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건강(생활)단식 안내

무더위를 이기는 건강비법~

몸을 가볍게 비우고
가족들과 함께 하는 여름 휴가^^~

휴가보다 내몸 건강이 먼저!
내 몸 안의 희망 찾기
행복한 7월에 시작해 보세요!

2017년 수수팥떡 7<생활단식> 강좌가
여러분들의 새 몸 & 새 희망 만들기를 도와드립니다.

단식으로 체질을 개선하고, 자연건강법으로 건강 지키는 법을 배우고자하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일시

첫째강의 : 7월 8일(토) 오후 2:00 ~ 6:00
둘째강의 : 7월 15일(토) 오후 2:00 ~ 5:00

* 장소

수수팥떡 교육실 (공덕역 4번출구 직진,서부지방법원 바로뒤편)
(마포구 공덕동 마포대로14가길 4-11 2층).

* 참가비13만원
(수수팥떡 정회원 10% 할인)

※본인만 할인. 가족할인 불가.
※미신청자 청강 불가.

환불규정
1> 생활단식은 강좌 3일전(수요일) 오후 5시까지 환불 및 연기 가능합니다.
그 후에는 30% 공제 후 환불 또는 연기됩니다. (신청 전 꼭 확인바랍니다)
2> 환불계좌가 신한은행이 아닌 경우 송금수수료 500원을 제하고 환불됩니다.

* 입금계좌
신한은행 100-021-221569 예금주: (사)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접수는 입금하신 순서대로이니 입금하신 후 꼭 전화(02-3481-0399) 주세요.
*등록후 신청서를 작성하여 메일(asamo00@hanmail.net) 보내주세요
* 주최(사)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 문의 수수팥떡 02-3481-0399, asamo00@hanmail.net
* 준비물
필기도구, 단식용품(40cmx30cm)담아갈 가방, 강좌당일 바지차림


◆ 대상
▷ 지금보다 나은 나를 위해 몸과 마음을 새롭게 하고픈 분
▷ 금연, 금주를 시작하고 싶은 분
▷ 아침에 눈을 뜨면 몸이 찌뿌드드해서 일어나기 힘든 분.
▷ 몸에 이상 증상은 있으나 병원검사를 받아도 뚜렷한 진단이 안 나오는 분
▷ 살 때문에 자꾸 움츠러들고 자신감마저 잃어가는 분
▷ 과식을 비롯한 식습관을 바꾸고 싶은 분
▷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시는 분
▷ 일상생활에서 건강을 지키는 방법을 배우고 싶은 분
▷ 신학기 입학을 앞둔 예비 대학생 또는 사회초년생

◆ 단식은
먹을거리를 끊음으로 몸에서 스스로 자정작용이 일어나도록 돕는 방법입니다. 단식을 하면 양분이 몸에 들어오지 않기 때문에 우리 몸은 낡고 병든 세포와 불필요한 잉여지방을 태워 에너지원을 만들게 됩니다. 낡고 병든 세포를 태워 생체활동이 유지되므로 몸의 질병이 치유되고, 체질 개선이 이루어집니다.

단식은 몸도 바꾸지만 세상을 다른 눈으로 보게 하여 마음도 키워줍니다. , 음식의 소중함을 느끼고, 입맛도 바뀌기 때문에 식습관을 바로잡는 효과도 있습니다.

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수수팥떡 아이사랑모임)는 비교적 건강한 분들이 질병을 예방하기 위한 방편으로서 단식을 권하며 200010월부터 17년여 동안 총 142회 이상의 생활단식 교실을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총 4906 여 명이 생활단식을 체험했습니다.

또한, 매년 1회 건강캠프(56,1회 참가 인원80~100)를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 진행방법
1> 2회의 강의를 듣고 단식하는 방법을 배우고 각자 집으로 돌아가서 일상생활을 하면서 단식을 진행합니다. 2회의 강의를 꼭 들으셔야 단식 참여가 가능합니다.
2> 78일 토요일에 단식의 원리와 방법에 대해 배우고, 단식 물품을 받아 갑니다.
3> 79()부터 10()까지 이틀간 죽을 먹으며 감식, 711()부터 15()까지 5일간 일상생활을 하며 단식을 진행합니다.
전화와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개인별 몸 상태를 체크하고, 상의하며 진행합니다.
4> 단식 마지막 날인 715()40분 합장을 하고, 회복식에 대해 배웁니다.
5> 716()부터 5일간 죽을 먹으며 회복식을 진행합니다.

===================================================


▲ 7월 8일(토) 첫 번째 강의
2:00∼4:00 ▷ 단식의 원리와 자연치유력
4:00∼5:00 ▷ 단식의 구체적 방법
5:00∼6:00 ▷ 자연건강 6대법칙 실습

▲ 7월 15일(토) 두 번째 강의
2:00∼2:30 ▷ 단식 경험 나누기
2:30∼3:30 ▷ 40분 합장수행 및 몸 풀기
3:30∼5:00 ▷ 보식(회복식) 방법

=====================================================

◆ 환불규정
1> 생활단식은 강좌 3일전(수요일) 오후 5시까지 환불 및 연기 가능합니다. 그 후에는 30% 공제 후 환불 또는 연기됩니다. (신청 전 꼭 확인바랍니다)

2>환불계좌가 신한은행이 아닌 경우 송금수수료 500원을 제하고 환불됩니다.




[단식참가 후기]

단식후기 3월단식 (엄마 관련 추가글 올려요)
(ID: pocat**)


3월단식참가하신 엄마~
엄마(74살) 피부병으로 1년넘게 고생을하고 있었습니다
심한 간지러움에 미친듯이 긁고난후 상처로인해 거북이등껍질처럼
딱딱해지므로 점점 더 심해져가는 상황이였습니다

병원을가도 잠시 괜찮다가 다시 심해지고해서
이번에 저랑 같이 단식을해보자고 권유했더니 좋다고하셔서 하게되었습니다
연세가 있기에 걱정도되긴했습니다
잘따라오실까?!?!라는 생각이였지요

생각보다 너무 잘 따라오셔서 깜짝놀랐습니다 ㅋ
단식5일, 보식8일 , 생채식 1주일되어갈무렵 온몸이 뒤집어지기시작하여
머리끝부터 발바닥까지 볼수없을만큼 심해져서
명현반응인걸 알았지만 너무심해서 일순간 병원을가야하나 하는
생각이들만큼 정말 심했습니다

그상황에서도 굳건히 생채식하시면서 참으시더군요(대단하신듯)
그리고 2주가 지나니 언제 그랬냐 하듯이 피부가 좋아지더군요
뒤집어진 모든 피부는 깨끗해졌습니다
정말 신비했다는 ~~^^
............

[전문보기 클릭!!]


5월 저는 아토피 때문에 단식이~~~
(ID: dkg****)


저는 아토피 때문에 단식이 자연치유에 도움이 될꺼라는 말씀에 시작을 하게 되었습니다.

단식 전부터 식사관리를 조식폐지, 녹즙과 현미밥, 샐러드 식으로 채식위주로 식사를 했었기 때문에 체중이 감량되어 있었고 배고픔을 쉽게 견딜 수 있었어요.

...........

확실히 냉온욕이 좋다는걸 느끼게 됐어요!!!!
단식 끝나자마자 생리기간에 들어가면서 냉온욕을 집에서 샤워기로 했었는데요,
목욕탕에서 했을때는 피부가 부드러워지고 하얗게 됐는데 오히려 집에서 하니까 피부가 좋지 않게 되더라구요.
생리기간 끝나고 바로 목욕탕으로 달려가서 하니까 다시 회복이 되면서 하얗게 되더라구요. 신기했습니다.
아토피 있으신분들은 풍욕도 좋지만, 냉온욕만큼은 목욕탕에서 꼭 하시는게 좋을꺼 같습니다.

[전문보기 클릭!!]


3, 제가 고민했던 뱃살만 쏘옥 빠져서 ~~~
(ID: jihyuny** 20173월 참가자)


안녕하세요~
저는 아이셋을 낳은 30대후반의 여성입니다.
6개월전부터 두피랑 이마에 심한 여드름이 올라왔어요.
....

이마의 여드름은 보식 기간에 서서히 좋아졌습니다.
또 냉온욕을 하고 나면 피부가 마치 온천에 갔다 온 것처럼 부들부들 해지더라구요. 냉온욕도 피부를 건강하게 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는 거 같아요.
몸무게는 2~4kg 정도 빠졌습니다.
보통 몸이 안 좋아서 몸무게가 빠지면 얼굴살부터 빠지는데,
단식으로 살이 빠질 때는 제가 고민했던 뱃살만 쏘옥 빠져서 기분이 무지 좋더라구요.

[전문보기 클릭!!]


이 세상 그 어떤 일도 못 할일이 없겠구나 싶은 생각도 들구요~^^
(ID:s96360** 2017 2월단식 참가자
)

수수팥떡을 알고 지낸지는... 2003년이후부터이니 제법 오래되었지요~
꾸준히 물품을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었고, 자연스럽게 단식과 생채식방도 여러번 기웃기웃거리며 언젠가 나도 한번 맘먹고 참여해 보리라 생각을 하던참에 이번 2월 단식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중략)

추어 생수. 산야초효소, 상쾌효소, 마그밀, 관장, 된장찜질, 죽염, 풍욕, 냉온욕을 해나갔지요.
그리고, 관장에 대해 워낙 걱정하는 글들이 많아서 무지 긴장했지만, 의외로 관장이 저를 힘들게 하지는 않았어요....
이렇게 단식을 마치고 나니 스스로 큰일을 해냈다는 대견함이 정말 크더라구요~ 좀더 과장하자면 이 세상 그 어떤 일도 못할일이 없겠구나 싶은 생각도 들구요~^^

[전문보기 클릭!!]







* 찾아오시는 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99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417
3198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547
319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491
3196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573
3195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632
3194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를 읽고 sunhwaone 2017-06-29 480
3193 [자유글]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긴 머리 소년의 마음근육 imagefile [2] ???? 2017-06-29 1811
3192 [책읽는부모] <서평>돼지김밥 편식예방 보드게임 imagefile newturn1986 2017-06-29 481
3191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348
» [건강] 여름을준비하는현명한방법'7월생활단식'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28 394
3189 [책읽는부모] [서평] 돼지김밥 보드게임 &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file [1] octhy24 2017-06-27 625
3188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310
3187 [자유글] 디퓨저 향이 괜찮네요. bupaman 2017-06-23 430
318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840
318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885
318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961
3183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367
3182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342
3181 [건강] 내몸에주는 최고의휴식 '건강단식캠프' 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19 368
3180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돼지 김~밥! imagefile 강모씨 2017-06-15 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