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아이의 옛 물건을 정리하다가
(중2 아이의 초등2학년 때 물건을 이제야 정리하는 나란 엄마;;)
발견한 아이의 그림일기 한 장.

여름하면 생각나는 것들을 작은 그림카드처럼 이어 그렸는데
빙수, 수박, 옥수수, 장수풍뎅이, 사마귀, 매미, 수족관,
수영장, 아이스크림, 토마토, 오이 ...
깨알같은 초딩의 그림들,
아무렇게나 생각나는 대로 쓱쓱 툭툭 그린 그림인데도
너무 귀여워서 예전 추억이 방울방울.

날짜를 보니, 초등2학년 때였는데
아무리 기억을 떠올려도 큰아이가 이때 이런 그림을 그렸는지
어땠는지 잘 생각이 나질 않는 거예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큰아이가 초등 2,3학년이었던 그 때는 엄마인 내가 너무 힘든 시기라
아이를 세세하게 봐주지 못해서 그런게 아닐까 싶더군요.
딸 하나만 오래 키우다가 아들을 낳고나니, 적응하는 게 너무 힘들었고
손이 많이 가는 둘째 핑계를 대며, 큰아이는 이제 초등학생도 되었으니
스스로 알아서 해주었음.. 하고 유언무언으로 바라고 또 부추겼던 것 같아요.

이제는 그리워도 다시 돌아갈 수 없는 큰아이의 그 시절.
그림으로나마 오래 만나고 있는데, 한가지 걸리는 게 있었어요.
각 단어마다 빠짐없이 그림을 그려넣었는데, 단 한 곳에 글만 있고
그림이 빠져있는 거죠.
저녁에 학교에서 돌아온 큰아이에게 밥을 먹으며
이 그림 기억나냐고 물었더니, "이거 누가 그린 거야??" 그러더군요.
누군누구야. 너지;; @@
이제 중학생쯤 되고 나니,
좀 어눌해보이는 글씨나 그림은 죄다 자기 남동생 것인 걸로 아네요.

"근데 너 여기 왜 '놀이공원'이라 쓴 부분엔 그림을 안 그렸어??"
물었더니,
"아.. 그거? 우리 식구는 맨날 동생 어리다고, 놀이공원에는 안 갔잖아요.
  가 본 적이 없으니까 뭘 그려야 될지 몰라서 그랬겠지 뭐."
"그럼 그때 놀이공원 가고 싶다고 그래보지. 네가 가고싶다 하면 갔을텐데.."
"얘기해도 그때 엄마는 금방 까먹고.. 아마 그랬을 걸?!"
... ...
사람많고 오래 줄서서 타야하는 놀이공원 같은델 원래 좋아하지 않는 우리 부부는
큰아이가 한창 그런 걸 타고 싶어하는 시기가 되어서도
은근히 어린 둘째 핑계 대면서 '가면 고생한다' 식으로 얼렁뚱땅 넘기곤 했던 걸
이제야 깨달았습니다.

아무튼, 올 여름방학엔 무조건
젤 무섭다고 소문난 놀이공원 가는 걸로;
큰아이에게 미안한 부모의 마음은 언제쯤 치유될 수 있을까요.
아이의 어린시절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습니다.
오늘의 우리 아이는
오늘, 듬뿍 마주하는 걸로.

%ED%81%AC%EA%B8%B0%EB%B3%80%ED%99%98_DSCN777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현재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어린이식당 운동’활동가로 일하며, 계간 <창비어린이>에 일본통신원으로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4856/44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83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293
3182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244
3181 [건강] 내몸에주는 최고의휴식 '건강단식캠프' 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19 277
3180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돼지 김~밥! imagefile 강모씨 2017-06-15 809
3179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485
3178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383
3177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411
3176 [자유글]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361
317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딸들을 위한 생리 노래 image [2] 윤영희 2017-06-11 864
3174 [자유글] 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632
3173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384
3172 [직장맘] 세번째 육아휴직 imagefile [6] 강모씨 2017-06-09 778
3171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347
3170 [책읽는부모] 돼지김밥 보드게임 imagefile [2] 푸르메 2017-06-07 839
3169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422
3168 [책읽는부모]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영어뿐 아니라 살아가는 자세에 대한 이야기 imagefile [5] 강모씨 2017-05-30 772
3167 [건강] [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남양주 '굿바이아토피교실' 6/24(토) 접수중입니다 image okemos 2017-05-30 516
»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965
3165 [건강] 여름맞이 미리 준비하는 건강강좌 안내드려요~~ file kkebi33 2017-05-29 467
316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