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규야, 제발 돌아와 줘

조회수 1448 추천수 1 2017.05.19 16:14:02

세월호에서 희생된 그 누구를 생각해도 가슴이 미어지듯 아프고 눈물이 나지마는, 당시 7살이었나요, 꼬마 혁규, 미수습자 중 1명인 혁규가 요새 더욱 생각납니다. 그애가 세월호 참사 당시 다섯살이었나 여섯살이었던 여동생에게 구명조끼 벗어준 애 맞죠? 저도 그 나이 또래 아이들을 키웁니다만 정말 꼬마들이잖아요. 아마도 구명조끼가 부족하니까 더 어린 동생에게 양보하게 되었을 것 같은데, 그 동생은 커서 초등학교 2학년이 되었다던데, 혁규는 아직 뼈 한 조각 찾지 못한 채 바닷속에서 아빠랑 잠들어 버렸네요. 얼마 전 TV에서 보니까 파란 바지의 의인 분도 혁규가 생각난다고, 바로 앞에 있었는데 못 구했다고 마음 아파하시던데, 나가고 싶다고 두 눈을 동그랗게 뜨고 파란 바지 아저씨를 쳐다보았을, 그러나 끝까지 아빠 옆에 있었을, 그 혁규 생각에 눈물이 고입니다. 혁규야, 제발 돌아와 줘. 기도할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91 '주홯게'는 왜 없어요? 2017-11-21 83
90 한가람 인형극 연구회 32회 정기공연 초대의 글 image 2017-10-24 502
89 인천 사시는 분들께 소개해드려요~^^ imagefile 2017-09-20 855
88 택시운전사?택시운전사들? [1] 2017-08-14 1218
87 아이에게서 배우는 것 [1] 2017-07-02 1543
86 “새로운 세대를 위한 민주주의 시리즈” 발간 기념 청소년 대토론회 imagefile 2017-06-23 1601
85 유아성교육 [2] 2017-06-11 1957
84 아이들의 시선 [1] 2017-05-22 1568
» 혁규야, 제발 돌아와 줘 2017-05-19 1448
82 새 대통령과 수석비서관들의 커피 산책 사진 [1] 2017-05-12 1191
81 대선 토론회 보셨나요? [1] 2017-04-20 1589
80 이렇게 미세먼지에 익숙해져 가는군요 [1] 2017-04-04 1839
79 울컥 [1] 2017-03-23 1845
78 유아 애니메이션 유감 [1] 2017-01-24 3158
77 개명 [1] 2017-01-12 3281
76 크리스마스 선물은 다들 준비하셨나요? [1] 2016-12-20 3005
75 대장내시경 알약 문의 [1] 2016-11-30 3338
74 언제부터 전환되는 걸까요? [1] 2016-11-04 2770
73 엄마들 카페에 이런 그림이.... imagefile 2016-10-27 2182
72 저도 짜증나요 [1] 2016-10-25 1893