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게서 배우는 것

조회수 1543 추천수 0 2017.07.02 18:02:55

같이 밥을 먹다가, 푸른색 채소들이 쓰다고 안 먹는 딸아이에게,"먹어봐. 그래도 몸에 좋은 거야" 하니 두 살 많은 아들아이가 "몸에 좋은 약이 입에 쓰다는 속담도 있잖아"하고 아는 체를 합니다.

"그래, 원래 그 말은 듣기 싫은 말이 오히려 듣는 사람에게는 도움이 된다는 뜻이야. 그러니까 엄마가 얘기하는 게 듣기 싫어도, 너희에게 도움이 되는 말이니까 잘 들어야 돼."라고 제가 응수하니,

다시 아들아이가 "근데 엄마, 듣기 싫은 말은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린다는 말도 있잖아"라고 말을 하네요.

그렇지, 듣기 싫은 말이 도움이 되는 약이 될 수도 있지만, 또 어떤 듣기 싫은 말은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야 하니까...하다가 저는 웃어버렸습니다. 참, 어느새 초등학생이 되어 엄마가 할말을 잃게 만드는 아이가 되었네요.

그래요, 그렇다면 어떤 말은 듣기는 싫지만 약이 되는 말이려니 하고 곱씹어야 하고, 어떤 말은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야 할까요? 결국 자기 중심이 바르게 잘 서 있어야 그걸 판단할 수 있을 테고, 중요한 건 남들이 하는 말이 아니라 자기가 단단히 뿌리박고 곧게 서 있어야 하는 것이겠네요. 오늘도 아이에게서 한 수 배웠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anonymous

2017.07.07 18:22:12

아들래미가 참 영특하네요.ㅋㅋ 밥상위의 소곤소곤 대화가 들리는 듯해서 참 좋습니다. 오늘 저녁엔 어떤 이야기를 하며 밥을 먹을까 잠시 생각해봤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91 '주홯게'는 왜 없어요? 2017-11-21 83
90 한가람 인형극 연구회 32회 정기공연 초대의 글 image 2017-10-24 502
89 인천 사시는 분들께 소개해드려요~^^ imagefile 2017-09-20 855
88 택시운전사?택시운전사들? [1] 2017-08-14 1218
» 아이에게서 배우는 것 [1] 2017-07-02 1543
86 “새로운 세대를 위한 민주주의 시리즈” 발간 기념 청소년 대토론회 imagefile 2017-06-23 1601
85 유아성교육 [2] 2017-06-11 1957
84 아이들의 시선 [1] 2017-05-22 1568
83 혁규야, 제발 돌아와 줘 2017-05-19 1449
82 새 대통령과 수석비서관들의 커피 산책 사진 [1] 2017-05-12 1191
81 대선 토론회 보셨나요? [1] 2017-04-20 1589
80 이렇게 미세먼지에 익숙해져 가는군요 [1] 2017-04-04 1839
79 울컥 [1] 2017-03-23 1845
78 유아 애니메이션 유감 [1] 2017-01-24 3158
77 개명 [1] 2017-01-12 3281
76 크리스마스 선물은 다들 준비하셨나요? [1] 2016-12-20 3005
75 대장내시경 알약 문의 [1] 2016-11-30 3338
74 언제부터 전환되는 걸까요? [1] 2016-11-04 2770
73 엄마들 카페에 이런 그림이.... imagefile 2016-10-27 2182
72 저도 짜증나요 [1] 2016-10-25 1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