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니코리아 유아용 매트 발진·기침 유발 논란 확산

양선아 2017. 06. 09
조회수 3311 추천수 0
태열·아토피에 좋다고 알려졌지만 되레 부작용 피해 잇달아
회사쪽 발뺌하다 뒤늦게 사과문…국기기술표준원 조사 착수
 

512 (1).jpg » 인스타그램에서 ‘보니 피해사례’로 검색하면 보여지는 사진들이다. 보니코리아 아웃라스트 에어매트를 사용한 뒤 피부 발진이 일어났거나 기침 증상이 나타났다고 하소연하는 피해자들이 많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사진.
 
육아용품 업체 보니코리아의 유아용 매트 ‘아웃라스트 에어매트’를 사용한 뒤 아이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피해 사례가 속출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보니코리아쪽은 자사 홈페이지(http://borny.co.kr)에 이달 5일 사과문을 게재하고 피해 사례 접수를 받고 있는 중이다. 산업통상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은 9일 이 제품의 안정성에 대한 조사와 함께 피해 사례와 사건 경위 조사에 착수했다. 
 
보니코리아 에어매트는 신소재 아웃라스트로 만들어 태열이나 아토피가 있는 아이들에게 좋다고 알려지면서 부모들에게 큰 인기를 끈 육아 제품이다. 신생아를 키우는 부모들끼리는 서로 추천도 하고 선물도 하면서 유명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 제품을 사용한 아이들은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인 경우가 많아 피해자들 부모의 우려와 걱정은 더 크다. 
 
논란은 이달 초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 회사의 에어매트를 사용한 뒤 아이의 피부에 발진이 생기거나 기침 증상이 나타났다고 호소하는 글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생후 4개월 아이를 키우는 이아무개(34)씨는 “3개월 전부터 보니의 에어매트를 비롯해 수면조끼, 홉겹이불을 사용했다. 그런데 에어매트에서 하얀 가루같은 것이 날렸다. 제품 사용 일 주일 뒤부터 아이가 기침을 하고 가래가 생겼는데 감기인 줄 알고 감기약과 항생제를 먹였다”고 말했다. 이씨는 “가래와 기침이 계속돼 현재도 한 대학병원에 진료중인데 저희 아이와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 이 제품이 원인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512.jpg » 10개월 된 아이를 키우는 유정혜씨는 보니코리아의 에어매트를 8개월 동안 사용한 뒤 아이의 허벅지와 배 부 부위에 발진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유씨는 또 아이가 잔기침을 자주 했는데, 이번 논란이 벌어지면서 에어매트를 치운 뒤부터 아이의 잔기침 증상이 줄어들었다고 주장했다. 유정혜씨 제공.

소비자들의 피해 호소와 항의가 빗발치는데도 보니코리아는 초기에 미온적으로 대응하면서 소비자들의 분노를 더 키웠다. 피해자들은 ‘에어매트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하얀 가루가 발생한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보니코리아쪽은 논란이 벌어진 초반에 “세탁 시 잔사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으니 잘 털고 입에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대응했다. 항의가 계속되자, 보니코리아의 인스타그램 담당자는 심지어 “저보고 그거(흰 가루) 먹으라고 해도 먹을 수 있다. 공기보다 안전하다”라고 하기도 했다. 이 회사는 또 환불을 요구하는 소비자에게 “재고가 다 소진돼야 안정적으로 환불해줄 수 있다”는 식으로 대처해 논란을 더 키웠다. 
 
소비자들의 항의가 거세지면서 피해자들은 피해 사례를 접수하는 온라인 카페를 만들고 불매 운동을 벌이기 시작했다. 또 피해자들끼리 모여 소송을 진행하는 절차(http://cafe.naver.com/bornycustomer)를 밟는가하면, 다음 아고라 이슈 청원 사이트에서는 ‘보니코리아에 환불 및 진실 규명을 요구한다’는 온라인 서명운동(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articleId=203419&bbsId=P001&objCate1=1&pageIndex=1)도 벌였다. 
 
피해자들의 적극적인 움직임에 보니코리아는 부랴부랴 사과문을 발표했다. 홍성우 보니코리아 대표이사는 “해외에서 이미 사용 중인 원단이었고, 가루가 발생될 수 있다는 점을 알지 못했다. 코팅제에 대해 정확히 어떤 부분을 추가로 검사해야 하는지도 몰랐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아웃라스트 제품에 대한 환불 및 리콜, 교환과 관련하여 법적으로 적합한 절차에 따라 모두 처리해 드릴 예정”이라고 사과했다. 보니코리아는 현재 섬유·산업자재 등에 대한 안전성을 검증하는 FITI 시험연구원에 잔사 관련 추가 조사를 의뢰한 상황이다. 홍 대표는 또 이번 사태를 마무리한 뒤 모든 것을 책임지고 대표이사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에어매트를 비롯한 보니코리아의 많은 제품을 구매했다는 유정혜(35·서울 노원구)씨는 “보니코리아의 초기 대처가 문제일 뿐만 아니라 아웃라스트 제품에 한해서만 환불을 해주거나 본사로 찾아간 사람에게 우선적으로 환불을 해준 것도 문제”라며 “보니코리아 전 제품에 대한 안정성에 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다른 제품에 대한 환불도 최대한 이뤄져야 소비자가 안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소셜로봇은 아이들의 좋은 친구가 될 수 있을까”“소셜로봇은 아이들의 좋은 친구가 될 수 있을까”

    베이비트리 | 2017. 12. 12

    구본권의 디지털 프리즘_미국서 감정소통 소셜로봇 경쟁사용자와 감성적 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소셜로봇이 인간 감정과 관계에 끼칠 영향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사진 지보 제공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지난달 아이폰텐(X) 등 올해의 발명...

  • 유시민 “남는 초등교실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올렸다유시민 “남는 초등교실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올렸다

    베이비트리 | 2017. 12. 12

    문재인 대통령 보육정책에 힘 실어주기 위한 뜻으로 풀이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노무현 재단 제공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청와대 누리집 국민청원 코너에 직접 청원 글을 올려 남는 초등학교 교실을 활용해 공공보육시설 ...

  • 몸은 시가에 가까워도 마음은 처가에몸은 시가에 가까워도 마음은 처가에

    베이비트리 | 2017. 12. 12

    통계청 ‘한국의 사회동향 2017’시가와 가까이 사는 비중 높지만연락빈도·지원비율 처가쪽 높아져시댁 부모와 같이 살거나 가까운 거리에 사는 부부의 비중이 여전히 높은 편이지만, 연락을 자주하거나 실질적인 지원을 주고받는 등 긴밀한 관계를 ...

  • 아이들 밥그릇 핑계 대며 싸우는 ‘경남도’ 어른들아이들 밥그릇 핑계 대며 싸우는 ‘경남도’ 어른들

    베이비트리 | 2017. 12. 11

    경남 도·교육청-도의회, 무상급식비 분담 비율 두고 마찰시민단체 “자유한국당 도의원들은 정치놀음 중단하라” ‘친환경무상급식지키기 경남운동본부’는 11일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도 기관별 무상급식비 분담 비율과 관련해 집행부인 경남도와 도교...

  • “우리 소리를 배우고 싶다고?”“우리 소리를 배우고 싶다고?”

    베이비트리 | 2017. 12. 11

    대전연정국악원 초·중생 겨울방학 강습해금, 가야금, 설장구, 전래동요·민요 등11~14일 접수, 내년 1월8~19일 실시대전시립연정국악원은 겨울방학을 맞아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설장구, 해금, 가야금, 민요 강습을 연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제공겨울방학을...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