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개똥이 학교 방과후수업 공개수업이 있었다. 녀석은 처음엔 목요일 농구와 금요일 로봇과학 이틀만 오라고 하더니 모든 과목이 공개수업을 한다는 것을 알고서는 다 오라고 했다. 화요일 축구는 엄마 혼자 본 적이 있으니 안가도 되지 않으냐 물었더니 "오면 좋고요, 안 오면 안 좋고요" 속삭이듯 작게 말하는 게 더 무서워서 결국 5일 내내 참석했다. 그래 내가 이럴라고 육아휴직을 한 거지. 기꺼이 가 주마.

 

월요일 매직마술.

마침 수업이 개똥이네 교실에서 진행되어 둘러 볼 기회가 있었는데, 그림이 눈에 들어 왔다. 어느 기사에서 본 것처럼 아이들 그림 대부분 아빠는 누워서 자고 있었다. 약속이나 한 듯이. 설마 우리 개똥이도? 아닐 것이란 기대가 조금은 있었으나 어김없었다.

 

남편은 억울하다고 했지만 인정하기 어렵겠지만 인정해야 했다. 다른 아빠들 보다 개똥이에게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남편이긴 하지만 최근 운동을 시작한 것이 문제였다. 운동이 문제가 될 수는 없겠지만 그의 목표는 철인3종이라는것. 주중에는 새벽 5시반에 일어나 6시 수영 강습을 다니고 토요일 아침에도 자유수영에 일요일 아침에는 자전거를 탄다. 결혼 생활 10년 동안 늦게 자고 7시에 일어나는 것도 힘들었던 사람이 일찍 자고 5시 반에 일어나는 것이 신기했다.

 

바뜨, 그러나.

과유불급. 7일 운동은 자연스럽게 일요일 오후면 그를 침대로 이끌었고, 더러 아빠를 찾는 개똥이를 향해 신경질 적으로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물론 그는 부정했지만. 그 결과 바로 '잠꾸러기 아빠'.

 

20170619_개똥이.jpg

- 개똥이의 그림. 힘센 누나는 사촌 누나.

 

그에 비해 나는 날로 먹었다. 세상에서 나를 요리 잘 한다고 믿어 주는 사람은 개똥이가 유일하다. 유아휴직 후 녀석이 죽을 원해서 그 옛날 이유식 수준의 죽을 몇 번 해 준 것이 그림에 반영 된 것 같다.

 

개똥이 친구의 그림을 찬찬히 살펴 봤는데, 사실적인 묘사가 눈에 띄었다. 손에서 책을 놓지 않는 엄마. 가위를 가지고 이것 저것 오리는 재미에 푹 빠진 동생. 안경을 벗어 두고 “5분만을 외치는 아빠. 세상에서 가장 간절한 “5분만이 아닐지. 참 애잔하다.

 

20170619_정군.jpg

- 개똥이 친구의 그림. 5분만... 애잔하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99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416
3198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546
319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491
3196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573
»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631
3194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를 읽고 sunhwaone 2017-06-29 480
3193 [자유글]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긴 머리 소년의 마음근육 imagefile [2] ???? 2017-06-29 1811
3192 [책읽는부모] <서평>돼지김밥 편식예방 보드게임 imagefile newturn1986 2017-06-29 481
3191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347
3190 [건강] 여름을준비하는현명한방법'7월생활단식'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28 394
3189 [책읽는부모] [서평] 돼지김밥 보드게임 &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file [1] octhy24 2017-06-27 624
3188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310
3187 [자유글] 디퓨저 향이 괜찮네요. bupaman 2017-06-23 429
318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839
318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885
318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961
3183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367
3182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341
3181 [건강] 내몸에주는 최고의휴식 '건강단식캠프' 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19 367
3180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돼지 김~밥! imagefile 강모씨 2017-06-15 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