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81%AC%EA%B8%B0%EB%B3%80%ED%99%98_DSCN7874.JPG


신순화님의 앵두 이야기, 참 좋았지요?

일본도 6월이면 앵두가 제철이랍니다.

아주 예전부터 외국의 체리를 품종개량해서 재배했다는데

일본에선 체리, 앵두같은 과일을 '사쿠란보'라고 해요.

새콤달콤 맛있어요.


사쿠란보 사진으로

정숙님 셋째 임신 축하인사 전합니다.

일과 육아, 3040 엄마들에겐 이 두 가지가 큰 과업인데

저는 정숙님과 반대로 긴 전업맘의 시기를 졸업하고

이번 봄부터 계약직 일을 하며  재취업 준비를 병행하고 있어요.

천천히 그 이야기들도 써 볼께요.


일본에는 아이 셋 엄마, 아이 넷 엄마들이 참 많아요.

아이를 낳지않는 사람들이 많은 만큼,  여럿 낳는 가정도 많은데

일본 남성들이 군대를 가지않다보니, 그만큼 일찍 결혼하는 경우가 많아진 듯.

제 주변에 절친 엄마들만 해도 아이셋 엄마가 3,4가정

아이넷 가정 엄마도 3가정이나 되네요.

그들의 생활을 보는게 저에겐 일상이라 ..

힘들긴 하지만, 좋은 쪽이든 어려운 쪽이든 사람이 살면서 겪을 수 있는 일들을

엄청 풍부하게 겪으며 사는 듯 보였어요. 30,40대에 걸쳐서요.

그래서 다들 굉장히 씩씩해요.. 무서운 게 없어보이는 ..^^


정숙님 가정에도 앞으로 수많은 이야기들이 태어나지 않을까요.

글솜씨가 대단한 분이니, 책도 여러 권 쏟아지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늘 숙제투성이같은 삶 속에서 허우적대다

수국.. 앵두.. 같은 자연의 선물을 보며

잠시 위로받는 6월.

좋은 것 많이 보고 좋은 음식 많이 드시고

이쁜 아가 건강하게 낳으시길 멀리서 기도할께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현재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어린이식당 운동’활동가로 일하며, 계간 <창비어린이>에 일본통신원으로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8783/0f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99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417
3198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547
319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491
3196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574
3195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632
3194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를 읽고 sunhwaone 2017-06-29 481
3193 [자유글]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긴 머리 소년의 마음근육 imagefile [2] ???? 2017-06-29 1811
3192 [책읽는부모] <서평>돼지김밥 편식예방 보드게임 imagefile newturn1986 2017-06-29 481
3191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348
3190 [건강] 여름을준비하는현명한방법'7월생활단식'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28 395
3189 [책읽는부모] [서평] 돼지김밥 보드게임 &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file [1] octhy24 2017-06-27 625
3188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311
3187 [자유글] 디퓨저 향이 괜찮네요. bupaman 2017-06-23 430
318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840
»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885
318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961
3183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367
3182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342
3181 [건강] 내몸에주는 최고의휴식 '건강단식캠프' 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19 368
3180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돼지 김~밥! imagefile 강모씨 2017-06-15 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