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9일(금) 서울시청 앞 광화문 광장에서

고 이한열열사 30주기 추모 행사가 있었습니다.

그 날 저녁 행사를 보면서 들었던 생각을 다음 날

아침에 적어보았습니다

 

-------------------------- 

 

 

2017. 6.10

수많은 넋을 기리며


                                         


그 날이 오면

그 날이 오면


다시 찾은 광장에 

울려퍼진 낭낭한

노찾사의 소리가 

길 가던 이네 몸을

송두리채 휘감아온다


그 무슨 말을 하리오

그 어떤 말을 하리오

가슴치며 쏟아낸 오열과

멍하니 바라본 하늘들

무심한 계절은  

이리 돌아왔건만

다시 오지 않는 목숨은

어디에서 무엇으로

찾아오리오.


세상의 절망과 분노에 

켜켜이 쌓인 응어리 

뜨거운 제 불길에 

타고 타고 타다

시커멓게 재가 되어 

흩날리기 시작한다


다시 돌아온 6월 

이 늦봄의 광장에서

너를 떠올리며

함께 서있는 눈빛들과

손에 손 꼭 잡고

목청껏 노래 부르며

덩실덩실 뛰고 싶다


쌓이고 쌓인 

한 움큼의 한

깨끗이 태워주라고

너의 큰 울림이 밑거름되어 

이 땅에 찾아오라고

강강술래 뛰고 싶다

한바탕 대동놀이 뛰고 싶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89 [책읽는부모] [서평] 돼지김밥 보드게임 &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file [1] octhy24 2017-06-27 866
3188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390
3187 [자유글] 디퓨저 향이 괜찮네요. bupaman 2017-06-23 547
318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932
318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964
318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1046
3183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459
3182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437
3181 [건강] 내몸에주는 최고의휴식 '건강단식캠프' 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19 449
3180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돼지 김~밥! imagefile 강모씨 2017-06-15 1104
3179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674
3178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562
3177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556
3176 [자유글]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555
317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딸들을 위한 생리 노래 image [2] 윤영희 2017-06-11 1056
» [자유글] 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802
3173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547
3172 [직장맘] 세번째 육아휴직 imagefile [6] 강모씨 2017-06-09 965
3171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532
3170 [책읽는부모] 돼지김밥 보드게임 imagefile [2] 푸르메 2017-06-07 1036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