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닥분수 뛰노는 우리 아이, ‘유행성 눈병’ 주의보

베이비트리 2017. 07. 06
조회수 1352 추천수 0
김양중 종합병원│이목구비

물을 가까이하는 계절이 되면서 무엇보다 유행성 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졌다. 유행성 눈병은 유행성 각결막염과 급성출혈성결막염이 대부분이며, 주로 아이들이 잘 걸린다는 사실에 유의해야 한다. 송상률 건양대 의대 김안과병원 교수의 도움말로 여름철 유행성 눈병의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2차메인.jpg » 분수. 사진 픽사베이.

유행성 각결막염이나 급성출혈성결막염은 모두 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증상은 눈물과 눈곱이 많이 생기거나 이물감, 가려움증, 눈부심과 같은 증상이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결막은 눈꺼풀의 안쪽과 안구의 가장 바깥쪽을 덮고 있는 얇고 투명한 점막이며 각막은 눈의 검은자위를 덮고 있는 막인데 이 막에 염증이 생긴 상태다. 질병관리본부의 안과감염병 표본감시 통계 자료를 보면 지난해 유행성 눈병 환자는 0~6살이 인구 1000명당 149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7~19살 75.1명, 20살 이상이 23.9명이었다. 성인은 주로 눈에 관련된 증상이 나타나는 반면 유·소아는 고열, 목의 통증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보통 양쪽 눈에 염증이 생기나 한쪽만 생길 수도 있으며, 양쪽 눈에 병이 난 경우 대개 먼저 병이 난 쪽에 증상이 더 심하게 나타난다. 감염돼 증상이 나타나는 약 2주 동안은 다른 사람에게 감염을 전파할 수 있다.

감염 경로는 오염된 물이 눈에 닿거나 오염된 손으로 눈을 만지는 경우다. 최근에는 바닥분수에서 놀다가 감염되는 사례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닥분수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의 경우, 눈에 물이 들어가더라도 크게 신경 쓰지 않을뿐더러 놀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땀과 노폐물이 다시 바닥분수로 들어가게 돼 감염이 전파될 수 있다.

유행성 눈병의 치료방법은 초기에는 얼음찜질로 부종 및 통증을 완화시킬 수는 있으나 눈꺼풀 염증까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안과를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외출할 때는 선글라스를 착용해 눈부심을 줄이는 것은 좋으나 안대는 권장되지 않는다. 환자는 특히 손을 자주 씻어 바이러스 전파를 막고 주변 사람들과의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 환자의 가족들은 수건, 비누, 침구 등을 반드시 따로 사용해야 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법원 “육아휴직 급여, 12개월 지나도 신청할 수 있어”법원 “육아휴직 급여, 12개월 지나도 신청할 수 있어”

    베이비트리 | 2018. 06. 18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건물 법원 문양.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12개월의 육아 휴직 급여 신청 기간을 넘겨 급여를 신청했다는 이유로 해당 급여를 지급하지 않은 고용노동청의 처분이 위법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서울...

  • 중국 교실에 드리운 빅브러더의 그림자

    베이비트리 | 2018. 06. 11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중국 항저우의 한 고등학교 교실에는 2개의 카메라가 설치되어 30초마다 스캔한다. 인공지능은 안면인식기술을 이용하여 학생들의 얼굴에 나타난 7가지 감정 상태와 6가지 행동 유형을 분석한다. 학생들의 수업집중도를 높...

  • 돌도 안 된 아기 셋을 교사 한 명이 보라고?돌도 안 된 아기 셋을 교사 한 명이 보라고?

    베이비트리 | 2018. 06. 08

    6·13 지방선거 정책 발굴 ‘어젠다 2018’ ③ 보육 공공성 강화‘보육교사 대 아동 수’ 법적 기준제대로 돌보기에 너무 많은데연령별 정원초과 허용 지침까지지난 4월 광주 광산구에서 한울림이라는 이름이 붙은 구립어린이집이 문을 열었...

  • 중증소아환자도 병원아닌 집에서 돌봄받는다

    베이비트리 | 2018. 06. 07

    복지부, 커뮤니티 케어 추진방향 발표병원에서 퇴원할 때 사회복지사 등 전문인력과 상담해 퇴원 뒤에 가정이나 지역에서 돌봄을 받는 방안이 추진된다. 또 장기요양 서비스를 받는 노인이 현재 전체의 8%에서 2022년까지 9.6%로 늘어난다.보건복지부...

  • ‘맞벌이’ 가점 받아도 국공립 무한대기…‘로또 보육’ 그만‘맞벌이’ 가점 받아도 국공립 무한대기…‘로또 보육’ 그만

    베이비트리 | 2018. 06. 07

    정책 발굴 ‘어젠다 2018’보육 공공성 강화민간어린이집 비해 보육질 높지만태아 때부터 대기해도 순번 안와만 6살 이하 12.9%만 다닐 수 있어박원순·안철수 “50%까지 확대”전국 후보들도 “공공성 강화” 공감교사 처우개선 등 지자체 나서야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