 것이다. 자신과 다른 이들의...

  • 화 내는 데에도 방법이 있단다!화 내는 데에도 방법이 있단다!

    양선아 | 2017. 11. 10

     화 잘 내는 법시노 마키·나가나와 후미코 글, 이시이 유키 그림, 김신혜 옮김/뜨인돌어린이·1만3000원제목부터 시선을 끈다. 화를 참거나 없애는 것이 아니고, 화를 ‘잘’ 내야 한다고? <화 잘 내는 법>은 아이들 눈높이로 ‘화’라는...

  • [10월 27일 어린이 새책] 파란 아이 이안 외[10월 27일 어린이 새책] 파란 아이 이안 외

    베이비트리 | 2017. 10. 30

    파란 아이 이안 얼굴에 파란 점을 갖고 태어난 이안은 파란색을 ‘자기만의 색’이라 생각하고, 모든 파란 물건을 자기 것이라 주장하며 다른 아이들과 부딪힌다. 그 앞에 빨간 머리를 가진 롱이가 나타나고, 마침내 파란색과 빨간색이 서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