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니코리아 유아용 매트 발진·기침 유발 논란 확산

양선아 2017. 06. 09
조회수 4020 추천수 0
태열·아토피에 좋다고 알려졌지만 되레 부작용 피해 잇달아
회사쪽 발뺌하다 뒤늦게 사과문…국기기술표준원 조사 착수
 

512 (1).jpg » 인스타그램에서 ‘보니 피해사례’로 검색하면 보여지는 사진들이다. 보니코리아 아웃라스트 에어매트를 사용한 뒤 피부 발진이 일어났거나 기침 증상이 나타났다고 하소연하는 피해자들이 많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사진.
 
육아용품 업체 보니코리아의 유아용 매트 ‘아웃라스트 에어매트’를 사용한 뒤 아이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피해 사례가 속출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보니코리아쪽은 자사 홈페이지(http://borny.co.kr)에 이달 5일 사과문을 게재하고 피해 사례 접수를 받고 있는 중이다. 산업통상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은 9일 이 제품의 안정성에 대한 조사와 함께 피해 사례와 사건 경위 조사에 착수했다. 
 
보니코리아 에어매트는 신소재 아웃라스트로 만들어 태열이나 아토피가 있는 아이들에게 좋다고 알려지면서 부모들에게 큰 인기를 끈 육아 제품이다. 신생아를 키우는 부모들끼리는 서로 추천도 하고 선물도 하면서 유명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 제품을 사용한 아이들은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인 경우가 많아 피해자들 부모의 우려와 걱정은 더 크다. 
 
논란은 이달 초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 회사의 에어매트를 사용한 뒤 아이의 피부에 발진이 생기거나 기침 증상이 나타났다고 호소하는 글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생후 4개월 아이를 키우는 이아무개(34)씨는 “3개월 전부터 보니의 에어매트를 비롯해 수면조끼, 홉겹이불을 사용했다. 그런데 에어매트에서 하얀 가루같은 것이 날렸다. 제품 사용 일 주일 뒤부터 아이가 기침을 하고 가래가 생겼는데 감기인 줄 알고 감기약과 항생제를 먹였다”고 말했다. 이씨는 “가래와 기침이 계속돼 현재도 한 대학병원에 진료중인데 저희 아이와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 이 제품이 원인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512.jpg » 10개월 된 아이를 키우는 유정혜씨는 보니코리아의 에어매트를 8개월 동안 사용한 뒤 아이의 허벅지와 배 부 부위에 발진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유씨는 또 아이가 잔기침을 자주 했는데, 이번 논란이 벌어지면서 에어매트를 치운 뒤부터 아이의 잔기침 증상이 줄어들었다고 주장했다. 유정혜씨 제공.

소비자들의 피해 호소와 항의가 빗발치는데도 보니코리아는 초기에 미온적으로 대응하면서 소비자들의 분노를 더 키웠다. 피해자들은 ‘에어매트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하얀 가루가 발생한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보니코리아쪽은 논란이 벌어진 초반에 “세탁 시 잔사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으니 잘 털고 입에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대응했다. 항의가 계속되자, 보니코리아의 인스타그램 담당자는 심지어 “저보고 그거(흰 가루) 먹으라고 해도 먹을 수 있다. 공기보다 안전하다”라고 하기도 했다. 이 회사는 또 환불을 요구하는 소비자에게 “재고가 다 소진돼야 안정적으로 환불해줄 수 있다”는 식으로 대처해 논란을 더 키웠다. 
 
소비자들의 항의가 거세지면서 피해자들은 피해 사례를 접수하는 온라인 카페를 만들고 불매 운동을 벌이기 시작했다. 또 피해자들끼리 모여 소송을 진행하는 절차(http://cafe.naver.com/bornycustomer)를 밟는가하면, 다음 아고라 이슈 청원 사이트에서는 ‘보니코리아에 환불 및 진실 규명을 요구한다’는 온라인 서명운동(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articleId=203419&bbsId=P001&objCate1=1&pageIndex=1)도 벌였다. 
 
피해자들의 적극적인 움직임에 보니코리아는 부랴부랴 사과문을 발표했다. 홍성우 보니코리아 대표이사는 “해외에서 이미 사용 중인 원단이었고, 가루가 발생될 수 있다는 점을 알지 못했다. 코팅제에 대해 정확히 어떤 부분을 추가로 검사해야 하는지도 몰랐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아웃라스트 제품에 대한 환불 및 리콜, 교환과 관련하여 법적으로 적합한 절차에 따라 모두 처리해 드릴 예정”이라고 사과했다. 보니코리아는 현재 섬유·산업자재 등에 대한 안전성을 검증하는 FITI 시험연구원에 잔사 관련 추가 조사를 의뢰한 상황이다. 홍 대표는 또 이번 사태를 마무리한 뒤 모든 것을 책임지고 대표이사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에어매트를 비롯한 보니코리아의 많은 제품을 구매했다는 유정혜(35·서울 노원구)씨는 “보니코리아의 초기 대처가 문제일 뿐만 아니라 아웃라스트 제품에 한해서만 환불을 해주거나 본사로 찾아간 사람에게 우선적으로 환불을 해준 것도 문제”라며 “보니코리아 전 제품에 대한 안정성에 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다른 제품에 대한 환불도 최대한 이뤄져야 소비자가 안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청와대 “생부에게 양육비 청구 등 비혼모 지원방안 검토 중”청와대 “생부에게 양육비 청구 등 비혼모 지원방안 검토 중”

    베이비트리 | 2018. 04. 25

    ‘히트앤드런 방지법’ 제정 청원 답변 청와대는 비혼모의 아이 양육비를 정부가 먼저 지급하고, 이후 생부를 상대로 비용을 청구하는 ‘양육비 대지급 제도’ 등 양육비 지원정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엄규숙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은...

  • “아이들의 ‘그냥’은 ‘그냥’이 아녜요”“아이들의 ‘그냥’은 ‘그냥’이 아녜요”

    양선아 | 2018. 04. 25

    스스로 알아서 놀다 보면발견과 배움의 기쁨 쑥쑥[놀이 중심 어린이집 가보니] 그날의 ‘어린이 선생님’이 나서하루 일과 짠다, 놀고 먹고 놀고… 장기,&n...

  • 비만 예방 수칙…짜게 먹지 말고 충분히 자는 습관 필요

    베이비트리 | 2018. 04. 20

    생활 속 비만 예방 수칙 식사시간 정해놓고 천천히 먹어야채소 많이 먹고 규칙적 운동은 필수잠들기 2시간 전 음식 섭취 말아야자신의 키에 맞는 몸무게나 허리둘레를 유지하는 것이 건강의 지름길이라는 말에는 누구나 동의한다. 비만이 각종...

  • ‘아동수당’ 선정기준액 3인가구 월 1170만원 이하‘아동수당’ 선정기준액 3인가구 월 1170만원 이하

    베이비트리 | 2018. 04. 18

    복지부, 아동수당법 시행규칙·고시 입법예고소득인정액에 따라 하위 90%에 매달 10만원 지급2012년 10월 이후 출생아동 대상 9월부터 주기로가족. 게티이미지뱅크오는 9월부터 만5살 이하 아동을 둔 3인 가구의 월 소득인정액이 1170만원을 넘지 않으...

  • 전남 공공산후조리원, 해남에 이어 강진도 개원한다전남 공공산후조리원, 해남에 이어 강진도 개원한다

    베이비트리 | 2018. 04. 18

    강진의료원, 5월1일부터 농어촌 산모의 신청을 받을 예정해남의료원, 2015년부터 2년 8개월 동안 산모 700명 이용 해남종합병원 안에 있는 공공산후조리원 1호점 신생아실 전남도청 제공전남 해남에 이어 강진에도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산후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