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8285-1.JPG



“바다야, 이 그림의 이름은 ‘지아 달’이야.

엄마가 엄마를 그린 거야.“

 

“예쁘다, 엄마 달.”

 

바다가 이 그림을 '엄마 달’이라고 불렀을 때

내 가슴은 기쁨으로 울렁거렸다.

 

며칠 전에 1년 동안의 표현예술치료 공부를 마무리하며

각자가 그린 자화상을 걸고 공연을 했는데

이 그림이 바로 그 때 나온 자화상이다.

 

나는 나의 자화상인 ‘지아 달’ 에

나의 신성과

나의 눈물과 웃음과

나의 긴장과 이완과

나의 떨림과 부드러움과

나의 어두움과 빛을 담았다.

 

그리고 내가 의도하지 않았지만 그림을 그리는 도중에

비참함과 텅 빔과 무너짐을 담게 되었고

 

공연을 한 후에는

나를 일으키는 섬세하고 단단한 힘과 감싸는 사랑이 담기게 되었다.


비참함과 텅 빔과 무너짐은

그림을 그리다가 쓰러진 일에서 만나게 된 나의 감정인데

최근에 류마티스 관절염 진단을 받고

아픈 관절과 힘이 없는 몸을 움직여 겨우 그림을 그리다가

순간 정신을 잃고 바닥에 놓인 그림 위에 얼굴을 부딪치며 쓰러진 것이 그 일이다.

 

정신을 차리고 눈을 떴을 때

옆에서 나를 본 친구가 있다는 것이 너무 싫었고

나의 그런 비참한 모습이 나 스스로도 당황스러웠다.

이렇게 텅 비고 힘이 없는 내 몸에게

아직 더 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몰아 부쳐왔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그래서 나는 공연의 중심에 그 감정을 담았다.

무너짐의 시작인 출산 장면을 표현했고

출산 후에도 쉬지 않고 수유하고 청소하고 바쁘게 일 하는 나를 표현했다.

더 많은 것을 더 잘 하기 위해서 바쁘게 뛰던 나는 결국 무너지듯이 쓰러졌고

어렸을 때 내 이름을 행복하게 부르던 부모님의 목소리를

다시 회상하듯 들으며 정신을 차리고

두 분의 보이지 않는 손을 잡고 쓰러졌던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리고 뒤를 돌아 신성의 그림을 발견하고 신성과 함께 춤을 추었다.

 

공연을 하고 나서

나의 비참함과 텅 빔과 무너짐에 대한 인정과 위로 위에

아주 큰 사랑과 우주의 보살핌이 소복하게 쌓였다.

 

그래서 지금도 두 아이를 돌보는 것이 힘들고 때로는 너무나 버겁지만

나를 몰아세우거나 나의 힘든 상태를 비참하게 느끼지 않는다.

힘들면 쉬고 나에게 필요한 걸 해주려고 애쓴다.

고민이나 힘든 일이나 행복한 일이 있을 때 지아 달과 대화하고

밤새 꾼 꿈에 대해서도 지아 달과 대화한다.

 

지아 달은 내 안에 있는 신이고

그 신은 지혜와 순수와 유머러스함을 모두 가지고 있는 나의 친구이다.


아이들을 키우면서 이런 공부를 하고

이런 자화상을 그리고 공연을 한 것이 얼마나 큰 선물인지 모른다.

이 그림을 그리지 않았다면 내가 이렇게 힘든지 몰랐을 것이고

공연을 하지 않았다면 내가 그렇게 사랑받는 존재인지 몰랐을 것이다.


아이들을 키우면서 서서히 잃어버리고 있는

나의 가장 신성하고 빛나는 존재의 부분을 꺼내어

볼 수 있고 만질 수 있는 그림으로 만들고

그 그림을 매일 보고 만지며 확실히 느낄 수 있게 되어서 

정말 다행이고 기쁘다.

 

바다와 하늘이도 이 달과 친하게 지내면 좋겠다.

엄마의 신성을 느끼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가장 힘든 시기에 만난 가장 빛나는 나의 신성, 지아 달아,

고마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세 살 난 바다와 한 살의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5293/98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7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중학생 엄마들이 들려준 이야기 (1) imagefile [3] 강남구 2017-06-05 3754
187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너의 용기, 나의 두려움 imagefile [1] 정은주 2017-06-05 2428
18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 강가에 다시 서다 imagefile [2] 신순화 2017-06-01 383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 달 imagefile [2] 최형주 2017-05-31 2580
187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대안교육, 고민과 만족 사이 imagefile [3] 정은주 2017-05-29 3282
187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린이식당, 그 1년 동안의 이야기 imagefile [4] 윤영희 2017-05-29 4764
1871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육아 휴직 대차대조표 imagefile [2] 박수진 2017-05-24 3199
187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를 키운 건 8할이 수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05-24 4416
186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괜찮으냐고 묻지 마세요 imagefile [4] 정은주 2017-05-22 5926
1868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아내가 스페인 여행을 갔다 imagefile [4] hyunbaro 2017-05-19 1846
1867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깨어나라, 육아 동지들’ imagefile [1] 이승준 2017-05-18 3410
186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에릭 칼을 좋아하세요? imagefile [3] 윤영희 2017-05-18 2410
186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와 함께 보는 '빨간 머리 앤' imagefile [8] 신순화 2017-05-17 2657
1864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잠들기 직전의 노래 imagefile [3] 안정숙 2017-05-17 4262
186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7편] 미세먼지 많은 날엔 이런 음식이! imagefile [5] 지호엄마 2017-05-16 1853
186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넜다 imagefile [6] 홍창욱 2017-05-15 9114
186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특별한 사람을 만드는 평범한 시간 imagefile [6] 강남구 2017-05-15 3527
186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템플 스테이, 아빠 찾아 삼만 리 imagefile [2] 정은주 2017-05-15 3006
185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게로 온 책상 imagefile [1] 신순화 2017-05-12 2496
1858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두 아이를 키운다는 것 imagefile 박수진 2017-05-12 1545

Q.분유를 안 먹는 아이.. 도와주세요!

안녕하세요. 이제 200일이 좀 지난 쌍둥이엄마입니다.아이들이 분유를 너무 먹지 않아 힘이 듭니다. 조언을 부탁 드...

RSS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