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 환자 42%, 오염된 채소 먹다 걸려

베이비트리 2017. 05. 24
조회수 556 추천수 0
식약처, 2012~2016년 식중독 자료 분석 결과
채소 41.8%, 육류 14.2%, 김밥 등 복합조리식 2.6%
조리 전 손 씻고 채소절단은 세척 먼저 한 뒤 철저히

병원성 대장균에 감염돼 식중독을 앓은 사람들은 주로 채소를 먹다가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보통의 대장균은 사람의 대장 등에 살면서 식중독 등 질병을 일으키지 않으나, 일부 대장균은 장염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이를 병원성 대장균으로 부른다.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2012~2016년 5년 동안 병원성 대장균으로 인한 식중독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보면, 2012년 식중독 사고 건수 31건에 1844명이던 환자 수가 2016년 57건에 2754명으로 늘었다. 병원성 대장균으로 인한 식중독은 해마다 증가 추세로, 식중독 발생 건수와 환자 수는 2013년 31건·1089명, 2014년 38건·1784명, 2015년 39건·2138명 등이다.

최근 5년 동안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을 일으킨 식품은 환자 수를 기준으로 했을 때 채소류가 전체의 41.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육류는 14.2%, 김밥 등 복합조리식품은 2.6%였다. 채소류의 경우 병원성 대장균에 오염된 채소를 깨끗한 물로 세척하지 않고 생으로 먹거나 김치 등으로 만들어 먹기 때문이다. 한 사례로 2014년 5월 인천지역 10개 초·중·고등학교에서 1천여명이 집단 식중독에 걸렸는데, 이 사고의 원인도 같은 업체에서 납품한 김치로 확인됐다. 식품당국은 이 업체가 오염된 열무를 충분히 세척하지 않고 김치를 담근 것으로 추정했다.

병원성 대장균 등으로 인한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음식 조리 전에 비누 등을 이용해 30초 이상 손을 씻어야 하며, 채소류는 먼저 흐르는 물에 씻고 식약처에서 인증한 살균제나 식초를 탄 물에 5분 이상 담근 뒤 깨끗한 물로 3회 이상 충분히 헹구어야 한다. 특히 채소를 절단하는 작업은 반드시 세척 뒤에 해야 한다. 아울러 살균한 뒤에도 채소 표면의 작은 틈새에 식중독균이 남아 있다가 저장할 때 증식할 수 있으므로 살균한 식재료라도 2시간 이상 상온에 방치하지 않아야 한다. 육류와 가금류, 계란, 수산물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해 조리해야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소비자원 “보니코리아 아웃라스트 유아 제품 사용 자제”소비자원 “보니코리아 아웃라스트 유아 제품 사용 자제”

    | 2017. 06. 23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안전 주의보 발령발진·잔기침 등 84건의 위해사례 접수제품에서 흰 가루 떨어져 ‘위험’산업부 해당 제품 피해 사고 조사 중 보니코리아 아웃라스트 소재 유아용 제품을 사용한 아기들이 발진·잔기침 등 부작용을 겪고 있다며 소...

  • 책읽기 재미 키워주는 탐정소설책읽기 재미 키워주는 탐정소설

    베이비트리 | 2017. 06. 23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칠칠단의 비밀방정환 지음, 김병하 그림/사계절(2016)주변의 선후배나 학부모들에게 어린 시절 읽었던 책 중 기억나는 게 있는지 묻곤 한다. 그때마다 코넌 도일의 셜록 홈스나 애거사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을 언급하는 이...

  • 정치하는엄마들 “독박 육아는 이제 그만”정치하는엄마들 “독박 육아는 이제 그만”

    양선아 | 2017. 06. 21

    21일 국회 앞서 첫 기자회견 열어 ‘칼퇴근법’‘보육추경’ 통과 촉구 “30년 전과 비교해 전혀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아이는 부부가 함께 키워야 제대로 성장할 수 있잖아요. 30년 전의 나처럼 사위는 여전히 밤늦게 퇴근합니다. 딸 ...

  • 어린이 교통사고 10건 중 6건, 어린이공원 주변서 일어난다

    베이비트리 | 2017. 06. 21

    경기연구원, 도내 5년간 관련 실태 보고서 발표보호자 79.1%·어린이 50% “안전하지 않아” 불안연구원 “어린이공원을 어린이보호구역에 포함해야”경기도에서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 10건 중 6건이 어린이공원 주변에서 집중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 서울시 ‘밥상 복지’ 시동 걸었다서울시 ‘밥상 복지’ 시동 걸었다

    베이비트리 | 2017. 06. 21

    2020년까지 3329억 들여 평등 실현친환경 재료 농촌 직거래제 도입취약계층엔 영양꾸러미·집밥 배달서울시는 어린이집과 지역아동센터 복지시설 등에서도 초·중학교처럼 친환경 재료 70% 이상을 사용하는 친환경 급식을 실시하기로 했다. 사진은 초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