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살림은 내가 다 할게, 다녀와~ ‘홀로 여행’ 떠나는 부부들

베이비트리 2017. 07. 05
조회수 759 추천수 0
여름휴가 따로 보내는 부부 늘어 
“혼자 있고 싶어” “육아 벗어날래”
복잡하고 힘든 일상·인간관계 반영
‘욜로’(You Only Live Once) 영향도

서울 마포구에 사는 직장인 김정민(37)씨는 지난 3월 4박5일 일정으로 혼자 홍콩 여행을 떠났다. 김씨는 8인실 도미토리룸에 머물며 미국, 필리핀, 호주 등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과 어울렸고, 홍콩 도심 축제에도 참여했다. 김씨는 “결혼한 뒤에는 회사 안에서도 구성원 중의 한 명으로 지내고, 집에 와서도 누군가의 배우자로 살게 됐다. 혼자 여행을 가면 ‘누군가의 아내’ 같은 관계를 생각하지 않고 지낼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결혼 5년 차인 김씨는 결혼 뒤 10차례 넘게 홀로 여행을 했다. 이번 여름에도 혼자 국내여행을 즐길 예정이다.

결혼 6년 차인 직장인 이아무개(39)씨도 아내와 번갈아 ‘나 홀로 휴가’를 즐긴다. 특히 2014년 첫 아이가 태어난 뒤부터는 1주일 정도의 긴 여름휴가는 셋이 함께, 3박4일 정도의 짧은 여행은 각자 즐기고 있다. 한명이 육아를 전담하고 나머지 한명이라도 제대로 쉬자는 뜻에서다. 2014년 첫 홀로 여행에 이어 지난해엔 3박4일간 제주도를 다녀왔다. 이씨의 부인도 매년 3박4일 정도 혼자 또는 친구들과 여행을 다녀온다. 이씨는 “아이와 함께 보내는 휴가도 좋지만, 혼자 쉬는 시간이 절실하다. 처음엔 둘 다 ‘따로 보내는 휴가’가 어색했지만 이제 적응이 됐다”며 “주변 젊은 부부 중에는 휴가 때 여행은 함께 가되, 여행지에서 이틀 정도는 번갈아 육아를 맡으며 따로 움직이는 이들도 많다”고 말했다.

‘혼자 있고 싶다’, ‘육아에서 벗어나고 싶다’ 등의 이유로 ‘나 홀로 여행’을 떠나는 부부들이 늘고 있다. 육아 정보 커뮤니티 ‘맘스홀릭’ 등에는 부부 중 홀로 여행을 고민하고 있거나, 배우자에게 혼자 여행을 다녀오라고 독려하는 글이 다수 올라온다. ‘시댁이 아이를 맡아줘서 혼자 여행을 간다’, ‘육아와 살림은 내가 할 테니, 아내에게 3일 동안 여행을 다녀오라고 했다’는 식이다. 인천 서구에 사는 황아무개(37)씨 역시 지난달 일본 도쿄로 결혼 8년 만에 첫 홀로 여행을 떠났다. 황씨는 “아무리 남편이라도 여행에 동행자가 있으면 흥미없는 일정에 시간을 할애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며 “혼자 여행을 가면 시간을 헛되게 쓸 일도 없고, 내가 어떤 사람인지 깊이 생각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지난 30일 한국관광공사가 공개한 ‘2016 아웃바운드 현황 및 트렌드 전망 조사 보고서’를 보면, 2016년 해외여행을 했거나 계획이 있는 만 18살 이상 성인 남녀 1075명 중 혼자 여행을 떠난 비율은 14.4%로 2015년 11.0%보다 늘었다. 반면 ‘배우자와 함께 여행을 떠났다’는 비율은 2015년 48.4%에서 2016년 42.6%로, ‘자녀와 함께 떠났다’는 2015년 27.1%에서 2016년 24.7%로 줄었다. 이승신 건국대 소비자정보학과 교수는 “부부가 각자 여행을 떠나는 경우가 많아지는 것은 그만큼 직장, 육아 등의 일상생활이나 인간관계가 복잡하고 힘들다는 의미”라며 “최근 트렌드인 ‘욜로’(‘한 번뿐인 인생’ 당장 자신의 행복을 찾아 누리자는 뜻의 신조어)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황금비 기자 withbe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겁 많은 초등생 아들이 무서운 웹툰 보기에 빠졌어요겁 많은 초등생 아들이 무서운 웹툰 보기에 빠졌어요

    베이비트리 | 2018. 02. 19

    스마트 상담실“공포에 대해 적응감 키워가는 아이만의 방법”Q. 초등 3학년 아들이 어릴 적부터 겁이 많고 혼자 있는 것을 싫어했습니다. 지금도 여전히 겁이 많고 낯선 상황에서 행동이 소극적입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아이가 무서운 내용의 웹...

  • '엄마됨'을 강요하는 사회, 육아서도 자기계발서처럼'엄마됨'을 강요하는 사회, 육아서도 자기계발서처럼

    양선아 | 2018. 02. 13

      엄마들이 말하는 `엄마의 오늘' “저는 기존 육아서에서 ‘엄마가 일관성을 갖고 엄마가 중심을 잡고 뭔가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불만이 많았어요. 사실 교육 정책이고 뭐고 계속 바뀌는데 어떻게 엄마 혼자 중심을 잡나요?...

  • ‘가나다순’ 출석번호를 제안한다‘가나다순’ 출석번호를 제안한다

    베이비트리 | 2018. 02. 13

    0교시 페미니즘2016년 1월13일 예비 소집일에 서울 이태원초등학교에서 입학 등록을 마친 어린이가 1학년 교실 안을 둘러보고 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성평등한 학교를 위한 새 학기 액션플랜. 아직도 남학생은 1번, 여학생은 51번부터...

  • 국공립유치원 5년간 2600개 학급 신설국공립유치원 5년간 2600개 학급 신설

    베이비트리 | 2018. 02. 12

    국공립유치원 40%확대 5개년 세부계획택지개발지구 등 의무설립 규정 활용해경기 162개, 서울 65개 새로 지을 예정 정부가 2022년까지 국공립 유치원 2600개 학급을 더 만들겠다고 12일 밝혔다. 한겨레 자료사진정부가 신규 택지개발지역을 중심...

  • 국회포럼1.4 창립…“여·야 힘 합쳐 저출산 대응”국회포럼1.4 창립…“여·야 힘 합쳐 저출산 대응”

    양선아 | 2018. 02. 07

     심각한 저출산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여야 국회의원들이 힘을 합쳤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박광온 의원,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 등 여야 국회의원 14명은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포럼 1.4’ 창립식을 열고 ‘저출산 정책의 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